2022.01.26 (수)

  • 맑음동두천 -3.1℃
  • 박무서울 -1.2℃
  • 구름많음원주 0.9℃
  • 박무수원 -0.8℃
  • 연무대전 0.8℃
  • 박무안동 -0.2℃
  • 연무대구 3.2℃
  • 맑음울산 3.2℃
  • 연무광주 3.3℃
  • 맑음부산 3.5℃
  • 흐림고창 1.5℃
  • 연무제주 7.3℃
  • 박무서귀포 9.4℃
  • 맑음강화 1.0℃
  • 맑음이천 -0.4℃
  • 구름많음보은 1.1℃
  • 맑음금산 1.8℃
  • 맑음강진군 3.9℃
  • 구름많음봉화 -0.6℃
  • 맑음경주시 3.0℃
  • 맑음합천 -1.7℃
  • 맑음거제 3.8℃
기상청 제공

서삼석 의원 “쌀과 버금가는 육류소비...축산업 지속가능 대안 마련해야"

사료 해외의존, 제2의 요소대란 올수도... 온실가스 저감 사료 보급도 시급

URL복사

제2의 요소대란 사태가 국내 축산시장에서 재현되어 식량안보를 심각하게 위협 할 수 있다는 우려가 제기되었습니다. 가축 사육에 필수적인 사료의 해외 의존도가 높을 뿐 아니라 증가하는 소비를 감당하지 못한 국내 축산물 자급률도 지속 하락추세이기 때문입니다.

 

 

더불어민주당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서삼석 의원(영암·무안·신안)은 11일 보도자료를 통해 “소비는 쌀에 버금갈 정도로 늘어 축산업이 국내 농업 분야 핵심 산업 중 하나로 성장해온데 반해 생산·시장 여건은 열악하기만 하다”라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국내 육류 소비량은 2020년 52.5kg로 57.7kg인 쌀과 큰 차이가 나지 않습니다. 축산업 생산액도 2019년 40%인 19.8조원까지 증가했습니다.

 

그러나 반복되는 가축전염병 발생에도 불구하고 사후적인 살처분에 의존한 방역대책과 FTA추진은 축산업의 지속가능성을 위협하고 있습니다. 

 

상황이 이렇다 보니 1990년대에 국내 육류 자급률 80%선이 무너진 이래 2000년대 들어서는 70%선마저 무너졌습니다. 이후 60%대에서 정체상태를 보여 2020년 자급률은 69%를 기록했습니다.

 

특히 가축 사육에 필수적인 사료의 해외 의존도가 큰 점도 심각한 문제로 제기됩니다. 2010년부터 지난 10여년간 옥수수, 콩 등 곡류 배합사료 자급률은 20%대에 정체되어 있습니다. 2020년 자급률도 25%에 불과해서 절대다수를 해외 수입에 의존하는 실정입니다.

 

서삼석 의원은“해외의존 심화로 불거졌던 최근의 요소비료 및 요소수 대란 사태가 사료 시장에서 반복된다면 연쇄 파급효과로 축산업마저 붕괴 될 수 있다”라며 “아울러 축산업의 지속가능성을 위해서는 저메탄, 저단백의 온실가스 저감 사료의 개발과 보급이 매우 시급하다”라고 정부의 대안마련을 적극 촉구했습니다.

 

이어 서삼석 의원은“코로나19로 인해 식량이 무기가 되는 시대에 식량자급 제고는 국가안보 차원의 문제이기 때문에 차기 정부에서는 제1순위 국정과제가 되어야 한다”라며 “동일선상에서 쌀 문제에 이어 축산업과 사료산업의 해법 마련 또한 대선 국면에서부터 정책적으로 적극 수용 될 수 있기를 바란다”라고 밝혔습니다.

 

이근선 기자(pigpeople100@gmail.com)

배너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