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6.12 (수)

  • 맑음동두천 19.7℃
  • 맑음서울 20.5℃
  • 맑음원주 21.2℃
  • 맑음수원 18.6℃
  • 맑음대전 20.7℃
  • 맑음안동 19.7℃
  • 맑음대구 19.4℃
  • 맑음울산 16.7℃
  • 구름조금광주 19.9℃
  • 맑음부산 17.6℃
  • 구름조금고창 18.0℃
  • 구름많음제주 19.0℃
  • 구름많음서귀포 18.6℃
  • 맑음강화 18.0℃
  • 맑음이천 20.7℃
  • 구름조금보은 18.4℃
  • 맑음금산 18.9℃
  • 맑음강진군 19.2℃
  • 맑음봉화 15.2℃
  • 맑음경주시 16.7℃
  • 맑음합천 20.1℃
  • 맑음거제 18.3℃
기상청 제공

[일본 31보] 6월에도 돼지열병...이번에는 8100두 농장

5일 기후현 야마가타시 자돈농장에서 25번째 확진...누적 살처분 두수 10만두 넘어서

6월에도 일본의 돼지열병 악몽이 계속 이어지고 있습니다. 5일 추가 돼지열병이 확진된 농장은 기후현 야마가타시 소재 8122두 규모의 자돈농장 입니다.

 

▶일본 25번째 돼지열병 발생@CBC뉴스

 

해당 농장은 전날인 4일 오전 11시 같은 돈사 내 일부 돼지(4두?)가 폐사했다고 방역당국에 신고했습니다. 현장에 출동한 방역당국은 농장의 돼지에서 고열을 확인하고, 이어진 실험실 검사에서는 돼지열병으로 최종 확진하였습니다. 이에 따라 방역당국은 해당농장에 대한 살처분 등의 방역조치와 함께 주변 농장에 대한 이동제한과 소독 및 검사를 실시하고 나섰습니다. 

 

 

이번 돼지열병 사례는 지난해 9월 첫 발생 이후 25번째 발생 건입니다. 이로서 누적 살처분 두수는 10만 두를 넘어 10만6천두에 달합니다. 일본 당국은 양돈인들의 줄기찬 요구에도 불구하고 여전히 백신 사용을 주저하고 있습니다. 

 

한편 본지가 일본의 돼지열병에 주목하는 이유는 우리나라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ASF)가 발생한다면 일본의 돼지열병과 비슷하게 전개될 가능성이 높다고 보기 때문입니다(관련 기사).

 

 

일본의 돼지열병은 야생멧돼지에서 시작해 일반돼지로 확산되었다고 보고 있습니다. 이런 가운데 야생멧돼지에서의 돼지열병 양성 사례도 계속 이어지고 있으며, 4일 기준 541두에 달합니다. 일본은 여전히 백신없이 돼지열병을 막아낼 뾰족한 방법을 찾지 못하고 있습니다. 

 

현재 야생멧돼지에 대한 경구백신 살포와 함께 발생 가능 지역의 농장 돼지를 조기 출하해 돈사를 비우는 것을 검토하고 있습니다. 참고로 일본은 예방적 살처분이 극히 제한적입니다. 

 

관련기사




북한, 국경지역 주민 이동금지령...ASF 남쪽 확산 저지 일환 북한의 아프리카돼지열병(ASF)이 아직까지 중국 국경지역에 한정되고, 우리와 가까운 남쪽은 아직까지 확산되지 않은 것으로 추정해 볼만한 보도가 확인되었습니다. 미국이 운영하는 국제방송국, 자유아시아방송(이하 RFA)이 지난 11일 '북한당국이 아프리카돼지열병(ASF)의 확산방지를 이유로 국경 지역 주민들의 이동까지금지한 것으로 확인되었다'는 기사를 내보냈습니다(바로보기). 북한당국은 지난달 30일 중국과 인접한 자강도에서 ASF가 발병했다고 국제기구에 공식 보고를 한 바 있습니다. 아직까지 추가 보고는 없습니다만, 자강도뿐만 아니라 인접 평안남북도, 함경남도, 평양 외곽 등에서도 ASF가 발병했다는 북한 내부 소식통의 소식이 전해지고 있습니다. 모두 중국 인접 접경 지역입니다. RFA는 이날 보도에서 '군부대에서 운영하는 후방기지목장과 국영목장들이 대부분 남쪽지역에 밀집되어 있어 접경지역 주민들의 이동을 제한하는 것'이라며,개인장사 목적뿐만 아니라 관혼상제도 불허하고, 심지어는 기존에 발급받은 여행증까지 취소하라는 지시가 있다'는 북한 내부 소식통의 말을 전했습니다. RFA의 보도를 토대로유추해 볼 때 평양 이남 등 남쪽 지역은 아직은 ASF가 발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