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6.15 (화)

  • 흐림동두천 19.2℃
  • 서울 21.9℃
  • 흐림원주 22.5℃
  • 수원 22.8℃
  • 흐림대전 22.4℃
  • 흐림안동 21.2℃
  • 흐림대구 21.5℃
  • 흐림울산 22.0℃
  • 흐림광주 22.2℃
  • 흐림부산 21.2℃
  • 흐림고창 21.7℃
  • 흐림제주 24.2℃
  • 서귀포 22.3℃
  • 흐림강화 19.7℃
  • 흐림이천 22.2℃
  • 흐림보은 20.6℃
  • 흐림금산 21.6℃
  • 흐림강진군 21.6℃
  • 흐림봉화 18.0℃
  • 흐림경주시 21.4℃
  • 흐림합천 21.8℃
  • 흐림거제 21.1℃
기상청 제공

한국히프라

[덴마크 양돈(2)] 항생제 관리 시스템

덴마크, 2000년 성장촉진 및 예방 항생제 사용 금지에 이어 2010년부터 옐로카드 정책 도입

URL복사

[지난 12일 한국히프라 주최의 웨비나가 열렸습니다. 이날 행사는 한돈산업이 덴마크와 같은 높은 생산 성적을 내기 위해서는 덴마크와 같은 체계적인 시스템 구축이 필요하다는 취지로 마련되었습니다. 발표자인 켄 스틴 페더슨 수의사는 수의컨설팅 회사인 'Ø-Vet' 대표이자 코펜하겐 대학 교수이며, 덴마크 양돈수의사회 회장이기도 합니다. 앞으로 4회에 걸쳐 웨비나 발표 내용을 요약해 전합니다. 전체 내용은 아래 영상에서 확인하세요. -돼지와사람]

 

 

항생제의 사용량이 지속 증가함에 따라 발생하는 ‘항생제 내성’ 문제는 나라별로 상이하지만, 공통적으로 큰 이슈로 다뤄지고 있습니다.

 

그간 항생제 사용량 감축을 위해 덴마크 정부는 지난 2000년도부터 '성장촉진 목적의 항생제'의 사용 제한 조치뿐만 아니라 예방 목적으로의 항생제 사용도 전면 금지하였습니다. 

 

 

하지만, 이후 치료 목적의 '동물용 처방 항생제' 사용이 늘어나자 덴마크 정부는 추가적인 대안을 세웠습니다. 그래서 2010년부터 도입된 것이 뒤에 자세히 설명할 'Yellow Card(옐로카드)' 정책입니다. 시행 이후 항생제 사용이 지속적으로 감소하였습니다. 하지만 여전히 항생제는 정치적인 관심 사항입니다. 

 

덴마크의 전체 축산업에서 양돈은 가장 큰 비중(43%)을 차지하고 있습니다. 그러면서 75%의 항생제가 돼지에 사용되고 있습니다.

 

돼지에서 항생제는 대부분 이유자돈 구간(45%)에서 쓰이고 있습니다. 특히, 이유구간에서 발생하는 소화기 질병 치료(79%)에 쓰이고 있습니다. 이어 관절·신경 치료에 12%, 호흡기 질병 치료에 9%가 사용되고 있습니다. 이러한 경향은 다른 나라도 마찬가지입니다. 

 

모돈 농장(자돈생산농장)의 경우에는 대부분 주사로 항생제가 투여됩니다. 이유자돈과 비육돈으로 넘어가면서 음수와 사료를 통한 항생제 사용량이 많이 증가하는 것이 일반적입니다. 그런데 덴마크에서는 사료 첨가를 통한 항생제 투여는 매우 적은 편이며, 매년 줄어들고 있습니다. 

 

덴마크에서 이런 정확한 자료를 알고 있는 이유는 'Vetstat'이라는 전국적인 데이터베이스가 구축되어 있기 때문입니다. 2004년부터 처방된 모든 약품이 기록되어 있습니다.

 

이를 통해 농장주들은 본인 농장의 데이터에 접근하여, 자기 농장의 약품 사용량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컨설팅 수의사는 'Health contract(돼지 건강관리 계약)'을 맺은 농장의 데이터를 열람할 수 있습니다. 최근에는 언론을 포함한 누구나 모든 농장의 데이터베이스를 열람할 수 있는 방식으로 전환되었습니다.

 

'Vetstat' 데이터베이스가 가장 많이 활용되는 부분 중 하나는 정부당국의 '옐로카드' 정책분야에서 입니다. '옐로카드' 정책은 돼지에게 사용 가능한 항생제 사용량의 기준 한계치를 제시하며, 하루 100마리의 동물에 사용 가능한 동물 일일 사용량을 ADD로 표시하고 있습니다. 농장에서 이의 허용 사용량을 초과할 경우에는 제재 조치와 벌금이 부과됩니다. 덴마크 정부는 2010년부터 매년 ADD 기준을 하향하고 있습니다. 

 

또한, 옐로카드 정책에는 고위험 항생제에 대한 사용을 제한하고 있습니다. 플로르퀴놀론, 세팔로스포린 등의 사용을 단계적으로 제약하고, 테트라사이클린(1.5배) 및 콜리스틴(10배) 등에 대해서는 가중치를 부여하여 사용을 최소화하고 있습니다. 

 


구체적으로 현재 모돈 농장의 경우 일일 항생제 사용량의 기준 한계치는 3.2ADD입니다. 이유자돈은 17.2ADD로 다소 높습니다. 비육돈의 경우에는 4.4ADD입니다. 각각의 구체적인 항생제 사용 목적과 기간에 따라 ADD가 합산되는 방식으로 운영됩니다.   

 

항생제 사용 규제 정책의 한가지로, 배치 전체에 항생제를 일괄적으로 처치를 위해서는 반드시 실험실 진단 결과가 요구됩니다. 예를 들어, 설사 치료 목적으로 배치 전체에 항생제 처치를 실시하려면, 승인된 실험실에서 최소 연 1회 진단을 받아 감염 근거를 제시해야 합니다. 단순 혈청검사 결과는 인정되지 않습니다.

 

더불어 덴마크 수의 식품국에서는 최적의 항생제 선택에 대한 가이드라인을 제시하고 있습니다. 치료할 대상 병원균, 항생제에 대한 내성, 체내분포와 인체에 대한 영향을 종합적으로 평가·반영되어 만들어졌습니다. 

 

이상의 과정을 통해 덴마크에서는 항생제 사용량을 많이 줄여왔습니다. 사용량 감축을 위해서 또 무엇을 할 수 있을까요?

 

기본적으로 백신 접종과 차단방역을 통한 예방도 실시되어야 하지만, 특히 집중하는 부분은 항생제 사용 일수를 줄이고 사용량을 줄이는 것입니다. 관습적인 항생제 처치를 중단하는 것입니다. 항생제 사용 시 어떤 돈군에 어떤 질병을 치료하기 위한 목적이었는지를 기록해 추후에 이를 바탕으로 더 명확한 사용을 할 수 있도록 해야 할 것입니다.  

덴마크의 양돈수의 시스템과 미래 전망

▶1부. 덴마크 양돈의 수의진료와 항생제 저감 정책(바로가기)

▶2부. 덴마크 양돈의 항생제 관리 시스템(바로가기)

▶3부. 적극적인 돼지 건강관리로의 전환(바로가기)

▶4부. 덴마크 돼지수의사가 보는 미래의 양돈(바로가기)

 

정리 이득흔 기자(pigpeople100@gmai..com)

관련기사

배너

배너







윤준병 의원 '가축사육으로 인한 지역간 갈등 사전에 막는다' 가축사육에 따른 지자체간 분쟁을 사전에 막기 위한 법안이 제안되었습니다. 현행법은 시장·군수·구청장이 지방자치단체의 조례로 정하는 바에 따라 일정 구역을 가축사육제한구역으로 지정·고시할 수 있도록 하되, 지방자치단체 간 경계지역에서는 인접 지방자치단체의 요청이 있는 경우에 해당 지방자치단체와 협의를 거쳐 가축사육제한구역을 지정·고시할 수 있도록 규정하고 있습니다.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윤준병(더불어민주당 정읍 고창) 의원 등 10인의 국회의원들은 '가축사육제한구역의 지정 고시함에 있어, 협의 없이 가축사육제한구역을 지정하고 인접 지방자치단체 및 지역주민은 지정·고시 이후에 알게되어 분쟁의 원인이 되고 있다'라며 '인접 지방자치단체와 협의를 의무사항으로 하고, 가축사육제한구역 지정에 대한 협의가 난항을 겪을 경우 조정 할 수 있는 구체적인 법적 근거가 필요하다'는 필요성도 제기하였습니다. 이러한 이유로 윤의원은 지방자치단체 간 경계지역 중 일정한 구역을 지정·고시하여 가축의 사육을 제한하려는 경우 대통령령으로 정하는 바에 따라 인접 지방자치단체와 협의를 거쳐야 하고 인접 지방자치단체가 가축의 사육을 제한할 수 있는 구역을 이미 지정·고시한 경우에는 특별한 사유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