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3.10 (일)

  • 맑음동두천 7.4℃
  • 맑음서울 9.8℃
  • 구름많음원주 9.0℃
  • 맑음수원 8.9℃
  • 맑음대전 6.2℃
  • 안동 4.5℃
  • 흐림대구 7.2℃
  • 울산 7.2℃
  • 맑음광주 7.2℃
  • 부산 7.9℃
  • 맑음고창 5.3℃
  • 박무제주 9.8℃
  • 구름조금서귀포 10.9℃
  • 맑음강화 8.9℃
  • 구름조금이천 7.1℃
  • 구름많음보은 3.5℃
  • 맑음금산 3.2℃
  • 구름많음강진군 8.8℃
  • 흐림봉화 4.3℃
  • 흐림경주시 6.5℃
  • 구름많음합천 5.9℃
  • 흐림거제 7.9℃
기상청 제공

국회에서 '돼지가격 폭락' 관련 긴급 간담회 열린다

국회 '농업과 행복한 미래' 주최, 5일 오후 2시 국회의원회관 제 1간담회의실

5일(화) 여의도 국회에서 돼지가격 폭락에 따른 가격안정대책이 논의됩니다.

 

 

국회 농업 연구단체인 '국회 농업과 행복한 미래'(공동대표 김현권, 홍문표 의원)는 5일 오후 2시 국회의원회관 제 1간담회의실에서 '돼지가격 폭락에 따른 가격안정대책마련 긴급 간담회'를 개최한다고 밝혔습니다.

 

이번 간담회에는 '국회 농업과 행복한 미래' 공동대표를 맡고 있는 김현권 의원, 홍문표 의원과 농림축산식품부 박병홍 축산정책과장, 대한한돈협회 하태식 회장, 농협경제지주 안병우 상무, 도드람푸드 김청룡 대표이사, 한돈농가 및 실무자 등이 대거 참석해 현재 돼지가격 폭락에 따른 실효적인 대책을 논의할 예정입니다.

 

한편 한국농촌경제연구원은 "올해 돈가가 4,000원 이하로 형성될 수 있으며 작년에도 생산성이 낮은 농가들은 손해를 보았기 때문에, 올해 운영이 힘든 양돈농가들은 폐업하는 농가들이 늘 것이라는 전망을 내놓았습니다(관련 기사). 

 

이런 가운데 대한한돈협회는 현재 돈가 폭락으로 국내 한돈농가가 돼지 한 마리당 8~9만원 손해를 보고 있다고 주장하며 축산관련 기업의 무분별한 돼지고기 수입 중단 등을 요청하고 나섰습니다(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