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0.15 (화)

  • 구름조금동두천 17.6℃
  • 맑음서울 17.9℃
  • 구름조금원주 17.0℃
  • 맑음수원 17.1℃
  • 구름조금대전 17.7℃
  • 구름많음안동 15.6℃
  • 흐림대구 16.1℃
  • 울산 15.3℃
  • 흐림광주 14.6℃
  • 흐림부산 15.9℃
  • 구름조금고창 15.9℃
  • 흐림제주 18.0℃
  • 맑음서귀포 21.7℃
  • 맑음강화 16.3℃
  • 맑음이천 17.4℃
  • 구름조금보은 16.6℃
  • 구름많음금산 17.0℃
  • 흐림강진군 15.2℃
  • 흐림봉화 13.4℃
  • 흐림경주시 15.2℃
  • 흐림합천 16.1℃
  • 흐림거제 16.9℃
기상청 제공

제주도, ASF 선제 대응...야생멧돼지 도태나선다

원희룡 제주특별자치도지사, 도내 서식 야생 멧돼지 포획 지시, 폐사체 신고보상금 인상

연천군 DMZ 내 야생멧돼지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ASF) 감염 확인으로 야생멧돼지에 대한 개체수 조절 요구가 더욱 힘을 얻고 있는 가운데 환경부는 여전히 미온적입니다. 사실상 거부 입장입니다. 이런 가운데 제주도에서 도내 야생멧돼지에 대한 포획 강화에 나서 눈길을 끌고 있습니다. 

 

 

원희룡 제주특별자치도지사는 “아프리카돼지열병(ASF)의 선제적 대응을 위해 도내 서식 야생 멧돼지 포획을 강화하고 도태시키기로 결정했다”고 지난 30일 밝혔습니다. 

 

원 지사는 “제주도는 52년 만에 처음으로 수렵장을 폐쇄하는 등 강력한 초기 대응을 위해 전국에서 가장 빠르게 조치를 취해왔다”며 “전문 유해야생동물구제반을 지속적으로 운영해 야생 멧돼지 포획에 더욱 박차를 가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제주도는 멧돼지 폐사체의 신속처리를 위해 신고보상금도 국가기준 100만 원보다 더 많은 200만 원을 지급할 예정입니다. 또한 앞서 아프리카돼지열병의 사각지대를 없애기 위해 소규모 농가와 관광농원에서 사육하는 돼지 140마리도 수매해 도태시켰습니다. 

 

 

제주도는 ▲야외활동 시 남은 음식물 투기와 야생동물에 먹이주기 금지 ▲멧돼지 폐사체 발견 시 즉시 신고 ▲폐사체 접촉 금지 ▲폐사체 접촉 의심 시 세척 및 소독 ▲폐사체에 접촉할 경우 최소 3일간 양돈농가, 돼지 도축장, 돈육 가공장 방문 금지 등 기본 수칙을 반드시 지켜줄 것도 당부했습니다. 


원희룡 지사는 “아프리카돼지열병이 전국으로 확산되면 양돈농가는 물론 전후방 관련 산업 전반이 치명적인 타격을 입는 국가적 재앙으로까지 치달을 수 있다”며 양돈산업을 지키기 위해 도민 모두가 차단방역에 동참해 줄 것을 당부했습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