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4.05 (일)

  • 맑음동두천 7.4℃
  • 맑음서울 7.4℃
  • 맑음원주 9.0℃
  • 맑음수원 6.2℃
  • 맑음대전 7.6℃
  • 맑음안동 9.0℃
  • 맑음대구 9.5℃
  • 맑음울산 9.1℃
  • 구름조금광주 6.3℃
  • 맑음부산 10.3℃
  • 구름많음고창 4.0℃
  • 구름많음제주 9.4℃
  • 구름조금서귀포 10.9℃
  • 맑음강화 5.8℃
  • 맑음이천 6.6℃
  • 맑음보은 4.6℃
  • 맑음금산 6.2℃
  • 구름많음강진군 6.0℃
  • 맑음봉화 3.5℃
  • 맑음경주시 7.0℃
  • 맑음합천 9.7℃
  • 맑음거제 9.7℃
기상청 제공

31일 오전 영광에서 올들어 115번째 불이 났다

컨트롤박스에서 불 시작 추정.... 2억원 상당의 재산피해

8월의 마지막 날, 전남 영광의 양돈장에서 화재 소식입니다. 

 

 

지난 금요일인 31일 오전 10시 21분경 전남 영광군 대마면에 위치한 한 양돈장에서 불이 났습니다. 불은 출동한 소방대에 의해 40여 분만에 진화되었지만, 이 과정에서 돈사 1개동(500㎡)이 모두 타고 키우던 돼지 193두가 폐사해 소방서 추산 약 2억 원 상당의 재산 피해가 발생했습니다. 

 

소방당국은 돈사 내 컨트롤박스에서 불이 시작된 것으로 추정하고 보다 정확한 화재 원인을 파악하고 있습니다. 

 

한편 소방청에 따르면 올 1월부터 8월까지 파악된 돈사 화재는 모두 115건입니다. 지난해 같은 기간 123건에 비해 8건이 줄어든 수치입니다. 하지만 누적 피해액 115.5억 원으로 지난해 93.1억 원에 비해 22.4억 원이 늘었습니다.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