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0.16 (수)

  • 흐림동두천 6.4℃
  • 맑음서울 9.7℃
  • 흐림원주 8.7℃
  • 맑음수원 10.5℃
  • 맑음대전 10.4℃
  • 박무안동 8.1℃
  • 구름조금대구 8.7℃
  • 구름조금울산 11.9℃
  • 구름많음광주 12.2℃
  • 구름많음부산 14.3℃
  • 구름많음고창 9.9℃
  • 구름조금제주 16.8℃
  • 맑음서귀포 17.5℃
  • 맑음강화 11.5℃
  • 흐림이천 6.7℃
  • 흐림보은 6.2℃
  • 흐림금산 7.8℃
  • 맑음강진군 10.4℃
  • 구름많음봉화 5.2℃
  • 흐림경주시 7.3℃
  • 구름많음합천 8.5℃
  • 구름많음거제 14.1℃
기상청 제공

연일 황당 환경부, "발생지역 하천수에서 ASF 불검출"

임진강, 한탄강, 한강하구 등 20곳 검사 결과 발표...늑장 대응, 섣부른 결과 발표 지적

환경부가 지난번 아프리카돼지열병(ASF) 발생 관련 섣부른 야생멧돼지 결백 발언에 이어 이번에는 발생지역 주변 하천에 대해 역시 연관성이 없다고 밝혀 빈축을 사고 있습니다. 샘플 숫자가 워낙 적어 벌써부터 신뢰성에 의문이 제기되고 있습니다.

 

 

환경부는 지난 27일 산하 기관인 국립환경과학원(원장 장윤석, 이하 환경과학원)을 통해 이번 ASF 발생지역 인근 하천에 대한 ‘ASF 바이러스’ 오염 여부를 조사한 결과 바이러스가 검출되지 않았다고 밝혔습니다.

 

 

환경과학원은 지난 23일부터 26일까지 포천, 연천, 파주, 김포를 가로질러 흐르는 한탄강(6곳), 임진강(11곳) 및 한강하구(3곳) 등 20곳의 지점에서 하천수를 채취(100ml 정도)하여, 이를 유기응집 후 농축(약 1/100)하고, 그 농축액을 대상으로 ASF 바이러스 유무를 분석했습니다. 그 결과 바이러스가 확인되지 않은 것입니다. 

 

이번 결과에 대해 한돈산업 관계자의 반응은 부실한 조사라는 반응입니다. 한 관계자는 "물을 채취한 곳이 불과 몇 군데에 불과해 신뢰하기 어렵다"고 말했습니다. 다른 관계자는 "바이러스가 있더라도 이미 바다로 다 흘러갔을 것인데 이제와서 검사한다고 하면 결과가 나올리 만무하다"며, 늑장 뒷북 검사라고 지적했습니다. 

 

일부 언론도 같은 지적을 하였습니다. 문화일보는 27일 '임진강 전파 희박 예단..돼지열병 화 키운 환경부(바로가기)'라는 기사를 통해 ASF가 발생한 것은 17일인데 시료채취는 24일부터 시작했다며, 환경부의 대응도 늦었고 조사 샘플도 턱없이 적다고 전했습니다. 전문가에 따르면 2천 곳에서 채취해도 감염여부를 파악하기 쉽지 않다는 것입니다. 

 

이런 지적에 대해 환경부는 "이번 조사 결과에서 (바이러스가) 불검출 되었다고 하여 물을 통한 바이러스 유입이 없었다고 단정 지을 수는 없으며 추가적인 조사를 통해 다시 한번 유입여부를 확인하겠다"며, "아울러 물과 맞닿은 토양에 대한 분석도 실시함으로써 보다 개연성이 높은 결과를 얻을 수 있도록 하고, 또한, 국방부와 협력하여 접경지역 하천수 주요지점에 대한 수질검사를 지속 추진해 나가겠다"고 밝혔습니다. 

 

 

여전히 양돈산업은 ASF 관련 환경부를 신뢰하기 어렵습니다. 환경부는 누차 이번 물뿐만 아니라 야생멧돼지에 의한 ASF 전파 대해서도 가능성을 매우 낮게 보고 있습니다. 가능성을 매우 낮게 보는데 향후 대책을 제대로 세울지 미지수일 수 밖에 없습니다. 

 

 

환경부는 ASF가 첫 확진된 다음날 이번 ASF 발생에 있어 야생멧돼지가 원인일 가능성이 매우 희박하다고 밝힌 바 있습니다(관련 기사). 일반돼지에서의 ASF 바이러스가 향후 야생멧돼지로 확산될 가능성을 차단하기 위한 조치는 확인되지 않습니다. KBS는 17일 이후 환경부가 검사한 멧돼지 수는 전국적으로 26두이고, 모두 음성이라고 전했습니다(관련 기사). 

관련기사




돼지열병 방역에 실패한 일본, 이제 우리를 지켜보고 있다 오늘로 아프리카돼지열병(ASF) 사태가 만 한 달을 맞이했습니다. 지난달 16일 첫 신고가 있었습니다. 말 그대로 빠른 신고였습니다. 이후 산발적인 발생이 이어졌습니다만, 지난 3일에 이어 12일 야생멧돼지에서 ASF 바이러스가 확인되기 전까지만해도 어쩌면 조기 종식이 가능할지 모른다는 기대를 줄 만한 상황이었습니다. 하지만 지금은 분명 아닙니다. 야생멧돼지로 장기화 국면을 맞이했으며, 전국화 상재화 위기 속에 한돈산업이 빠져 있습니다. '돼지와사람'은 일찌감치 일본의 돼지열병(CSF)상황을 주목했습니다. 돼지열병은 ASF와 분명 다른 전염병이지만, 멧돼지를 포함한 돼지에서만 발병하고 감염경로나 증상이 유사합니다.게다가 일본은돼지열병 백신을 사용하고 있아우리나라에서의 잠재적인 ASF 양상과 비슷할 것으로 봤습니다. 일본당국은 자국의 돼지열병이야생멧돼지로 시작했을 가능성을 높게 보고 있습니다. 지난해 9월 기후현의 양돈장에서 첫 돼지열병 사례가 확진되기 이전부터 주변에서 야생멧돼지의 폐사체가 발견되었지만, 돼지열병 가능성을 생각지 않고 이의 검사를 실시하지 않았습니다. 농장에서 돼지열병이 확진되고 나서야 주변 야생멧돼지에서의 감염 사실을 확인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