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8.11 (목)

  • 흐림동두천 26.2℃
  • 서울 25.1℃
  • 흐림원주 25.0℃
  • 수원 25.4℃
  • 대전 24.1℃
  • 안동 24.5℃
  • 대구 26.5℃
  • 울산 28.6℃
  • 광주 26.6℃
  • 흐림부산 28.8℃
  • 흐림고창 26.7℃
  • 구름많음제주 34.9℃
  • 흐림서귀포 30.1℃
  • 흐림강화 24.4℃
  • 흐림이천 24.8℃
  • 흐림보은 23.6℃
  • 흐림금산 24.1℃
  • 흐림강진군 29.2℃
  • 흐림봉화 23.4℃
  • 흐림경주시 27.8℃
  • 흐림합천 25.3℃
  • 흐림거제 28.0℃
기상청 제공

11일 축산농가 역대 최대 인원 모아 용산으로 향한다

오후 1시부터 서울역 12번 출구 앞서 본대회 개최, 이어 용산 방향으로 행진 후 건의문 전달과 함께 오후 4시 종료 계획

오는 11일 서울역 앞에서 열릴 예정인 '축산 생존권 사수 총궐기대회'의 구체적인 일정이 나왔습니다(관련 기사).

 

 

대한한돈협회를 비롯한 전국한우협회, 한국양계협회, 한국낙농육우협회 등 9개 생산자 단체로 구성된 '축산 생존권 사수 비대위(위원장 김삼주, 한우협회장)는 정부에 수입 축산물 무관세 철회와 사료값 물가안정 대책을 촉구하기 위해 이날 총궐기대회를 역대 최대인원의 축산농가를 모아 진행한다는 계획입니다. 1만 명이 잠정 목표로 파악됩니다. 

 

이날 행사는 오후 1시부터 서울역 12번 출구 앞에서 사전 행사로 시작합니다. 본 대회는 오후 1시 30분부터입니다. 대회사와 연대사, 찬조연설(국회의원)에 이어 돼지를 비롯 한우, 가금, 오리 등 축종별 축산농가의 규탄 발언이 있을 예정입니다. 이후 결의문 낭독과 현수막 찢기, 얼음깨기 등의 상징의식으로 이어집니다. 

 

오후 3시부터는 전체 축산농가의 행진이 시작됩니다. 행진은 대통령실이 있는 용산 방향으로 40여 분간 진행됩니다. 주최 측은 행진 시 집회장 인근 시민들에게 축산농가 집회 취지를 알리고 국내산 축산물 홍보를 위해 유인물과 축산물꾸러미를 나눠줄 예정입니다. 대회는 삼각지 파출소 앞에서 정리 발언 및 건의문 전달을 끝으로 오후 4시 종료됩니다. 

 

 

건의문에는 크게 4가지 요구 사항이 담긴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수입축산물 무관세 정책을 철회하고 국내산 농축산물에 대한 소비촉진과 할인판매 지원에 나설 것 ▷사룟값 폭등에 대한 지원 등 지속가능한 축산업 유지를 위한 대책을 마련할 것 ▷소비자가 실 혜택을 받을 수 있도록 무관세 수입축산물의 유통을 공개할 것 ▷식량안보 및 안전한 먹거리 수립을 위해 군납에서 수입축산물을 배제할 것 등입니다. 

 

비대위는 "현재 축산농가는 치솟는 사료값으로 그 어느 때보다 어려운시기를 보내고 있으며, 생산비에도 못 미치는 가격에 출하하고 있다"며, "이에 절박한 심정으로 축산 생존권 사수를 위한 목소리를 외치기 위해 전국에서 서울역으로 집결하고자 하는 것이다"라고 밝혔습니다. 

 

이득흔 기자(pigpeople100@gmail.com)

배너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