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5.20 (월)

  • 흐림동두천 20.2℃
  • 구름많음대관령 18.3℃
  • 흐림북강릉 15.3℃
  • 흐림강릉 16.4℃
  • 흐림동해 15.9℃
  • 흐림서울 21.4℃
  • 흐림원주 22.5℃
  • 흐림수원 22.8℃
  • 흐림대전 24.5℃
  • 구름조금안동 25.1℃
  • 맑음대구 28.3℃
  • 구름많음울산 23.5℃
  • 구름많음광주 27.7℃
  • 구름많음부산 22.7℃
  • 구름조금고창 ℃
  • 구름많음제주 24.5℃
  • 구름많음고산 22.1℃
  • 흐림서귀포 22.9℃
  • 구름많음강화 17.9℃
  • 구름많음이천 23.7℃
  • 구름많음보은 23.3℃
  • 구름조금금산 24.8℃
  • 구름많음김해시 26.0℃
  • 구름조금강진군 29.3℃
  • 구름조금봉화 23.1℃
  • 구름조금구미 27.4℃
  • 구름조금경주시 26.7℃
  • 구름조금거창 29.1℃
  • 구름조금합천 29.1℃
  • 구름많음거제 25.7℃
기상청 제공

한우협회, 한우값 폭락에 울상....정부와 농협 작심 비판

전국한우협회, 8일 한우값 폭락 대책 마련 촉구 성명 발표

최근 한우값 폭락에 전국한우협회(이하 한우협회)가 정부와 농협을 싸잡아 비판하고 나섰습니다. 특히, 정부가 물가안정을 우선으로 별다른 대책 없이 한우값 폭락을 방관만 하고 있다고 울분을 토했습니다. 

 

 

8일 한우협회는 성명서를 통해 "지금의 정부는 비정상적이다. 경기가 침체되고 생산비가 고공행진을 하고 있는 상황에도 별다른 대책이 없다"라며 "강도 높은 축산환경 규제 탄압으로 농가 생산비 인상을 유도했고, 할당관세를 통해 수입산을 들여오고 있다"라고 문제제기 했습니다. 

 

한우협회는 정부 뿐만 아니라 농협 조직의 문제도 지적했습니다. 한우협회는 "농협은 조합원과 농축산인들의 고통은 뒤로 한 채 농협조직의 수익에만 눈에 불을 켜고 있다"라며 "농가가 무너지는 상황에도 도축(해체)수수료를 두당 2만원(14%↑) 올리려고 하고 있다"라고 비판했습니다.

 

한우협회는 한우산업 유지와 농가를 살릴 수 있는 특단의 대책으로 ▲최소한의 원가를 반영한 판매가가 형성되도록 정책적인 지원과 최저생산비보장책 마련 ▲소비자가 피부로 와닿는 판매 확대를 위한 예산 대폭 지원 ▲수입육 대체 한우 판매 차액지원 ▲도축 물량 일시적 시장격리를 위한 긴급 비축 및 긴급 군납 물량 확대 ▲사료값 차액보전 및 사료가격 인하 ▲농가사료구매자금 상환기간 연장 및 지원 확대 ▲농협 도축수수료 인상 유예 등 농가 경영부담을 완화하기 위한 대책을 주문했습니다. 

 

한우협회에 따르면 소를 1두 출하할 때마다 농가 빚은 2890천원씩 쌓입니다. 한우 100여두 키우는데 1년새 빚만 약 1억5천만원씩 늘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이근선 기자(pigpeople100@gmail.com)

배너

관련기사

배너
총 방문자 수
9,355,922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