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1.17 (일)

  • 맑음동두천 -4.5℃
  • 맑음서울 -2.6℃
  • 구름많음원주 -2.4℃
  • 구름많음수원 -2.2℃
  • 구름조금대전 -0.8℃
  • 맑음안동 -3.0℃
  • 맑음대구 -0.8℃
  • 맑음울산 -0.7℃
  • 맑음광주 -0.4℃
  • 맑음부산 0.1℃
  • 구름많음고창 -1.9℃
  • 제주 2.2℃
  • 서귀포 1.8℃
  • 맑음강화 -6.0℃
  • 구름많음이천 -2.6℃
  • 구름많음보은 -2.2℃
  • 구름많음금산 -1.5℃
  • 맑음강진군 -0.4℃
  • 맑음봉화 -4.6℃
  • 맑음경주시 -0.9℃
  • 맑음합천 0.2℃
  • 맑음거제 -0.8℃
기상청 제공

가축분뇨로 수소차 원료인 '수소'를 만든다

경남 창원시, 바이오가스 수소화설비 시범사업 공모 최종 선정...2024년 완공, 하루 3.5톤의 수소 생산 예정

URL복사

차세대 친환경 차량으로 전기차와 더불어 '수소차'가 뜨고 있습니다. 이런 가운데 가축분뇨 등을 이용해 수소차에 필요한 연료인 '수소'를 생산하는 사업이 추진됩니다. 

 

 

경상남도(도지사 김경수)와 창원시(시장 허성무)는 환경부에서 주관한 ‘바이오가스 수소화시설 시범사업’ 공모에 최종 선정되었다고 11일 밝혔습니다. 

 

‘바이오가스 수소화시설 시범사업’은 하수, 음식물 폐기물, 가축분뇨와 같은 유기성 폐자원을 처리하여 발생되는 바이오가스를 개질(reforming), 정제하여 수소 생산시설을 구축하는 사업입니다. 여기에서 '개질'이란 메탄가스(CH4)에서 고온·고압의 수증기로 분해하여 수소를 생산하는 방식입니다. 

 

 

이번 시범사업에는 2024년까지 국비 215억 원과 지방비 215억 원(도비 65, 시비 150) 등 총 430억 원이 투입됩니다. 


사업이 완료되면 창원시 덕동물재생센터는 하루 3.5톤의 수소를 생산할 계획입니다. 생산된 수소는 인근 덕동수소충전소로 이송하여 수소버스를 충전하고, 인근 거제, 함안 등 수소충전소에도 공급될 예정입니다. 

 

 

이번 사업으로 덕동물재생센터에는 혐기성소화조에서 생산된 ▶바이오가스의 순도를 높이는 고질화설비 ▶수소 개질설비 ▶수소저장‧운송설비 등이 들어서게 됩니다. 

 

또한, 인근 주민들에게 친화적인 시설을 함께 조성하여 기피시설로 인식되는 폐기물처리시설을 관광자원화로 추진할 계획입니다. 

 

경남도는 그동안 도시가스를 개질하여 생산하였던 수소를 바이오가스를 통해 생산함으로써 도시가스 구매비용과 이에 따른 탄소배출비용이 절감되고, 수소판매단가를 낮춤으로써 이용자의 수소충전비용이 절감되는 등 연간 약 57억 원의 경제적 효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습니다. 

 

조현준 경남도 산업혁신국장은 “바이오가스 수소화설비 시범사업을 통해 폐기물에서 발생하는 바이오가스로 수소생산을 함으로써 경제적, 환경적으로 기여하는 점이 크다”고 하면서, “정부의 2050 탄소중립 추진전략에 맞춰 경남이 앞으로 수소경제 활성화와 탄소중립 전환의 선도지역이 될 수 있도록 나가겠다”고 밝혔습니다. 

 

이득흔 기자(pigpeople100@gmail.com)

관련기사

배너







김해 축산물 종합유통센터에 전국 최초 축산물 검사기관 설치 부경양돈농협의 김해 축산물종합유통센터에 전국 최초 축산물 검사기관이 운영됩니다. 경상남도동물위생시험소(소장 박동엽)는 동부경남 통합 도축장 신설에 따라 금년부터 동물위생시험소 김해축산물검사소를 신설하고 15일부터 본격 운영한다고 밝혔습니다. 김해축산물검사소는 전국 최초 축산물 검사기관으로 국내 최대 축산물 종합유통센터(김해시 주촌면) 내에 설치됐습니다. 축산물 종합유통센터는 부경양돈농업협동조합에서 2014년부터 2021년까지 예산 1,866억 원가량을 투자해 추진한 통합 도축장입니다. 하루에 소 700두, 돼지 4,500두까지 도축이 가능하도록 도축라인과 냉장시설을 증설했습니다. 김해축산물검사소는 이곳 축산물 종합유통센터에서 생체검사와 해체검사를 통해 육안으로 안전한 식육을 확인하고 잔류물질, 미생물, 질병에 대한 실험실 검사도 병행합니다. 이를 통해 도축·가공·유통을 일괄적으로 관리할 수 있는 시스템을 구축해 한층 더 위생적이고 안전한 축산물이 부산·울산·경남 메가시티(약 788만 명)에 공급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습니다. 경남도는 "전국의 도축 수요 증가가 예상되고 부경양돈농협에서 추진하는 식육 고급브랜드(포크밸리)의 경영을 뒷받침할 수도 있어 민관이 상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