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5.13 (월)

  • 구름조금동두천 14.3℃
  • 구름많음서울 16.8℃
  • 구름많음원주 14.8℃
  • 구름많음수원 16.6℃
  • 구름많음대전 14.4℃
  • 박무안동 11.1℃
  • 박무대구 12.9℃
  • 박무울산 13.5℃
  • 구름많음광주 14.7℃
  • 구름많음부산 15.9℃
  • 맑음고창 15.0℃
  • 박무제주 18.3℃
  • 박무서귀포 18.3℃
  • 구름많음강화 15.2℃
  • 맑음이천 15.0℃
  • 구름많음보은 11.7℃
  • 구름많음금산 10.4℃
  • 구름많음강진군 13.2℃
  • 구름많음봉화 8.0℃
  • 맑음경주시 12.2℃
  • 구름많음합천 10.5℃
  • 구름많음거제 15.9℃
기상청 제공

가축분뇨를 이용한 '바이오에너지', 정치적 이슈 되다

4월 29일, 국회 '농촌환경 개선 및 바이오에너지 활성화를 위한 정책 토론회' 개최

문재인 정부의 탈원전, 탈석탄으로 이해되고 있는 '에너지 전환' 정책은 여야의 첨예한 정치적 쟁점으로 이슈가 되고 있습니다.

 

지난달 19일 산업통산부는 '제 3차 에너지기본계획'을 공개하고, 오는 2040년까지 재생에너지 발전 비중을 현재 7~9% 수준에서 30~35%로 대폭 늘리겠다고 발표하였습니다.

 

 

이러한 가운데 지난달 29일 국회 도서관 소회의실에서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설훈 의원, 김현권 의원, 위성곤 의원, 김정호 의원)들과 축산업 단체(대한한돈협회, 자연순환농업협회, 한국바이오가스협회, 한국축산환경학회)들이 주최하고 농어업정책포럼 농촌환경·바이오에너지분과에서 주관한 '농촌환경 개선 및 바이오에너지 활성화를 위한 정책 토론회'가 개최되었습니다.

 

 

토론회에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들이 참석하여 바이오에너지에 대한 특별한 관심을 표명했습니다.

 

김현권 의원은 "우리나라는 바이오에너지에 대한 인식이 부족하여 풍력, 태양광에 머물고 있다"면서 "현재 바이오에너지에 대한 기술은 안정적 단계에 돌입해 있으나 제도적 문제가 가로막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김정호 의원은 "봉하마을에서 농사를 지어보니 지력을 올리는데 축분발효 퇴비 만큼 좋은 것이 없다"면서 "경종농가와 축산농가가 서로 협력해야 지속가능한 농업, 지속가능한 축산이 가능하다는 생각이 필요하고, 법과 제도 정책적으로 국회에서 뒷받침하도록 노력하겠다"고 의지를 밝혔습니다.

 

위성곤 의원은 "바이오에너지 시설이 세워지는 지역은 지역 주민들에게 지원이 되는 시스템이 필요하고 농림축산식품부와 환경부가 협력하여 축산분뇨와 함께 음식물 쓰레기등 유기물도 함께 해결되는 방향으로 고민을 함께 하기를 바란다"면서 "제주도에는 환경부에서 200억 규모 바이오가스 시설이 추진되고 있다"고 설명하였습니다. 

 

설훈 의원은 "농촌이 잘 살지 못하면 어떻게 선진국이 되겠습니까" 반문하고 "기술적으로 부족한 부분은 시간이 지나면서 해결될 문제이고, 해법에 거의 접근했다고 생각한다"면서 "국민들에게 사랑받는 축산업이 되자"고 말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