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1.25 (수)

  • 맑음동두천 0.7℃
  • 맑음서울 5.0℃
  • 맑음원주 1.9℃
  • 맑음수원 4.2℃
  • 구름조금대전 4.8℃
  • 맑음안동 2.4℃
  • 맑음대구 8.0℃
  • 맑음울산 7.6℃
  • 흐림광주 7.7℃
  • 구름조금부산 9.2℃
  • 구름많음고창 3.9℃
  • 흐림제주 12.4℃
  • 구름많음서귀포 13.5℃
  • 맑음강화 2.1℃
  • 맑음이천 3.2℃
  • 구름조금보은 0.3℃
  • 구름조금금산 1.0℃
  • 흐림강진군 8.7℃
  • 맑음봉화 0.3℃
  • 맑음경주시 3.0℃
  • 맑음합천 3.1℃
  • 구름많음거제 9.8℃
기상청 제공

가축분뇨를 이용한 친환경 인공토양 제작에 도전한다

삼척시, 2일 한국남부발전·KC그린소재와 가축분뇨 활용 인공 토양개발 연구지원 협약 체결

URL복사

강원도 삼척시가 소·돼지 등의 가축분뇨와 석탄재 등 발전소 부산물을 활용한 인공토양 개발에 나서 주목됩니다. 

 

 

삼척시(시장 김양호)는 지난 2일 시청본관 상황실에서 한국남부발전(대표 신정식)와 KC그린소재(대표 박기서)와 ‘가축분뇨 활용 인공토양 개발 연구지원 협약'을 체결하였다고 밝혔습니다. 

 

이번 협약은 축산농가에서 발생하는 '가축분뇨'와 한국남부발전에서 생산되는 '유동층 보일러 발전물(석탄재)'을 활용하기 위해 마련됐습니다.

 

협약에 따라 삼척시는 가축분뇨 활용 인공토양 사업화 관련 행정지원을 합니다. 한국남부발전에서는 석탄재 등 원료를 제공합니다. KC그린소재는 가축분뇨 퇴비화 기술 및 인공토양 제조기술을 시험하고, 상용화를 위한 자금 투자 등을 지원합니다. 

 

 

KC그린소재는 발전소 석탄재를 활용, 건설공사용 인공골재를 만드는 기업입니다. 이번 협약으로 기존 인공골재에 가축분뇨를 더해 공원 등에 사용할 수 있는 친환경 조경용 인공토양을 만든다는 계획입니다.  

 

삼척시는 "이번 가축 분뇨를 활용한 인공 토양 개발을 단순히 연구로 끝내는 것이 아니라 제품이 상용화되어 지역에서 발생되는 축산분뇨와 발전부산물이 친환경 소재로 재활용되고, 아울러 공장신축을 통한 고용 창출로 확대, 지역경제 활성화에 크게 기여 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습니다.

관련기사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