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6.12 (수)

  • 구름조금동두천 23.2℃
  • 맑음서울 23.8℃
  • 구름많음원주 25.1℃
  • 맑음수원 22.2℃
  • 맑음대전 25.1℃
  • 맑음안동 23.5℃
  • 맑음대구 23.2℃
  • 맑음울산 18.2℃
  • 구름조금광주 23.2℃
  • 맑음부산 19.2℃
  • 맑음고창 20.1℃
  • 구름많음제주 20.2℃
  • 구름많음서귀포 20.0℃
  • 맑음강화 21.1℃
  • 맑음이천 23.9℃
  • 맑음보은 24.9℃
  • 맑음금산 24.2℃
  • 구름조금강진군 21.7℃
  • 구름조금봉화 21.2℃
  • 맑음경주시 20.3℃
  • 맑음합천 26.2℃
  • 맑음거제 20.1℃
기상청 제공

정부, 북한 ASF 대응 총력...특별관리지역 14곳으로 확대

5일 국정현안점검조정회의, 관계부처-지자체 합동 대응체계 강화 강조

정부가 특별관리지역을 기존 10곳에서 14곳으로 확대하기로 하는 등 북한의 아프리카돼지열병(이하 ASF)의 국내 유입을 차단하는데 총력에 나선 모습입니다. 

 

 

정부는 5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이낙연 국무총리 주재로 '국정현안점검조정회의'를 개최하고 이같은 내용을 포함한 ‘아프리카돼지열병 대응 강화방안’을 확정했습니다. 

 

우선, 정부는 야생 멧돼지의 이동거리(하루 최대 15km) 등을 고려해 특별관리지역 대상 지역에 경기 고양·양주·포천·동두천을 추가하기로 했습니다. 이에 따라 특별관리지역은 기존 강화·옹진·김포·파주·연천·철원·화천·양구·인제·고성을 포함해 총 14곳이 됐습니다. 

 

 

특별관리지역에는 ASF 상황실과 통제초소, 거점소독시설 등이 설치·운영되며, 또한 관리지역 내 전체 양돈농가에 대해 ASF 감염 여부를 확인하기 위한 혈청 검사가 이뤄집니다. 

 

정부는 남은음식물을 '자가 급이'하고 있는 양돈농가(173곳)를 대상으로는 다음달 중 이의 사용을 금지할 계획입니다. 이를 위해 이들 농가에 사료구매자금, 축사시설현대화 등을 우선 지원합니다. 

 

이와 함께 정부는 범부처 총력 대응을 위해 농림축산식품부 차관을 단장으로 하는 ‘ASF 대응 관계부처 협의체’를 운영합니다. 관계부처, 지자체 합동 영상회의는 매일 개최하기로 했습니다. 협의체를 통해 국경검역, 불법 축산물 단속, 남은 음식물 급여관리, 야생 멧돼지 관리 등 4개 분야별로 부처 간 협력체계를 강화한다는 계획입니다. 

 

 

또한, 정부는 민간인 출입통제선(민통선) 이북지역 멧돼지 포획을 강화하고 포획한 멧돼지에 대해 ASF 검사를 실시할 계획입니다. 질병 예방 목적의 멧돼지 사전포획 강화 지역을 기존 접경지역 및 방목형 양돈농가 주변에서 모든 양돈농가 주변까지 확대하고 농가를 대상으로 침입 차단방법 등 교육도 강화합니다. 

 

아울러 이달 중 전국 6300개 양돈농가 일제점검·소독을 실시하고 전국 46개 거점소독시설도 일제히 가동할 방침입니다. 

 

한편 이날 회의에서 농식품부는 4일에 기존 특별관리지역 내 양돈농가(342개)에 대한 ASF 혈청검사에서 모두 음성으로 나타났다고 밝혔습니다. 농가별 담당관을 통한 ASF 의심증상도 없었던 것으로 확인되었습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