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0.14 (월)

  • 구름많음동두천 13.4℃
  • 구름많음서울 14.8℃
  • 구름많음원주 13.8℃
  • 구름많음수원 15.3℃
  • 구름많음대전 14.6℃
  • 맑음안동 10.4℃
  • 맑음대구 14.4℃
  • 맑음울산 16.4℃
  • 구름조금광주 15.4℃
  • 맑음부산 18.9℃
  • 구름조금고창 15.3℃
  • 맑음제주 21.0℃
  • 맑음서귀포 20.3℃
  • 구름많음강화 14.8℃
  • 흐림이천 11.4℃
  • 구름많음보은 13.6℃
  • 구름많음금산 10.4℃
  • 맑음강진군 15.8℃
  • 구름많음봉화 9.4℃
  • 맑음경주시 15.2℃
  • 맑음합천 13.0℃
  • 맑음거제 17.0℃
기상청 제공

결국 중국 대륙 전체가 ASF에 당하다...7일 티베트자치구 발병

중국, 하이난성 성을 제외한 30개 광역지역에 ASF 공식 확인

공식적으로 중국 대륙 전체에 아프리카돼지열병(ASF) 발생이 처음으로 확인되었습니다. 

 

 

중국 농업농촌부는 7일 티베트자치구 린즈시의 55마리의 돼지에서 ASF가 확인되었다고 밝혔습니다. 

 

 

이번 발생으로 중국의 31개 광역행정구역(홍콩, 마카오 제외) 가운데 하이난성(海南省)을 제외한 30개 지역에서 공식적으로 ASF가 확인된 셈입니다. 이는 하이난성이 섬이기 때문에 중국 대륙 전역에서 ASF가 발생했다고 중국 정부가 공식적으로 첫 인정한 것입니다. 

 

 

중국은 지난 4일에는 신장위구르 자치구에서 ASF가 발생했다고 밝힌 바 있습니다. 이 지역은 무슬림인구가 대다수를 차지해 돼지 사육이 적은데다가 기존 가장 가까운 발생지(칭하이성 시닝시)와는 거리상으로 1400km 떨어진 지역임에도 ASF가 발생해 충격을 주고 있습니다.


중국은 현재까지 약 119건의 ASF가 발생했고 약 백만 두가량을 살처분했다고 보고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최근 파악된 중국의 사육두수 감소는 16.6%에 달합니다. 모돈은 19.1% 감소한 것으로 확인되었습니다(관련 기사). 

 

중국은 2018년 8월 첫 ASF 발병하기 이전 세계 돼지의 절반 이상을 갖고 있었습니다. 이제 중국에서 ASF가 상재성 질병이 되어 당분간 중국 양돈산업뿐만 아니라 전세계 양돈산업에 영향을 줄 것은 자명한 사실이 되고 있습니다.

 

 

관련기사




한돈농가, 잠시 거리로 나선다.. "일괄 살처분 반대" 양돈농가들이 아프리카돼지열병(ASF) 사태가 한창인 가운데 잠시 거리로 나섭니다. 정부의 잘못된 방역정책으로 이러다가 다 죽는다는 위기감 때문입니다. 대한한돈협회(회장 하태식, 한돈협회)는 14일부터 '연천 일괄 살처분 반대와 멧돼지 우선 관리'를 요구하는 청와대 앞 1인 시위에 나선다고 밝혔습니다. 한돈협회는 성명서를 통해 '연천군 전지역 살처분 특단의 조치는 접경지역의 야생멧돼지에서 ASF바이러스가 잇따라 검출되면서 그 시효가 끝났다'고 주장했습니다. 'ASF 감염의 주요 원인인 야생멧돼지를 놔둔 채 강화-파주-김포에 이어 연천의 모든 돼지에 대한 일괄 살처분은 잘못된 정책'이라는 것입니다. 나아가 '야생멧돼지 관리를 환경부에서 농식품부로 이관할 것'을 요구했습니다. 한돈협회는 1인 시위를 청와대와 동시에 환경부와 농식품부에도 벌입니다. 연천 양돈농가는 14일 연천군청 앞에서 자체 집회를 갖습니다.15일에는 국회 정론관에서 한돈협회 비대위 주최 기자회견이 있습니다. 이어 17일과 18일에는 각각 농식품부 앞과 경기도 북부청사 앞에서 대규모 집회도 예정되어 있습니다. 17일 집회는 경기북부지역을 제외한 양돈농가가 모입니다. 18일 집회는포천, 양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