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2.09 (금)

  • 흐림동두천 -1.8℃
  • 흐림서울 1.3℃
  • 맑음원주 -2.0℃
  • 구름많음수원 -1.3℃
  • 맑음대전 -1.0℃
  • 맑음안동 -2.7℃
  • 맑음대구 -0.1℃
  • 맑음울산 5.8℃
  • 구름많음광주 5.1℃
  • 구름조금부산 7.7℃
  • 흐림고창 1.1℃
  • 흐림제주 9.3℃
  • 구름많음서귀포 9.2℃
  • 흐림강화 0.1℃
  • 흐림이천 -3.1℃
  • 구름조금보은 -4.1℃
  • 맑음금산 -3.3℃
  • 흐림강진군 5.4℃
  • 맑음봉화 -4.5℃
  • 맑음경주시 -1.7℃
  • 맑음합천 -1.4℃
  • 구름조금거제 3.1℃
기상청 제공

[다비퀸] 임신돈 성적 향상을 위한 목표 설정과 전략적 관리

다비육종 생산본부 조성훈 차장

[본 콘텐츠는 다비육종의 기술정보지 '다비퀸 2022 가을호'의 일부이며 다비육종의 허락 하에 게재합니다. -돼지와사람]

 

 

다산모돈의 임신돈관리에는 체계적이고 전략적인 관리방법이 접목되는 것이 좋다. 최근 1년 동안 다비육종의 GP중 모돈의 번식성적을 개선하기 위해 좋은 관리방법을 설정하고 접목하여 생산성적을 개선한 사례가 있는데, A농장의 관리방식을 살펴보고, 이 중 가장 효과적이었다고 생각하는 부분들을 공유하고자 한다.

 

 

[표1]에서 보는 바와 같이 A농장은 22년 상반기 누적성적기준으로년대비 총산 1.6두, 이유두수 1.7두, 분만율 9.2%, PSY 5.2두의 성적개선을 이루었다. 최근 22년 4~6월의 누적 성적만 놓고 보면 PSY는 31.4두를 달성하였다. 짧은 시간 내에 이렇게 성적을 개선할 수 있었던 것은 구체적으로 개선하고자 하는 목표를 가지고 관리방식을 개선하여 얻어진 성과라고 본다.

 

1. 기록관리강화
모돈의 번식성적을 개선하고자 한다면 일단 내 사업장의 생산성적부터 분석해봐야 한다. 이 작업은 기록관리를 통해서 가능한데, 번식성적을 개선하기 위해서는 내 농장의 반기 이상 누적된 PSY를 분석해 볼 필요가 있다. 

 

PSY를 구성하는 주요 인자는 '모돈회전율'과 '이유두수'다. '모돈회전율'은 다시 후보돈의 갱신율, 비생산일수, 이유후재귀발정 등이 포함된다. '이유두수'는 총산자수, 생존산자수, 포유중 육성률 등이 중요한 부분을 차지한다. 내 현장에 맞는 개선전략과 목표설정을 하고 싶어도 기존에 기록관리가 되어있지 않다면, 어느 부분을 보완해야 할지 알 수가 없다. 


A 농장은 2021년도 상반기누적성적은 PSY가 25.1두였고, 모돈 회전율이 2.45두, 이유두수 10.2두, 비생산일수는 30일이었다. 생산목표 개선 수치를 PSY 27두 이상으로 설정하고 이를 달성하기 위해선 비생산일수를 25일 이내로 줄이고 이유두수를 10.2두에서 11.5두 이상으로 개선하는 전략이 필요했다. 전산프로그램 분석 결과 비생산일수 중 많은 부분이 '이유-교배'와 '교배-사고'에서 발생했다.

 

2. 합리적인 도태를 통한 좋은 모돈들의 구성
비생산일수를 단축하기 위해 가장 효과적인 방법은 그룹별로 모돈들을 정예화 하는 것이다. 각 주차별 그룹당 좋은 모돈을 많이 보유하고 있어야, 주차별 성적들이 누적되어 농장 전체 성적에 긍정적인 영향을 준다. 성적이 좋은 모돈을 많이 보유하는 방법은 나쁜 모돈들을 도태하는 것이며, 모돈의 도태 시 고려해야할 기준은 다음과 같다. ①고산차 모돈, ②지제, ③포유능력, ④사용 가능한 유두의 개수, ⑤유두들의 모양과 간격 등이다.

 

현재 열거한 순서들이 절대적이지는 않지만, 내 농장의 상황에 맞도록 도태 기준이 잘 설정되어 있다면 직원들이 보다 효율적이고 능률적으로 일을 할 수 있다. 그룹 내에 좋은 모돈이 많이 있을수록, '이유-교배'와 '교배-사고' 부분의 성적이 좋아지게 된다. 이를 통해 개선된 분만율과 산자수, 포유능력등을 기대할 수 있으며, 이러한 부분들이 밑바탕이 되었을 때 전체적으로 비생산일수를 개선하는 효과를 볼 수 있다.


3. 풍부한 배란유도와 수정시기를 생각하는 교배
모돈의 풍부한 배란을 유도하기 위해선, 이유모돈의 체력을 빠르게 회복시켜야 한다. 경산 이유모돈의 경우 에너지가 높은 포유돈사료를 급이하고, 혈중 Glucose(글루코스, 포도당)를 빠르게 높일 수 있는 첨가제나 Dextrose(덱스트로스, D-포도당)류를 추가 급이한다. 


 발정체크는 웅돈을 꼭 암퇘지와 직접 접촉시키고, 오전과 오후로 두 번 진행하며, 발정체크마다  다른 웅돈을 사용하도록 한다. 분만사에서 정상적으로 포유를 잘하고 이유한 모돈은 이유 3일째부터 발정증상들을 보이게 되는데, 즉시 교배를 하기보다는 12~24시간 이후에 교배를 하도록 한다. 이렇게 발정이 빨리오는 모돈일수록 가급적 2회 교배를 하되 교배 간격에 여유를 주어야 한다. 2회 교배를 종료했음에도 발정이 가시지 않는 것처럼 보이면 3회 교배까지도 진행한다.

 

 

성적을 개선하고자 하는 농장의 교배타이밍과 산자수 결과와의 상관관계를 분석해 봐야 알겠지만, 다산모돈을 보유했음에도 불구하고 산자수가 균일하지 않고 모돈간에 편차가 심하다면 기존에 모돈의 배란을 고려하기보다는 '허용'하는 행동만을 관찰하고 교배했을 확률이 높다고 본다. 그래서 산자수를 개선하기 위한 교배는 모돈의 생리를 생각하고 이해하면서 하는 것이 좋다. 

 

4. 임신진단기를 통한 산자수의 예측과 모돈개체별 맞춤 관리
교배 후 3주 정도가 지나면 '초음파임신진단기'를 통해서 모돈의 임신 여부를 알 수 있다. 매 3주 간격으로 모돈 자궁에 착상된 태아의 개수를 모니터링하며 산자수를 예측하고 임신의 유지 상황을 관찰하도록 한다.

 

 

이러한 모니터링을 통해 모돈들이 풍부한 배란을 통해 수정이 잘 되었는지, 수정된 태아는 잘 착상을 했는지, 착상된 태아는 손실없이 잘 성장하는지 꾸준하게 관찰하고 기록해야 한다. 태아의 성장시기가 집중되어 있는 임신말기에는 임신돈 사료 급이를 더 증량하여 뱃속에서 자돈을 조금 더 자라게 하는 것이 분만 시 체미돈 발생을 줄일 수 있다. 진단기를 통해 관찰되는 산자수가 10두 이하로 적은 모돈은 사료의 증량급이가 자돈을 더 키우게 되어 난산을 유발하고 사산율을 높게 만들수 있기에 증량급이를 할 필요는 없다.


본 과정들의 핵심은 산자수를 꾸준하게 모니터링하고 모돈에게 맞는 개체 관리를 통해서 자돈들이 잘 분만할 수 있도록 관리를 해야한다는 것이다.

 

맺음말

현재 국제적인 정세와 대한민국 한돈의 상황을 보고 있으면 앞으로의 사업여건이 꽤나 불투명하다. 다산모돈을 정의하고 농장에 도입하는 것에 대하여 다양한 의견과 생각들이 존재하는 것은 사실이다. 하지만 이렇게 어렵고 힘들 때일수록 다시 기본으로 돌아가고 기본에서 답을 찾는 것이 옳다고 생각한다.

 

양돈업은 모돈의 번식성적을 기반으로 다산성을 이용하여 돈사의 회전률을 높여 현금화를 빠르게 할 수 있다는 것이 큰 장점이다. 위에서 열거한 A농장의 성적개선 사례를 보면 다산모돈의 관리라고 해서 사실 특별한 것 들이 없다. 어찌보면 우리가 알고 있었고 했어야 하는 일인데, 하지 않은 일들이다. 

 

다른 농장들도 꾸준한 기록, 합리적인 도태와 모돈구성 그리고 효과적인 임신돈 관리를 한다면 지금보다 더 좋은 성과를 낼 수 있다고 생각한다. 농장의 임직원들이, '할 수 있다'는 긍적적인 생각을 가지고 기본적인 관리방법만 보완한다면 모돈들은 우리에게 충분한 보상을 해줄 것이라고 믿는다.

 

 

배너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