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5.29 (금)

  • 맑음동두천 15.6℃
  • 박무서울 17.1℃
  • 맑음원주 16.1℃
  • 박무수원 16.2℃
  • 박무대전 18.0℃
  • 맑음안동 15.8℃
  • 맑음대구 17.9℃
  • 맑음울산 19.1℃
  • 맑음광주 17.4℃
  • 맑음부산 21.2℃
  • 맑음고창 17.0℃
  • 맑음제주 17.4℃
  • 맑음서귀포 20.6℃
  • 맑음강화 16.5℃
  • 맑음이천 16.2℃
  • 구름조금보은 16.1℃
  • 맑음금산 16.9℃
  • 맑음강진군 17.9℃
  • 맑음봉화 14.0℃
  • 맑음경주시 17.9℃
  • 구름조금합천 17.9℃
  • 맑음거제 19.9℃
기상청 제공

수태 능력이 우수한 정자를 고른다..농식품부, 현장 우수사례 선정

올해 처음으로 10건의 현장 우수사례 선정...내달 8일 2019 농식품 과학기술대전에서 시상 예정

중앙대학교 방명걸 연구팀의 '돼지 정자에서 수태능력을 진단·예측할 수 있는 바이오 마커 6종'에 관한 연구가 최근 농림축산식품부(이하 농식품부)가 선정하는 현장 우수사례 가운데 하나로 선정되었습니다. 

농식품부의 현장 우수사례 선정은 올해 처음 실시하였으며, 지난 8월부터 접수 및 심사 과정을 거쳐 학술적·기술적인 측면의 높은 평가와 함께 농업현장에서 활용도가 높아 현장 적용성에서 그 성과를 인정받은 기술 10건을 뽑았습니다. 

 

 

방 교수팀은 산자수가 많은 정자들에게 공통적으로 많은 6종의 단백질 마커를 찾아냈습니다. 이들 마커가 많은 정자를 인공수정에 적용한 결과 분만 시 산자수가 최대 2두 향상되는 결과가 있는 것으로 확인되었습니다. 향후 이 기술을 종돈 웅돈 선발에 사용할 경우 우리나라 양돈산업의 생산성을 획기적으로 올릴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됩니다. 방 교수팀의 기술은 국내외 특허를 획득했으며, 해외 유수 논문에 게재 되었습니다. 

 

농식품부는 방 교수팀 등 이번에 최종 선정된 10건의 기술개발자에 대하여 오는 8일 한국교총회관에서 개최하는 '2019 농식품 과학기술대전'에서 농식품부 장관상을 시상하고, 해당 기술에 대한 전시를 통하여 관련 기술을 공유할 계획입니다. 

관련기사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