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8.13 (목)

  • 흐림동두천 27.5℃
  • 흐림서울 28.2℃
  • 흐림원주 28.0℃
  • 흐림수원 28.5℃
  • 구름많음대전 28.7℃
  • 구름조금안동 29.4℃
  • 구름조금대구 31.0℃
  • 구름조금울산 30.4℃
  • 구름많음광주 29.4℃
  • 구름조금부산 29.2℃
  • 구름많음고창 29.2℃
  • 구름조금제주 33.5℃
  • 구름많음서귀포 29.0℃
  • 흐림강화 27.1℃
  • 흐림이천 27.9℃
  • 흐림보은 27.9℃
  • 구름많음금산 29.1℃
  • 구름많음강진군 28.2℃
  • 구름많음봉화 26.7℃
  • 구름조금경주시 31.4℃
  • 구름많음합천 29.8℃
  • 구름많음거제 27.2℃
기상청 제공

[ASF 28보] 한돈산업 상재화·전국화 위기...감염 멧돼지 내륙서 발견

12일과 13일 철원과 연천 민통선에서 4건의 ASF 감염 야생멧돼지 확인..정부 통제선 벗어나

주말사이 야생멧돼지에서의 아프리카돼지열병(ASF) 감염이 네 건이나 연달아 확인되어 한돈산업에 큰 충격을 주고 있습니다. 이번 확인 장소는 DMZ(비무장지대) 내(관련 기사)가 아닌 민간인출입통제선(민통선) 내로서, 사실상 내륙지에 해당됩니다. ASF 감염 야생멧돼지가 이제 한돈산업 코 앞까지 왔다는 것입니다. 

 

 

환경부(장관 조명래)는 12일과 13일 경기도 연천과 강원도 철원의 야생멧돼지에서 ASF 바이러스가 각각 2건 검출되었다고 밝혔습니다.

 

이번에 ASF 바이러스가 검출된 멧돼지는 모두 민통선 내에서 군인이 발견하여 관할 지자체에 신고했으며, 국립환경과학원으로 이송되어 분석됐습니다.

 

 

네 건의 감염 야생멧돼지는 먼저 11일 오전 7시30분경 철원군 원남면 진현리 군초소 인근 강변에서 폐사체로 발견되었습니다. 이어 두번째 멧돼지는 같은 날 오후 13시45분경 연천군 왕징면 강서리 하천변에서 비틀거리는 상태의 포획되었습니다.

 

 

세번째와 네번째는 11일 감염 폐사체가 발견된 장소와 매우 가까운 곳에서 각각 7시30분과 9시 경에 폐사체로 발견되었습니다. 

 

이로서 이번 ASF 사태가 지난달 16일 첫 의심신고로부터 현재 13일 기준 28일째를 맞이한 가운데 ASF에 감염된 야생멧돼지가 발견된 건수는 모두 5건으로 늘었습니다. 일반돼지로 시작된 ASF 사태가 야생멧돼지에서도 바이러스 감염이 확인됨에 따라 새로운 양상으로 전개될 전망입니다. 이들 감염 야생멧돼지의 확산 이동에 따른 향후 ASF의 상재화 및 전국화 가능성이 오래 전부터 제기되었기 때문입니다(관련 기사). 

 

관련해 환경부는 12일 공식 자료를 통해 "국내 멧돼지에서 바이러스가 검출됨에 따라 ASF 대응에 심각한 상황"이고, "추가적인 확산이 발생하지 않도록 관계기관과 총력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하지만, 이에 대해 한돈산업으로부터 뒤늦은 상황인식이고 '소잃고 외양간 고치는 식'이라는 비판을 피하기 어렵습니다. 벌써부터 원망에 더해 법적 책임을 물어야 한다는 분위기가 나오고 있습니다. 

관련기사

배너


배너





“22년간 수고 많으셨습니다. 그리고 감사합니다.” 글로벌 동물용의약품 전문기업인 베토퀴놀코리아(지사장 노경우, 이하 베토퀴놀)는 지난 30일 전략회의와 함께 아주 특별한 행사를 가졌습니다. 바로 정년퇴직자를 위한 송별행사 입니다. 정년퇴직을 맞은 주인공은 물류팀 박운기 부장 입니다. 박 부장은 지난 1997년도 베토퀴놀에 입사해 22년을 물류·배송 담당자로 재직했습니다. 특유의 세심함과 강한 책임감 덕분에 그간 베토퀴놀의 제품이 고객들에게 안전하게 제 시간에 배송될 수 있었습니다. 베토퀴놀이 3PL이 원만하게 도입되는데도 일조하기도 했습니다. 이날 송별행사는 베토퀴놀의 살아 있는 역사인 박운기 부장의 은퇴와 인생 2막의 시작을 응원하는 자리로 전 직원의 아쉬움과 축하 속에 진행되었습니다. 정년퇴직을 기리기 위한 순금 기념패와 꽃다발 및 전 직원의 메시지를 담은 책자 등이 전달되었습니다. 박운기 부장은 “부족한 저와 그동안 함께 해 주신 임직원들께 깊은 감사를 전하며, 베토퀴놀에서 함께 한 시간들과 임직원들의 진심을 담은 메시지 한 구절 한 구절 모두 가슴에 담고 늘 소중한 추억으로 간직하겠다. 밖에서도 언제나 베토퀴놀의 발전을 응원하겠다"라고 소감을 밝혔습니다. 노경우 지사장은 "함께 지내온 시간 동안 박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