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6.15 (화)

  • 흐림동두천 19.9℃
  • 서울 21.8℃
  • 흐림원주 22.2℃
  • 수원 23.5℃
  • 대전 22.3℃
  • 흐림안동 22.2℃
  • 흐림대구 23.6℃
  • 흐림울산 21.9℃
  • 광주 20.9℃
  • 흐림부산 22.3℃
  • 흐림고창 21.2℃
  • 제주 23.5℃
  • 서귀포 22.8℃
  • 흐림강화 20.5℃
  • 흐림이천 22.2℃
  • 흐림보은 21.1℃
  • 흐림금산 22.2℃
  • 흐림강진군 21.5℃
  • 흐림봉화 19.7℃
  • 흐림경주시 23.6℃
  • 흐림합천 22.6℃
  • 흐림거제 21.7℃
기상청 제공

국내 ASF 발생 457일만에 900건...끝이 안보인다

ASF, 16일 기준 농장 16건, 멧돼지 884건 발생...상재화에 이어 전국화 위기, 확산차단을 넘어 근절책 필요

URL복사

국내 ASF 발생 사례가 16일 기준으로 900건이 되었습니다. 지난해 9월 17일 파주서 첫 확진된 이래 457일만의 일입니다. 

 

 

900건 가운데 대부분 884건은 멧돼지에서 발생 사례입니다. 발생 비율로 따지면 98.2%입니다. 반면 농장에서 발생한 사례는 나머지 1.8%에 해당하는 16건입니다. 

 

발생 시·군은 모두 12곳입니다. 김포, 강화, 연천, 파주, 포천, 가평, 철원, 화천, 양구, 고성, 인제, 춘천 등입니다. 김포와 강화의 경우 농장에서만 발생했고, 멧돼지 발생 사례는 없습니다. 연천과 파주의 경우 멧돼지와 농장 모두에서 발생했습니다. 나머지는 멧돼지에서만 발생했습니다. 

 

 

정부는 아직 ASF가 상재화 수준이라는 것을 밝히고 있지 않지만, 누가 보더라도 상재화입니다. 대표적인 국내 돼지 상재 질병 가운데 돼지 유행성 설사병(PED)와 비교해 봐도 알 수 있습니다. 검역본부 자료에 따르면 같은 기간 PED의 발생 건수('19.9.17-'20.12.16)는 54건에 불과합니다. 

 

그런데 국내 ASF는 상재화를 넘어 전국화 위기에 놓여 있습니다. 멧돼지에서의 발생 건수도 지난달부터 크게 증가하고 있지만, 더욱 문제는 정부의 광역울타리 밖에서 감염 멧돼지가 확인되고 있다는 점입니다. 최근 몇 주간 가평을 시작으로 포천, 춘천, 인제에서 거의 동시 다발적으로 일어나고 있습니다. 

 

 

전문가에 따르면 겨울철 돼지 번식철을 맞아 멧돼지의 활동이 더욱 증가해 추가 확산이 염려됩니다. 기존 발생지에서 한참 떨어진, 전혀 엉뚱한 지역에서의 멧돼지에서 바이러스가 검출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습니다. 

 

내년 ASF 발생 3년차를 맞아 정부에게 보다 현실적이고, 실질적인 대책을 산업이 요구해야 할 것입니다. 확산 차단 방지에 더해 근절 방안을 촉구해야 합니다. ASF 확산 속에 양돈산업의 미래는 불안합니다. 

 

이득흔 기자(pigpeople100@gmail.com)

 

[참고] 국내 ASF 실시간 현황판(바로가기)

관련기사

배너

배너







윤준병 의원 '가축사육으로 인한 지역간 갈등 사전에 막는다' 가축사육에 따른 지자체간 분쟁을 사전에 막기 위한 법안이 제안되었습니다. 현행법은 시장·군수·구청장이 지방자치단체의 조례로 정하는 바에 따라 일정 구역을 가축사육제한구역으로 지정·고시할 수 있도록 하되, 지방자치단체 간 경계지역에서는 인접 지방자치단체의 요청이 있는 경우에 해당 지방자치단체와 협의를 거쳐 가축사육제한구역을 지정·고시할 수 있도록 규정하고 있습니다.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윤준병(더불어민주당 정읍 고창) 의원 등 10인의 국회의원들은 '가축사육제한구역의 지정 고시함에 있어, 협의 없이 가축사육제한구역을 지정하고 인접 지방자치단체 및 지역주민은 지정·고시 이후에 알게되어 분쟁의 원인이 되고 있다'라며 '인접 지방자치단체와 협의를 의무사항으로 하고, 가축사육제한구역 지정에 대한 협의가 난항을 겪을 경우 조정 할 수 있는 구체적인 법적 근거가 필요하다'는 필요성도 제기하였습니다. 이러한 이유로 윤의원은 지방자치단체 간 경계지역 중 일정한 구역을 지정·고시하여 가축의 사육을 제한하려는 경우 대통령령으로 정하는 바에 따라 인접 지방자치단체와 협의를 거쳐야 하고 인접 지방자치단체가 가축의 사육을 제한할 수 있는 구역을 이미 지정·고시한 경우에는 특별한 사유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