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0.14 (월)

  • 맑음동두천 11.6℃
  • 맑음서울 12.9℃
  • 맑음원주 13.0℃
  • 맑음수원 12.8℃
  • 맑음대전 12.5℃
  • 맑음안동 15.3℃
  • 구름많음대구 18.2℃
  • 구름조금울산 16.4℃
  • 맑음광주 14.3℃
  • 구름조금부산 18.3℃
  • 맑음고창 11.9℃
  • 구름조금제주 18.0℃
  • 구름많음서귀포 19.9℃
  • 맑음강화 11.7℃
  • 맑음이천 12.7℃
  • 맑음보은 9.9℃
  • 맑음금산 12.4℃
  • 맑음강진군 14.1℃
  • 구름많음봉화 11.5℃
  • 구름많음경주시 14.4℃
  • 구름조금합천 14.8℃
  • 맑음거제 16.4℃
기상청 제공

ASF, 치사율이 높은거지 전염력 낮아 차단방역으로 방어가능

ASF 최대 3주 잠복기 이후에도 추가 발병 가능...전염성 낮아 차단방역으로 예방 가능

아프리카돼지열병(ASF)이 지난 17일과 18일 경기 파주와 연천에서 확진된 이후 이틀째 소강상태로 접어들었습니다. 18일과 19일 이틀동안 추가 의심신고가 들어오지 않은 것입니다. 

 

 

방역당국은 ASF 확진직후 과감하고 신속한 방역조치를 취하고 있는 가운데 이번 주를 추가의심신고의 분수령으로 보고 있습니다. 모든 양돈농가에게 축사 내외부 소독과 함께 출입차량 및 출입자 통제 등의 준수를 당부하면서 마지막으로 돼지에 대해 매일 임상관찰을 해달라고 주문했습니다. 

 

ASF의 잠복기가 4~19일로 다양하지만, 앞서 두 농가에서의 고열, 식욕부진, 급사 등의 임상증상이 1주일만에 나왔다 보고 있어 다가오는 주말(22일)까지 농가의 의심신고에 촉각을 세우며, 아울러 전화예찰 등의 추가 감염농장 수색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습니다. 발생농장 방문차량과 역학 관계농장에 대해서는 임상예찰과 정밀검사에 들어갔습니다. 현재까지 검사에서는 모두 '음성'입니다. 

 

주말까지 추가의심신고가 없다고 안심할 수는 없습니다. 잠복기가 최대 19일이상이기 때문입니다. 이 때문에 10월 첫 주까지 계속적인 강도높은 차단방역과 임상관찰이 요구됩니다. 

 

하지만 10월 첫 주가 넘어서라도 마냥 안심할 수 없습니다. ASF 바이러스 특성상 환경저항성이 강하기 때문에 언제라도 감염과 발병 가능성은 남아 있습니다. 

 

 

그나마 다행스러운 점은 ASF 바이러스가 구제역이나 PRRS 등 처럼 전염성이 그리 강하지 않다는 점입니다. 공기전파도 되지 않는 것도 특징입니다. 대부분 접촉에 의한 감염이기 때문에 돈방간 밀폐벽만 있어도 전파가 되지 않습니다. 연구자들은 구제역의 유병률, 전체 돈군에 병이 전파되는 정도가 100%라고 한다면 돼지열병은 50%, ASF는 10%로 보고 있습니다. 치사율이 높은 것이지, 유병률은 낮다는 것입니다. 

 

ASF의 유병률이 낮은 것은 장점이기도 하지만, 단점이기도 합니다. 그만큼 해당농가에서 이를 ASF로 인식하기가 쉽지 않다는 것입니다. 이번 첫 ASF 발생농장의 빠른 신고를 칭찬하는 이유입니다. 

 

익히 알다시피 백신도 치료제도 없기 때문에 농가에서 유일한 무기는 '차단방역'법뿐 입니다. 차단방역에 있어 헛점을 정비해 수준을 더욱 높이는 방법이 요구됩니다. 차단방역은 청소와 소독이 아니라, 절차와 과정에서 바이러스 유입 가능성을 배제하는 것입니다. 

 

 

한편 방역방국은 이번 ASF의 발생원인을 밝혀 내기 위한 역학조사가 한창입니다. ASF에 대한 국내 첫 역학조사입니다. 발생농장을 중심으로 조사할 것도 많고 검사할 것도 많습니다. 환경부는 발생농장 주변의 야생멧돼지뿐만 아니라 인근 하천에서의 바이러스 검사에 나섰습니다.

 

시간이 걸리더라도 재발방지를 위해 보다 정확한 역학조사 결과가 중요하다고 전문가들은 입을 모읍니다. 때문에 지금 당장 한돈산업이 해야 할 일은 결국 차단방역으로 내 농장을 스스로 지키는 일입니다. ASF가 치사율은 높지만, 유병률이 낮다는 점을 기억해야 합니다. 

 

피그매니저 전수동 원장은 바이엘 축산기술 최근 원고(바로보기)에서 "ASF는 구제역과 같이 전파력이 강하여 우리가 차단방역을 통해 방어할 수 없는 질병이 아니다. 다시 말해 ASF는 농장의 차단방역을 통해 어느 정도 방어할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