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3.31 (화)

  • 맑음동두천 1.3℃
  • 구름조금서울 4.9℃
  • 맑음원주 4.1℃
  • 맑음수원 2.5℃
  • 맑음대전 4.2℃
  • 박무안동 3.2℃
  • 맑음대구 5.2℃
  • 맑음울산 6.7℃
  • 맑음광주 6.3℃
  • 맑음부산 9.3℃
  • 흐림고창 1.6℃
  • 맑음제주 11.5℃
  • 구름많음서귀포 12.7℃
  • 구름조금강화 1.7℃
  • 맑음이천 2.5℃
  • 맑음보은 0.7℃
  • 구름조금금산 1.4℃
  • 흐림강진군 4.1℃
  • 맑음봉화 0.0℃
  • 구름많음경주시 2.5℃
  • 맑음합천 3.7℃
  • 맑음거제 7.0℃
기상청 제공

지난해 불로 모두 185억원이 사라졌다

소방청, 2018년 돈사 화재 모두 181건으로 전년에 비해 소폭 감소...이틀에 한 번 불

['18년 화재 발생 건수를 180건에서 181건으로 정정합니다 - 2019.01.08]

 

지난해 양돈장에서 모두 181건의 화재가 발생해 185억원의 재산피해가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소방청 자료에 따르면 2018년 집계된 총 돈사 화재 발생 건수는 모두 181건입니다. 지난해에 비해 8건이 줄어 4.2%가 감소했습니다만, 여전히 많이 발생한다는 지적입니다. 이틀에 한 번 불이 난 셈입니다. 

 

 

월별로 발생 건수를 살펴보면 지난달 12월에 26건으로 가장 많은 화재가 발생했습니다. 6월에는 가장 적은 6건입니다. 

 

년도 화재 발생 건수(건) 재산피해액(억 원) 건당 피해액(억 원)
2016 177 141 0.8
2017 189 171 0.9
2018 181 185 1.0

 

올해 돈사 화재로 인한 피해액을 살펴보면 지난해에 비해 크게 늘어났습니다. 대략 14억 원이 늘어나 8.0% 증가했습니다. 또한, 화재 건당 재산피해액이 처음으로 1억 원을 넘어선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