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4.13 (토)

  • 흐림동두천 1.0℃
  • 흐림대관령 -1.7℃
  • 북강릉 1.0℃
  • 흐림강릉 1.3℃
  • 흐림동해 3.1℃
  • 서울 3.2℃
  • 흐림원주 3.7℃
  • 흐림수원 3.7℃
  • 대전 3.3℃
  • 안동 4.5℃
  • 대구 6.8℃
  • 울산 6.6℃
  • 광주 8.3℃
  • 부산 7.7℃
  • 흐림고창 6.7℃
  • 흐림제주 10.7℃
  • 흐림고산 10.9℃
  • 구름많음서귀포 13.4℃
  • 흐림강화 2.2℃
  • 흐림이천 3.7℃
  • 흐림보은 3.2℃
  • 흐림금산 4.4℃
  • 흐림김해시 7.1℃
  • 흐림강진군 8.7℃
  • 흐림봉화 5.0℃
  • 흐림구미 5.8℃
  • 흐림경주시 6.7℃
  • 흐림거창 4.2℃
  • 흐림합천 7.3℃
  • 흐림거제 8.0℃
기상청 제공

웬일? 돼지 도매가격 7주 만에 하락 전환.....다시 4천원대로

축산물품질평가원, 3.25-27 평균 도매가격 4920원, 전주보다 -2.6%, 전년보다 -0.6% 기록 중...외식 소비 저조 원인 추정

이번주 돈가가 4천원대로 다시 내려앉았습니다. 7주 만에 하락으로 전환했습니다. 잠시 진정 국면으로 보이며, 여전히 가격은 나쁘지 않습니다. 

 

 

축산물품질평가원에 따르면 25일(월) 돼지 평균 도매가격(제주 및 등외 제외, kg당)은 4973원으로 전주보다 낮은 가격으로 출발했습니다. 모처럼 만에 생소한 모습입니다. 이어 26일(화) 4932원, 27일(수) 4851원으로 가격은 추가적으로 떨어졌습니다. 이로써 현재까지 주간 평균 도매가격은 4920원(3.25-27)을 기록하는 중입니다. 

 

4920원은 전주(5051원)보다 -2.6%, 지난해(4951원)보다 -0.6% 낮은 수준입니다. 

 

전주까지만해도 돼지 도매가격은 6주 연속 상승 중이었습니다. 급기야 2주 전(3.10~)부터는 지난해 가격을 넘어서기까지 했습니다(관련 기사). 전주에는 지난해보다 2주 먼저 5천원대 주간 평균 가격을 형성하기도 했습니다. 

 

그런데 이번주 도매가격이 하락으로 전환된 것입니다. 28일(목)과 29일(금), 아직 이틀이 남은 상황이지만, 큰 변수가 없다면 전주뿐만 아니라 지난해 가격보다 낮은 4900원 초반대로 가격이 마무리될 것으로 보입니다. 

 

 

이 같은 상황이 벌어진 이유는 무엇보다 외식 수요가 기대 이상으로 살아나지 못했기 때문으로 추정됩니다. 지역에 따라 비와 눈 등 오락가락한 날씨 탓에 남쪽 지방에서는 현재 벚꽃 없는 벚꽃 축제가 진행되고 있습니다. 황사가 여행객의 발목을 잡고 있습니다. 

 

한국육류유통수출협회는 25일자 주간시황에서 "(국내산) 구이류는 대형마트에서 일부 매입이 있었으나 크지 않았으며, 농협 및 중소마트, 정육점, 외식에서의 수요는 여전히 부진하여 적체되고 있는 분위기이다"라고 밝혔습니다. 

 

다음주부터는 다시 도매가격이 상승 국면을 그릴 것으로 보입니다. 최근 한돈미래연구소가 밝힌 4월 예상 돼지 도매가격은 5200~5400원입니다.

 

한편 지금까지(3.1-27)의 3월 평균 도매가격은 4815원입니다. 한국농촌경제연구원 농업관측센터의 전망치 4,600~4,800원을 넘어섰습니다. 할인폭 확대 및 납품단가 인하 등 정부의 농축산물 물가 관리 정책 영향으로 풀이됩니다. 정부는 한돈의 경우 대형마트, 농협 하나로마트 등 20% 내외 할인행사를 연중 6회에서 10회로 확대 추진한다는 계획입니다. 

 

이득흔 기자(pigpeople100@gmail.com)

배너

관련기사

배너
총 방문자 수
9,087,385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