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4.13 (토)

  • 흐림동두천 1.0℃
  • 흐림대관령 -1.7℃
  • 북강릉 1.0℃
  • 흐림강릉 1.3℃
  • 흐림동해 3.1℃
  • 서울 3.2℃
  • 흐림원주 3.7℃
  • 흐림수원 3.7℃
  • 대전 3.3℃
  • 안동 4.5℃
  • 대구 6.8℃
  • 울산 6.6℃
  • 광주 8.3℃
  • 부산 7.7℃
  • 흐림고창 6.7℃
  • 흐림제주 10.7℃
  • 흐림고산 10.9℃
  • 구름많음서귀포 13.4℃
  • 흐림강화 2.2℃
  • 흐림이천 3.7℃
  • 흐림보은 3.2℃
  • 흐림금산 4.4℃
  • 흐림김해시 7.1℃
  • 흐림강진군 8.7℃
  • 흐림봉화 5.0℃
  • 흐림구미 5.8℃
  • 흐림경주시 6.7℃
  • 흐림거창 4.2℃
  • 흐림합천 7.3℃
  • 흐림거제 8.0℃
기상청 제공

항생제

[초록] 대구 도축장 도체에서 분리된 황색포도상구균의 항생제 내성 및 MRSA 검출에 관한 연구

돼지 도체 480건에서 황색포도상구균 37주 검출...이 중 23주는 MRSA(7주 mecA 유전자 검출, 10가지 이상 항생제 다재내성균)

항생제 내성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팬데믹 이후 인류에게 발생하는 가장 큰 위기로 꼽히고 있다. 세계적으로 항생제 내성균으로 사망하는 사람이 현재는 연간 약 70만명으로 추정되고 있으며, 내성 문제를 이대로 방치하면 2050년에는 약 1000만명으로 증가할 것으로 추정한다. 축산분야의 항생제 내성은 직·간접적으로 사람에게 전파될 가능성이 있다.

 

 

본 연구의 목적은 대구지역 도축장 출하 가축의 도체에서 'S. aureus(황색포도상구균)'를 분리하여 항생제 내성 양상과 'MRSA(메티실린 내성 포도상구균)'의 존재 여부를 파악하여 황색포도상구균의 내성 확산 방지와 사람과 동물 간의 상호감염에 대한 기초자료를 확보하고자 하였다. 

 

2022년 1월부터 2022년 12월까지 대구 지역의 닭, 돼지, 소 도체 1,360건(닭 400건, 돼지 480건, 소 480건)을 대상으로 황색포도상구균 81주를 분리하였고, 81주에 대해 항생제 내성 양상과 MRSA 현황을 조사하였다.

 

황색포도상구균은 소에서 1.4%(7주/480건), 돼지에서 7.7%(37주/480건), 닭에서 9.2%(37주/400건) 분리되었다. 분리된 황색포도상구균 중 65.4%(53주)는 3가지 이상 계열의 항생제에 대해 내성을 보인 다약제내성균이었다.

 

돼지 유래 황색포도상구균 37주는 토브라마이신 78.3%, 페니실신 75.6%, 테트라사이클린·클린다마이신 각 64.8%, 트리메토프림/설파메톡사졸·옥사실린·엔로플록사신·시프로플록사신 각 62.1%, 아미카신·겐타마이신 각 59.4%, 에리트로마이신 51.3%, 미노사이클린 48.6%, 퀴누프리스틴/달포프리스틴 37.8%, 클로람페니콜 24.3%, 세폭시틴 21.6% 등의 내성율을 나타내었다.

 

MRSA는 총 81균주 중 소에서 2주, 돼지에서 23주 분리되어 총 25주(30.8%)였다. MRSA 25주 중 mecA 유전자는 돼지에서 분리된 7주(28%)만 검출되었다. mecA 유전자가 검출된 균주는 세폭시틴, 페니실신, 테트라사이클린, 클린다마이신, 트리메토프림/설파메톡사졸, 엔로플록사신, 토브라마이신에 100% 내성을 보였으며, 10가지 이상에 내성을 나타낸 다약제내성균이었다.

 

축산물에서 항생제 내성을 예방하기 위한 지속적인 모니터링 및 감시 프로그램이 요구된다. 

 

[논문 원문(바로보기), 대구지역 도축장 출하가축의 도체에서 분리한 Staphylococcus aureus의 항생제 내성과 MRSA 검출에 관한 연구, 임현숙(대구 보건환경연구원) 외, 한국가축위생학회지, 2024] 

 

정리 돼지와사람(pigpeople100@gmail.com)

배너

관련기사

배너
총 방문자 수
9,088,006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