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6.15 (화)

  • 흐림동두천 19.9℃
  • 서울 21.8℃
  • 흐림원주 22.2℃
  • 수원 23.5℃
  • 대전 22.3℃
  • 흐림안동 22.2℃
  • 흐림대구 23.6℃
  • 흐림울산 21.9℃
  • 광주 20.9℃
  • 흐림부산 22.3℃
  • 흐림고창 21.2℃
  • 제주 23.5℃
  • 서귀포 22.8℃
  • 흐림강화 20.5℃
  • 흐림이천 22.2℃
  • 흐림보은 21.1℃
  • 흐림금산 22.2℃
  • 흐림강진군 21.5℃
  • 흐림봉화 19.7℃
  • 흐림경주시 23.6℃
  • 흐림합천 22.6℃
  • 흐림거제 21.7℃
기상청 제공

포획 멧돼지 ASF 검사 비율 5% 지적에..노력하겠다는 환경부

YTN, 25일 환경부 ASF 비발생지역 포획 멧돼지 검사 비율 문제점 지적...환경부, 상황에 따라 확대 표명

URL복사

YTN이 환경부의 멧돼지 검사 비율의 문제점을 지적했습니다(관련 기사). 

 

 

YTN은 지난 25일 'ASF 감염지역 제대로 파악했나...포획 멧돼지 검사 신뢰도 논란'이라는 보도를 통해 '환경부가 ASF 비발생지역 내 포획된 멧돼지에 대해서는 5% 정도의 표본 검사를 실시해 ASF 확산 지역 파악에 헛점이 있다'며, 이에 '신속한 감염지역 파악을 위해 검사 비율을 대폭 늘려야 한다'고 전했습니다. 

 

이같은 지적은 한돈산업 내부에서 오래 전부터 있어 왔습니다. 대표적으로 강원대학교 수의과대학 박선일 교수입니다.

 

 

박 교수는 지난해 10월 열린 한국양돈수의사회 연례세미나에서 '환경부의 비발생지역 야생멧돼지 대상 5% 표본 검사에 대해 감염멧돼지를 검출하는데 실패할 확률이 70~80%에 이를 것'이라며, '이를 개선하지 않을 시 ASF 야생멧돼지의 확산을 조기에 발견할 수 없을 것'이라고 주장했습니다. 

 

실제 발표 두 달 후 강원도 영월과 양양 등 기존 발생지와 각각 82km, 34km 떨어진 지점에서 감염 멧돼지가 확인되었습니다. 전혀 예상치 못한 지역에서 발견된 것입니다. 

 

이날 YTN의 보도에 환경부는 빠르게 반응했습니다. 환경부는 폐사체에 대해서는 전국적으로 전수검사('19.10.3~)를 실시하고 있는 가운데 포획개체에 대해서는 검사를 늘리겠지만, 전수검사는 계획이 없음을 분명히 했습니다. 

 

환경부는 설명자료를 통해 "ASF 검출률이 낮은 포획 개체에 대해서는 발생지역 및 인접 경기도 4개 시군(의정부, 남양주, 양주, 동두천), 강원도 5개 시군(홍천, 횡성, 평창, 강릉)과 최근 ASF가 발생한 영월과 제천, 단양, 충주 지역까지 전수 검사 중이다"며, "야생멧돼지 ASF 발생 상황에 따라 검사지역을 확대해나갈 계획이다"고 밝혔습니다. 

 

이득흔 기자(pigpeople100@gmail.com)

 

※[참고] 국내 ASF 실시간 현황판(바로가기)

관련기사

배너

배너







윤준병 의원 '가축사육으로 인한 지역간 갈등 사전에 막는다' 가축사육에 따른 지자체간 분쟁을 사전에 막기 위한 법안이 제안되었습니다. 현행법은 시장·군수·구청장이 지방자치단체의 조례로 정하는 바에 따라 일정 구역을 가축사육제한구역으로 지정·고시할 수 있도록 하되, 지방자치단체 간 경계지역에서는 인접 지방자치단체의 요청이 있는 경우에 해당 지방자치단체와 협의를 거쳐 가축사육제한구역을 지정·고시할 수 있도록 규정하고 있습니다.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윤준병(더불어민주당 정읍 고창) 의원 등 10인의 국회의원들은 '가축사육제한구역의 지정 고시함에 있어, 협의 없이 가축사육제한구역을 지정하고 인접 지방자치단체 및 지역주민은 지정·고시 이후에 알게되어 분쟁의 원인이 되고 있다'라며 '인접 지방자치단체와 협의를 의무사항으로 하고, 가축사육제한구역 지정에 대한 협의가 난항을 겪을 경우 조정 할 수 있는 구체적인 법적 근거가 필요하다'는 필요성도 제기하였습니다. 이러한 이유로 윤의원은 지방자치단체 간 경계지역 중 일정한 구역을 지정·고시하여 가축의 사육을 제한하려는 경우 대통령령으로 정하는 바에 따라 인접 지방자치단체와 협의를 거쳐야 하고 인접 지방자치단체가 가축의 사육을 제한할 수 있는 구역을 이미 지정·고시한 경우에는 특별한 사유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