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02 (목)

  • 구름조금동두천 25.6℃
  • 연무서울 25.3℃
  • 구름조금원주 27.2℃
  • 박무수원 26.8℃
  • 연무대전 26.3℃
  • 구름조금안동 26.4℃
  • 구름조금대구 27.4℃
  • 구름많음울산 25.0℃
  • 흐림광주 25.0℃
  • 구름많음부산 23.8℃
  • 흐림고창 24.8℃
  • 흐림제주 25.0℃
  • 흐림서귀포 23.5℃
  • 흐림강화 24.3℃
  • 구름많음이천 25.6℃
  • 구름조금보은 26.3℃
  • 구름조금금산 26.5℃
  • 흐림강진군 24.7℃
  • 구름조금봉화 25.8℃
  • 구름조금경주시 27.0℃
  • 구름많음합천 26.2℃
  • 흐림거제 24.2℃
기상청 제공

구제역

농식품부의 이상한 논리....바이러스 감염은 되었지만, 발생은 아니다

임상증상이 없거나 바이러스가 확인되지 않은 경우 구제역 발생으로 분류하지 않아

강화군의 소사육농장에서 구제역 감염(NSP)항체가 검출되었습니다. 무려 11곳(한우 8, 육우 1, 젖소 2) 입니다.

 

▶구제역 감염항체 추가발견…방역 강화@연합뉴스TV (YonhapnewsTV)

 

구제역 감염항체는  구제역 바이러스가 감염된 후 복제하는 과정에서 동물이 생성하는 항체 입니다. 통상 감염 후 10~12일경 감염동물 체내에서 만들어집니다.

 

반복적인 백신 접종에 의해서도 생성되는 것으로 알려져 있지만, 이번 강화군처럼 특정지역에 다수의 농장에서 검출되는 경우 이를 적용하기에는 무리입니다. 다시 말해 강화군은 실제 바이러스 감염이 일어났다고 봐야 합니다. 

 

농식품부 이재욱 차관는 13일 기자 브리핑에서 "NSP항체가 검출되면 구제역 바이러스에 감염된 적이 있고 농장 주변에서 바이러스가 활동한 적이 있다는 것을 의미한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현재 정확한 원인 규명을 위해 검역본부에서 역학조사를 실시 중에 있다"며, "과거 국내에서 발생한 구제역과 관련이 있는지 아니면 새로 외국에서 들어온 바이러스에 의한 것인지 등 다양한 가능성을 열어두고 조사를 진행 중이다"고 말했습니다. 

 

하지만, 농식품부는 이번 구제역 감염항체 검출 건에 대해 구제역이 발병한 것은 아니라고 해 또다시 논란입니다. 

 

농식품부는 'NSP항체만 검출되고 임상증상이 없거나 바이러스(항원)가 확인되지 않는 경우는 전파의 위험이 없고, 구제역 발생으로 분류하지 않는다'는 입장입니다. 

 

 

'과학적인 미발생'이 아닌 '정책적인 미발생'인 것입니다. 발병한 것은 맞지만, 공식 발병으로 분류하지는 않는다는 것입니다. 농식품부는 과거에도 같은 논리를 적용했습니다.

 

가까운 예로 지난해 안성 구제역 발병 때에는 감염항체뿐만 아니라 심지어 항원이 검출된 농장도 미발생으로 분류한 바 있습니다(관련 기사). 어제 브리핑에서 '바이러스가 검출되지 않아 구제역이 발생한 것은 아니다'라는 말은 이전 사실과 다릅니다. 결국 바이러스에 더해 임상증상까지 나와야 구제역 발병으로 인정하는 것입니다. 

 

 

여하튼 우리나라는 지난해 1월 안성 구제역 이후 아직까지 구제역이 발생하지 않은 것이 정부의 공식적인 입장입니다. 이런 가운데 국경검역이 허술하지 않았나 혹은 발병 사실을 뒤늦게 확인한 것에 대한 농식품부의 자성은 없습니다. 구제역 청정화에 대한 로드맵이나 의지는 사라진지 오래입니다. 오직 농식품부의 화살은 일부 백신 접종을 미흡하게 한 농가로 향해 있는 듯 보입니다. 

관련기사

배너


배너





'ASF·구제역 재난형동물감염병 대응 수의사 차원 중심 역할을 한다' 대한수의사회(회장 허주형)가 지난 30일 서울 용산역 회의실에서 '재난형동물감염병특별위원회(위원장 조호성 전북대 교수, 이하 감염병특위)' 첫 회의를 열고 본격 활동을 예고했습니다. 감염병특위는 지난 3월 1일 새로 출범한 제26대 대한수의사회 집행부가 처음으로 개설한 특별위원회 입니다. 최근까지 ASF, 구제역, AI 등 재난형동물감염병이 발생하고 있지만, 민간 차원에서 수의사 중심의 객관성 있는 정보를 제공하는 통로가 부족하다는 문제인식에서 이를 극복해 보고자 마련되었습니다. 감염병특위는 위원장으로 조호성 교수(전북대)를 비롯해 위원으로 오연수 교수(강원대), 탁동섭 교수(전북대), 이봉주 교수(전남대), 고상억 원장(발라드동물병원), 선우선영 이사(케어사이드), 김영준 실장(국립생태원), 손영호 소장(반석가금연구소), 조충희 연구위원(굿파머스) 등으로 구성되었습니다. 이들은 대부분이 정부 부처의 재난형동물감염병 관련 자문을 수행하고 있습니다. 앞으로 특위는 국가재난형감염병 관련 포럼 개최, 부처 자문 및 협력 체계 구축, 국내 미발생 신종 국가재난형 감염병 모니터링을 통한 국내 유입 방지 대책 수립 등을 중점 사업으로 추진한다는 계획입니다. 이날 회의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