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3.31 (화)

  • 구름조금동두천 1.5℃
  • 구름조금서울 5.2℃
  • 맑음원주 3.9℃
  • 맑음수원 2.1℃
  • 맑음대전 4.3℃
  • 맑음안동 3.1℃
  • 맑음대구 4.9℃
  • 맑음울산 5.3℃
  • 맑음광주 6.1℃
  • 맑음부산 8.5℃
  • 맑음고창 1.4℃
  • 맑음제주 11.5℃
  • 맑음서귀포 13.0℃
  • 구름많음강화 0.5℃
  • 맑음이천 1.8℃
  • 맑음보은 0.5℃
  • 맑음금산 1.6℃
  • 맑음강진군 3.9℃
  • 맑음봉화 -0.6℃
  • 맑음경주시 2.3℃
  • 맑음합천 3.5℃
  • 맑음거제 6.0℃
기상청 제공

인도네시아, '돼지 2만8천여 두 폐사 원인...돼지열병 아냐, ASF!'

17일 OIE에 ASF 공식 보고, 북부 수마트라 16개 지역 392건 발병, 최초 발병은 9월초...아시아 11번째 발병국

인도네시아 정부가 지난 17일자로 자국내 ASF가 발병했다고 세계동물보건기구(OIE)에 공식 보고했습니다. 9월 첫 발병 이후 거의 3달이 훌쩍 지난 후 매우 늦은 시점의 보고 입니다. 

 

 

인도네시아 농무부의 OIE 보고에 따르면 북부 수마트라에서 ASF가 발병한 시점은 지난 9월 4일이며, 11월 18일 ASF로 확진되었습니다. 

 

보고 당시 북부 수마트라의 33개 지역 가운데 16개 지역에서 392건의 ASF가 확인되었으며, 주로 백야드의 돼지에서 발병해 2만8천여 두가 감염·폐사한 것으로 집계되었습니다. 북부 수마트라의 전체 돼지는 122만9천여 두 입니다. 

 

인도네시아는 이렇게 빠른 확산의 원인을 감염지역의 생돈 이동과 오염된 가축운반자, 차량, 사료 등을 원인으로 지목했습니다. 이로써 인도네시아는 공식적인 아시아에서 11번째 ASF 발병국이 되었습니다.

 

 

인도네시아는 진작부터 ASF 발병이 의심되어 왔습니다. 특히나 11월초 북부 수마트라에서 죽은 돼지 사체가 인근 호수에서 다수 발견되면서 더욱 의심을 받았으나, 공식적인 확인을 회피하다 최근에야 FAO에 먼저 ASF 발병을 인정하고 지원을 요청하였으며(관련 기사), 이번에 OIE에 공식 보고한 것입니다.

 

우리 언론을 통해서는 '돼지열병(콜레라)'으로 최근까지 보도가 있었습니다. '돼지와사람'은 'ASF'에 의심을 두고 11월초부터 소식을 전한 바 있습니다(관련 기사). 

 

한편 관련해 우리 정부는 지난 11월 5일 조치한 바 있는 인도네시아에서 국내로 입국하는 여행객에 대한 검역 강화조치를 지속 유지한다고 밝혔습니다.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모두가 살고 싶은 농어촌에 축산인은 없다 총선이 16여일 앞으로 다가왔습니다. 코로나 정국에도 각 정당들은 민심을 얻기 위한 총선 공약을 내고 선거에 여념이 없습니다. 축산관련단체협의회는 지난 2월 각 정당에 축단협 핵심 6대 요구사항을 제시했습니다. 핵심 6대 요구사항은 ▲가축분뇨 적정처리를 위한 가축분뇨법 개정 마련 ▲축산농가 공익직불제 도입·확대 ▲축산물 가격 및 수급안정 근본대책 마련 ▲국산 축산물 공공 급식 활성화 ▲지속가능한 축산과 농업을 위한 상생방안 마련 ▲대기업 축산 진출 저지 방안 마련 등 입니다. 집권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의 정책위원회는 지난 15일 "모두가 살고 싶은 농어촌을 만들겠습니다"라는 구호와 함께 총선공약을 발표했습니다. 농어촌 지역의 의료 인프라 확충 등 복지체계를 구축하여 농어업인의 삶의 질을 향상시킵니다. 또한 농산물 수급·가격안정 대책을 추진하고 생산자 조직을 강화하여 농수산식품산업을 혁신하겠다는 의지를 공약에 담았습니다. 축단협이 제시했던 6대 요구사항은 더불어민주당의 공약에 담기지 않은 것으로 보입니다. 면밀히 살펴보면 더불어민주당의 총선공약은 꾸준한 논의를 거쳐 이미 농림축산식품부를 통해 진행되거나 진행될 예정인 정책들이 공약으로 다시 한번 정리되었습니다. 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