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02 (목)

  • 구름조금동두천 27.2℃
  • 연무서울 28.3℃
  • 구름많음원주 28.1℃
  • 구름많음수원 28.4℃
  • 흐림대전 27.1℃
  • 흐림안동 27.0℃
  • 흐림대구 26.3℃
  • 흐림울산 23.3℃
  • 구름많음광주 26.3℃
  • 구름많음부산 23.1℃
  • 구름많음고창 25.5℃
  • 흐림제주 24.4℃
  • 흐림서귀포 23.6℃
  • 구름조금강화 24.8℃
  • 구름많음이천 28.1℃
  • 흐림보은 26.3℃
  • 흐림금산 26.4℃
  • 흐림강진군 25.2℃
  • 흐림봉화 22.1℃
  • 흐림경주시 24.6℃
  • 구름많음합천 24.9℃
  • 흐림거제 23.4℃
기상청 제공

인도네시아, '돼지 2만8천여 두 폐사 원인...돼지열병 아냐, ASF!'

17일 OIE에 ASF 공식 보고, 북부 수마트라 16개 지역 392건 발병, 최초 발병은 9월초...아시아 11번째 발병국

인도네시아 정부가 지난 17일자로 자국내 ASF가 발병했다고 세계동물보건기구(OIE)에 공식 보고했습니다. 9월 첫 발병 이후 거의 3달이 훌쩍 지난 후 매우 늦은 시점의 보고 입니다. 

 

 

인도네시아 농무부의 OIE 보고에 따르면 북부 수마트라에서 ASF가 발병한 시점은 지난 9월 4일이며, 11월 18일 ASF로 확진되었습니다. 

 

보고 당시 북부 수마트라의 33개 지역 가운데 16개 지역에서 392건의 ASF가 확인되었으며, 주로 백야드의 돼지에서 발병해 2만8천여 두가 감염·폐사한 것으로 집계되었습니다. 북부 수마트라의 전체 돼지는 122만9천여 두 입니다. 

 

인도네시아는 이렇게 빠른 확산의 원인을 감염지역의 생돈 이동과 오염된 가축운반자, 차량, 사료 등을 원인으로 지목했습니다. 이로써 인도네시아는 공식적인 아시아에서 11번째 ASF 발병국이 되었습니다.

 

 

인도네시아는 진작부터 ASF 발병이 의심되어 왔습니다. 특히나 11월초 북부 수마트라에서 죽은 돼지 사체가 인근 호수에서 다수 발견되면서 더욱 의심을 받았으나, 공식적인 확인을 회피하다 최근에야 FAO에 먼저 ASF 발병을 인정하고 지원을 요청하였으며(관련 기사), 이번에 OIE에 공식 보고한 것입니다.

 

우리 언론을 통해서는 '돼지열병(콜레라)'으로 최근까지 보도가 있었습니다. '돼지와사람'은 'ASF'에 의심을 두고 11월초부터 소식을 전한 바 있습니다(관련 기사). 

 

한편 관련해 우리 정부는 지난 11월 5일 조치한 바 있는 인도네시아에서 국내로 입국하는 여행객에 대한 검역 강화조치를 지속 유지한다고 밝혔습니다.

관련기사

배너


배너





'ASF·구제역 재난형동물감염병 대응 수의사 차원 중심 역할을 한다' 대한수의사회(회장 허주형)가 지난 30일 서울 용산역 회의실에서 '재난형동물감염병특별위원회(위원장 조호성 전북대 교수, 이하 감염병특위)' 첫 회의를 열고 본격 활동을 예고했습니다. 감염병특위는 지난 3월 1일 새로 출범한 제26대 대한수의사회 집행부가 처음으로 개설한 특별위원회 입니다. 최근까지 ASF, 구제역, AI 등 재난형동물감염병이 발생하고 있지만, 민간 차원에서 수의사 중심의 객관성 있는 정보를 제공하는 통로가 부족하다는 문제인식에서 이를 극복해 보고자 마련되었습니다. 감염병특위는 위원장으로 조호성 교수(전북대)를 비롯해 위원으로 오연수 교수(강원대), 탁동섭 교수(전북대), 이봉주 교수(전남대), 고상억 원장(발라드동물병원), 선우선영 이사(케어사이드), 김영준 실장(국립생태원), 손영호 소장(반석가금연구소), 조충희 연구위원(굿파머스) 등으로 구성되었습니다. 이들은 대부분이 정부 부처의 재난형동물감염병 관련 자문을 수행하고 있습니다. 앞으로 특위는 국가재난형감염병 관련 포럼 개최, 부처 자문 및 협력 체계 구축, 국내 미발생 신종 국가재난형 감염병 모니터링을 통한 국내 유입 방지 대책 수립 등을 중점 사업으로 추진한다는 계획입니다. 이날 회의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