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2.03 (화)

  • 흐림동두천 -2.3℃
  • 흐림서울 0.3℃
  • 구름조금원주 -0.8℃
  • 수원 0.2℃
  • 맑음대전 4.9℃
  • 맑음안동 2.4℃
  • 맑음대구 4.6℃
  • 맑음울산 4.1℃
  • 맑음광주 5.8℃
  • 맑음부산 6.3℃
  • 구름많음고창 5.3℃
  • 흐림제주 9.4℃
  • 구름많음서귀포 10.2℃
  • 구름많음강화 1.8℃
  • 구름많음이천 1.3℃
  • 흐림보은 1.7℃
  • 구름많음금산 4.0℃
  • 구름많음강진군 7.3℃
  • 맑음봉화 1.8℃
  • 맑음경주시 4.2℃
  • 구름조금합천 4.9℃
  • 맑음거제 7.0℃
기상청 제공

돼지 이동제한, 속속 해제 분위기 속 경기·강원 북부는 지속 전망

ASF 중앙사고수습본부...여전히 ASF는 위중한 상황, 발생·완충지역 조치는 유지 계획

아프리카돼지열병(ASF) 사태가 오늘로 딱 두 달을 맞이한 가운데 10월 9일 이후 일반돼지에서의 추가 ASF 발병이 없습니다. 공식 의심신고도 10월 16일이 마지막입니다. 대신 현재 ASF 사태는 뒤늦게 발견된 야생멧돼지에서 계속 이어지고 있습니다. 하지만, 그나마 다행스러운 일은 휴전선 접경지역 인근에서만 감염멧돼지가 확인되고 있다는 것입니다. 

 

 

이런 가운데 지난 13일부터 경기 남부와 강원 남부 중점관리지역에 취해졌던 권역 밖으로의 도축을 포함한 이동제한 조치가 허용되었습니다(관련 기사). 물론 정밀검사를 전제로 입니다. 충남 이남지역 돼지의 경기 남부와 강원 남부로의 이동도 가능해졌습니다. 

 

 

이를 시작으로 타시도의 이동제한 조치도 조만간 순차적으로 해제될 전망입니다. 경북은 14일부터 돼지 생축에 대해 전면 반출·입을 허용하였습니다. 인천과 경기·강원지역 사료를 제외한 사료 반입도 가능합니다. 환적장과 전용차량 지정도 해제되었습니다. 

 

 

중앙정부는 여전히 현재의 ASF 사태를 위중하게 보고 있습니다. ASF 중앙사고수습본부장 역할을 맡고 있는 농식품부 김현수 장관은 14일 열린 연천 돼지 핏물 하천 유입 관련 언론사 대상 설명회에서 현재 ASF 상황을 여전히 엄중하게 보고 있다고 명확히 밝혔습니다. 

 

김 장관은 "접경지역에서 멧돼지가 나오는 지역하고 사육돼지가 있는 지역 사이 그러니까 접경지역에 대해서 집중적인 소독을 계속하고 있어 멧돼지 발생과 사육돼지의 발생이 좀 분리되고 있는 것 아닌가 그렇게 판단을 한다"며, "앞으로 이런 상황을 감안해서 이남, 남부 지역의 경우 일부 조치를 좀 조정할 생각이 있습니다만, 경기 북부 및 강원 북부 지역(발생지역, 완충지역)의 경우에는 지금의 상황을 그대로 유지해야 된다고 생각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