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6.30 (목)

  • 흐림동두천 20.7℃
  • 서울 21.3℃
  • 흐림원주 22.2℃
  • 흐림수원 25.8℃
  • 구름많음대전 27.4℃
  • 구름많음안동 27.3℃
  • 구름많음대구 30.0℃
  • 맑음울산 27.9℃
  • 구름많음광주 27.5℃
  • 맑음부산 24.6℃
  • 구름조금고창 27.9℃
  • 구름많음제주 27.3℃
  • 구름많음서귀포 26.2℃
  • 흐림강화 21.1℃
  • 흐림이천 21.5℃
  • 구름많음보은 24.9℃
  • 구름많음금산 27.5℃
  • 구름많음강진군 26.9℃
  • 구름많음봉화 23.0℃
  • 구름조금경주시 28.4℃
  • 구름많음합천 27.3℃
  • 맑음거제 24.7℃
기상청 제공

가축폐사체 수거 지원사업 시작한다

ASF 중점방역관리지구 시군 대상 가축폐사체 수거함 및 수거처리비 지원

농림축산식품부(이하 농식품부)가 ASF 중점방역관리지구로 지정된 35개 시·군 내 양돈농가를 대상으로 가축폐사체 수거함 및 수거처리비 지원사업을 진행합니다. 

 

 

올해 총사업비는 약 37억 7천만 원입니다(국비 30%, 지방비 30%, 자부담 40%). 폐사체를 처리하는 방식은 농장에서 발생하는 폐사체를 보관용기에 투입 후 냉장 또는 냉동 보관하고, 수집·운반 차량이 이를 주기적으로 수거하는 체계입니다.

 

위탁처리업체는 운반 차량 소독·세척 시설 등을 설치하여, 가축 사체 수거로 인한 전염병 확산을 사전에 차단해야 합니다. 수거방법은 농가간 거리, 농가동선, 공동 집하장 유무 등을 고려하여 중점방역관리지구 지역 특성에 따라 검토할 수 있습니다.

 

지자체는 지원 신청 농가의 수거함 구입(제작) 지원 여부, 랜더링 등 폐사체 처리업체 위탁처리 비용(영수증 등) 확인 후, 적정한 경우 예산 소진 시까지 보조금을 지급합니다. 지원 단가는 300원/kg 기준이며, 지자체는 농식품부와 사전 협의를 거쳐 수거처리 업체와 표준단가를 설정하여 운영할 수 있습니다. 

 

 

해당 사업에 대해 양돈농가들의 반응은 일단 '탁상공론'이라는 의견이 대부분입니다. 현실성이 떨어진다는 얘기입니다. 하지만 적극 협조해야 한다는 의견도 있습니다.

 

여하튼 농가들은 폐사체가 나올 때마다 빠르게 수거해 간다면 괜찮지만, 폐사체 수거가 늦어지는 경우에는 많은 폐사체를 보관하고 있어야 하는 어려움이 있다는 의견입니다. 냉동 폐사체의 경우 수거 자체가 쉽지 않을 것이라는 의견도 있습니다. 폐사체 수거 과정에서의 질병 확산 가능성도 우려 사항입니다. 

 

한 양돈농가는 "정부는 농가를 믿지 못하니 폐사체 관리를 하려고 하는 것이다"라며 "폐사체 수거 사업에 현장의 목소리를 농식품부나 지자체가 적극 수용하는 것이 필요하다"라고 전했습니다. 

 

한 산업 관계자는 폐사체 수거 대신 발효장을 대안으로 제시했습니다. 그는 "발효장은 70~80도까지 온도가 올라가는데 큰 돼지도 일주일 정도면 분해될 정도로 강력하다"라며 "폐사체 처리기에 냉동시켜 보관하고 처리하는 것은 효율적이지 못하다. 농장마다 발효장을 이용하고, 열처리가 잘 되었다는 것만 증명될 수 있는 체계를 만드는 것이 좋을 것이다"라고 말했습니다. 

 

이근선 기자(pigpeople100@gmail.com)

배너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