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1.26 (수)

  • 맑음동두천 -3.5℃
  • 박무서울 -1.8℃
  • 맑음원주 -0.5℃
  • 박무수원 -2.7℃
  • 연무대전 1.1℃
  • 박무안동 -0.4℃
  • 연무대구 2.3℃
  • 맑음울산 2.0℃
  • 박무광주 1.4℃
  • 맑음부산 2.3℃
  • 흐림고창 1.4℃
  • 박무제주 6.6℃
  • 박무서귀포 7.5℃
  • 맑음강화 -4.7℃
  • 맑음이천 -2.1℃
  • 구름많음보은 1.0℃
  • 구름조금금산 1.4℃
  • 맑음강진군 3.0℃
  • 맑음봉화 1.6℃
  • 맑음경주시 2.0℃
  • 맑음합천 -2.3℃
  • 맑음거제 1.7℃
기상청 제공

용접 불꽃으로 시작된 당진 화재, 4억6천만 원 태웠다

12일 09:36 당진시 순성면 소재 양돈장서 화재...돈사 2동 소실 및 돼지 1천여 두 폐사 피해

URL복사

어제 아침 충남 당진에서 용접 부주의에 의한 안타까운 돈사 화재가 발생했습니다. 올들어 가장 피해 규모가 큽니다. 

 

 

충남소방본부는 12일 오전 9시 36분경 당진시 순성면 소재 한 양돈장에서 불이 나 출동한 소방대에 의해 1시간 10여분 만에 진화되었다고 밝혔습니다. 

 

불은 농장 14개 동(9,133㎡) 가운데 2개 동(3,228㎡)을 태웠습니다. 키우던 비육돈 1천여 마리가 폐사했습니다. 소방당국은 4억6천만 원의 피해를 입은 것으로 잠정 집계했습니다. 

 

 

소방당국은 돈사 외벽 용접 과정에서 불이 시작된 것으로 보고 정확한 화재 원인과 피해 규모를 조사 중입니다. 

 

소방청에 따르면 이번 화재는 올들어 13번째 돈사 화재입니다. 올해 하루 한 번꼴 이상 양돈장서 불이 나고 있는 셈입니다. 피해규모도 가장 큰 것으로 파악됩니다. 지금까지 누적 재산피해액은 약 18억 원입니다. 

 

※양돈장 화재 예방을 위한 필수 점검 대상 4가지(바로보기)

 

이득흔 기자(pigpeople100@gmail.com)

배너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