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6.15 (화)

  • 흐림동두천 19.9℃
  • 서울 21.8℃
  • 흐림원주 22.2℃
  • 수원 23.5℃
  • 대전 22.3℃
  • 흐림안동 22.2℃
  • 흐림대구 23.6℃
  • 흐림울산 21.9℃
  • 광주 20.9℃
  • 흐림부산 22.3℃
  • 흐림고창 21.2℃
  • 제주 23.5℃
  • 서귀포 22.8℃
  • 흐림강화 20.5℃
  • 흐림이천 22.2℃
  • 흐림보은 21.1℃
  • 흐림금산 22.2℃
  • 흐림강진군 21.5℃
  • 흐림봉화 19.7℃
  • 흐림경주시 23.6℃
  • 흐림합천 22.6℃
  • 흐림거제 21.7℃
기상청 제공

강화와 철원 ASF 희생농가도 뒤늦게 재입식 시작

지금까지 강화 2곳, 철원 1곳 재입식 확인...경기도는 31곳

URL복사

경기도에 이어 인천 강화와 강원도 철원의 ASF 희생농가의 돼지 재입식이 시작되었습니다. 

 

 

정부의 뒤늦은 허용으로 ASF 희생농가의 재입식이 시작된 것은 지난해 11월 24일이었습니다(관련 기사). 대상 농가는 전체 살처분·도태 261농가 가운데 재입식 의사를 표명한 207농가입니다. 지역별로는 경기도 172곳, 인천 강화 20곳, 강원도 철원 15곳 등입니다. 

 

그런데 최근까지 돼지 입식이 이루어진 농가는 주로 경기도 농가 중심이었습니다. 그런데 인천 강화와 강원도 철원에서도 재입식이 시작된 것으로 확인되었습니다. 

 

인천 강화의 경우 지난달 29일과 이달 5일 불은면 소재 두 곳의 농장에서 재입식이 이루어진 것으로 파악되었습니다. 재입식 두수는 각각 52두와 53두입니다. 

 

강원도 철원의 경우 재입식 점검 평가를 통과한 두 곳 가운데 1곳의 농장이 오늘 19일 철원 첫 입식을 하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참고로 경기도의 경우 지금까지(19일 기준) 재입식 평가가 완료된 곳은 모두 51곳(연천 37, 파주 9, 김포 3, 고양 1, 양주 1)이며, 실제 재입식이 이루어진 곳은 34곳(17,162두)로 확인됩니다. 

 

ASF 살처분·도태 농가의 돼지 재입식을 위해서는 돈사 내외부 청소·소독 및 8대 방역시설 등을 포함한 시설 개보수에 이어 재입식 점검 평가를 최종 통과해야 가능합니다. 발생농장 및 반경 500미터 농가의 경우 발생농장의 시험입식(60일)도 필요합니다. 재입식 후 겪게 될 피 말리는 자금 압박은 또 다른 문제입니다.

 

살처분 후 재입식, 수익 창출까지 결코 쉽지 않은 과정입니다. 이 때문에 ASF 살처분에 정부가 신중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습니다. 

 

이근선 기자(pigpeople100@gmail.com)

관련기사

배너

배너







윤준병 의원 '가축사육으로 인한 지역간 갈등 사전에 막는다' 가축사육에 따른 지자체간 분쟁을 사전에 막기 위한 법안이 제안되었습니다. 현행법은 시장·군수·구청장이 지방자치단체의 조례로 정하는 바에 따라 일정 구역을 가축사육제한구역으로 지정·고시할 수 있도록 하되, 지방자치단체 간 경계지역에서는 인접 지방자치단체의 요청이 있는 경우에 해당 지방자치단체와 협의를 거쳐 가축사육제한구역을 지정·고시할 수 있도록 규정하고 있습니다.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윤준병(더불어민주당 정읍 고창) 의원 등 10인의 국회의원들은 '가축사육제한구역의 지정 고시함에 있어, 협의 없이 가축사육제한구역을 지정하고 인접 지방자치단체 및 지역주민은 지정·고시 이후에 알게되어 분쟁의 원인이 되고 있다'라며 '인접 지방자치단체와 협의를 의무사항으로 하고, 가축사육제한구역 지정에 대한 협의가 난항을 겪을 경우 조정 할 수 있는 구체적인 법적 근거가 필요하다'는 필요성도 제기하였습니다. 이러한 이유로 윤의원은 지방자치단체 간 경계지역 중 일정한 구역을 지정·고시하여 가축의 사육을 제한하려는 경우 대통령령으로 정하는 바에 따라 인접 지방자치단체와 협의를 거쳐야 하고 인접 지방자치단체가 가축의 사육을 제한할 수 있는 구역을 이미 지정·고시한 경우에는 특별한 사유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