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6.15 (화)

  • 흐림동두천 19.9℃
  • 서울 21.8℃
  • 흐림원주 22.2℃
  • 수원 23.5℃
  • 대전 22.3℃
  • 흐림안동 22.2℃
  • 흐림대구 23.6℃
  • 흐림울산 21.9℃
  • 광주 20.9℃
  • 흐림부산 22.3℃
  • 흐림고창 21.2℃
  • 제주 23.5℃
  • 서귀포 22.8℃
  • 흐림강화 20.5℃
  • 흐림이천 22.2℃
  • 흐림보은 21.1℃
  • 흐림금산 22.2℃
  • 흐림강진군 21.5℃
  • 흐림봉화 19.7℃
  • 흐림경주시 23.6℃
  • 흐림합천 22.6℃
  • 흐림거제 21.7℃
기상청 제공

강원도 양양서 ASF 멧돼지 무더기 확인....확산 어디까지?

16일 양양군 현남면 하월천리 산자락서 감염 멧돼지 폐사체 4두 동시 발견...모두 성체, 울타리 경계 밖

URL복사

며칠 전 계속된 한파와 눈으로 ASF 관심 지역인 강원도 영월과 양양 등에서 ASF 멧돼지 폐사체 수색이 잠시 중단되었다는 소식을 전해드린 바 있습니다(관련 기사).

 

 

최근 궂은 날씨 속에 수색이 재개되었는데 18일 강원도 양양에서 감염 멧돼지 폐사체가 한 지점에서 4마리(#958-961)가 한꺼번에 확인되었습니다. 모두 다 어린 개체가 아닌 성체이며, 울타리가 없는 지점에서 발견되어 확산 우려가 더욱 커질 전망입니다. 

 

양양에서 ASF 감염 멧돼지가 확인된 곳은 현남면 하월천리 산자락입니다. 지난 10일 앞서 발견된 지점(#930, 양양 2차)과 불과 100m 떨어진 지점입니다. 합동수색대에 의해 16일 발견되었고, 18일 검사 결과 양성으로 진단되었습니다. 

 

이들 멧돼지 폐사체는 9개월령 세 마리와 18개월령 한 마리입니다. 폐사한지는 7일 이내로 추정하고 있습니다. 

 

 

이번 추가 감염 멧돼지 확인으로 양양에서의 ASF 상황은 예후가 좋지 않아 보입니다. 지역 내 감염이 어느 정도 진행·확산하였다는 쪽으로 의심해 볼 수 있습니다.

 

게다가 하월천리 일대 설치 예정(1.18~31, 50km)인 2차 울타리는 이제 시작 단계여서 확산 저지에 무방비 상태입니다. 인근 수 km 내에는 양돈장도 있지만, 오대산 국립공원도 위치하고 있습니다. 

 

강원도 영월에서도 최초 발견지점(8km 반경 영월, 제천)을 중심으로 폐사체 수색이 최근 재개되었지만, 8일 이후 추가 감염체는 확인되지 않고 있습니다. 15일 제천에서 주민에 의해 폐사체가 확인되었지만, 검사 결과 다행스럽게도 음성이었습니다.  

 

 

한편 기상청은 강원도에 오늘도 한파 경보 혹은 주의보를 발령하였습니다. 영월과 양양에 대한 멧돼지 폐사체 수색은 계속 이어지겠지만, 영하의 날씨와 쌓인 눈으로 당분간 눈에 띄는 성과는 기대하기 어려울 전망입니다. 이런 가운데 멧돼지의 번식 활동은 2월까지입니다. 

관련기사

배너

배너







윤준병 의원 '가축사육으로 인한 지역간 갈등 사전에 막는다' 가축사육에 따른 지자체간 분쟁을 사전에 막기 위한 법안이 제안되었습니다. 현행법은 시장·군수·구청장이 지방자치단체의 조례로 정하는 바에 따라 일정 구역을 가축사육제한구역으로 지정·고시할 수 있도록 하되, 지방자치단체 간 경계지역에서는 인접 지방자치단체의 요청이 있는 경우에 해당 지방자치단체와 협의를 거쳐 가축사육제한구역을 지정·고시할 수 있도록 규정하고 있습니다.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윤준병(더불어민주당 정읍 고창) 의원 등 10인의 국회의원들은 '가축사육제한구역의 지정 고시함에 있어, 협의 없이 가축사육제한구역을 지정하고 인접 지방자치단체 및 지역주민은 지정·고시 이후에 알게되어 분쟁의 원인이 되고 있다'라며 '인접 지방자치단체와 협의를 의무사항으로 하고, 가축사육제한구역 지정에 대한 협의가 난항을 겪을 경우 조정 할 수 있는 구체적인 법적 근거가 필요하다'는 필요성도 제기하였습니다. 이러한 이유로 윤의원은 지방자치단체 간 경계지역 중 일정한 구역을 지정·고시하여 가축의 사육을 제한하려는 경우 대통령령으로 정하는 바에 따라 인접 지방자치단체와 협의를 거쳐야 하고 인접 지방자치단체가 가축의 사육을 제한할 수 있는 구역을 이미 지정·고시한 경우에는 특별한 사유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