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07 (화)

  • 흐림동두천 26.9℃
  • 구름조금서울 28.0℃
  • 구름많음원주 27.2℃
  • 맑음수원 27.2℃
  • 구름많음대전 28.1℃
  • 구름조금안동 28.2℃
  • 구름많음대구 30.9℃
  • 흐림울산 25.4℃
  • 구름조금광주 28.4℃
  • 흐림부산 22.6℃
  • 구름조금고창 25.9℃
  • 제주 23.3℃
  • 서귀포 21.3℃
  • 구름조금강화 25.4℃
  • 맑음이천 27.5℃
  • 구름많음보은 26.8℃
  • 구름많음금산 27.6℃
  • 구름많음강진군 27.7℃
  • 구름많음봉화 25.6℃
  • 흐림경주시 29.5℃
  • 구름조금합천 29.9℃
  • 흐림거제 22.7℃
기상청 제공

바이러스 변했나? ASF 항체를 가진 멧돼지가 첫 발견되었다!

6일 강원 고성서 포획된 멧돼지에서 바이러스뿐만 아니라 항체도 검출...바이러스 변이 여부 검사 예정

ASF 야생멧돼지 발생건수가 최근 크게 감소한 가운데 이들 가운데 감염항체가 발견되어 향후 추가 검사 결과에 귀추가 주목됩니다. ASF 항체가 생길 동안 죽지않고 살아남은 것입니다. 감염동물에서 항체 발견은 국내 첫 사례 입니다. 

 

 

환경부 산하 국립환경과학원은 지난달 6일 강원 고성에서 포획틀로 잡은 ASF 야생멧돼지(#606)의 혈액에 대해 최근 항체 검사를 실시한 결과 '양성'으로 확인되었다고 3일 밝혔습니다. 

 

이 야생멧돼지는 고성군 민통선 안에서 포획된 개체로 바이러스(항원)가 확인되어 5월 8일 606번째 감염 멧돼지로 기록되었습니다. 그런데 최근 실시한 항체 검사에서 1차 검사(ELISA)뿐만 아니라 2차 검사(IPT)에서도 항체가 검출된 것입니다.

 

고성군의 바이러스는 기존 다른 지역의 바이러스와 다르게 새로 북한으로부터 유입된 것으로 의심되고 있습니다(관련 기사). 

 

 

사육돼지뿐만 아니라 야생멧돼지에서 ASF 항체가 검출된 것은 이번이 처음입니다(관련 기사). 환경과학원이 지난해 10월부터 올해 6월 2일까지 분석한 총 3,026건(수렵 1,629건, 포획틀 1,275건, 폐사체 122건)의 야생멧돼지 혈액시료 가운데 유일합니다. 

 

대부분의 야생멧돼지는 ASF 바이러스에 감염된 경우 수 일 내에 폐사하지만, 일부 개체는 살아남아 항체가 검출되기도 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국립생태원이 최근 번역 발간한 FAO의 '멧돼지의 ASF 생태와 방역' 매뉴얼에 따르면 항체는 감염 후 10일 뒤에 탐지가 가능합니다. 유럽의 경우 감염지역 내에서 잡힌 멧돼지 중 0.5∼2%의 멧돼지가 항체를 생성하였는데, 이는 해당지역 내에서 ASF가 지속해온 기간과 상관관계가 있습니다. 따라서 항체 양성 개체가 증가한다는 것은 ASF의 풍토성 안정화 상태를 나타냅니다. 

 

 

대표적인 국내 ASF 전문가인 선우선영 박사(케어사이드)는 '살아있는 야생멧돼지에서 항체가 나왔다는 것은 항체가 형성될 때까지 살아남았고, 활동을 했다는 의미이며, 심급성 및 급성형과 다른 만성형 바이러스 출현을 의심해 봐야 한다'고 말하고, '해당 개체에서 분리한 바이러스에 대한 유전자 분석과 병원성 실험을 진행하고 개체 특이성인지 아니면 새로운 바이러스주가 나온 것인지 확인이 필요하다'는 의견을 주었습니다. 

 

그러면서 '만성형의 경우 바이러스 배출 기간이 더 길어져 ASF 대응에 더 많은 경우의 수에 대한 고려가 필요하다'고 덧붙였습니다. 

 

환경부는 발생지역 7개 시군 및 인접지역 멧돼지에 대한 항체검사를 강화하는 한편, 바이러스의 유전자 분석 등을 추가로 실시하여 바이러스 변이 여부 등을 파악할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한편 최근 일주일간(5.27~6.2) ASF 야생멧돼지 발견은 1건에 불과, 발견건수가 크게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이 기간 환경부는 폐사체 58건과 포획개체 101건 등 모두 159건에 대해 바이러스 검사를 실시하였습니다. 

 

환경부는 최근 ASF 멧돼지 발생건수가 감소한 원인은 울타리 내에서의 감염폐사와 지속적인 포획으로 멧돼지 개체수가 줄었고, 봄철 출산기에 멧돼지들의 이동이 감소하는 등 여러 요인이 복합적으로 작용한 것으로 분석했습니다. 

 

관련기사

배너


배너





세계식량가격지수 올해 첫 반등...육류 하락 속 돼지고기는 상승 6월 세계식량가격지수가 올해 첫 반등했습니다. 육류 하락세는 여전합니다. 돼지고기는 소폭 상승했습니다. 국제연합식량농업기구(FAO)는 지난달 세계식량가격지수가 전월(91.1포인트) 대비 2.4% 상승한 93.2포인트를 기록했다고 밝혔습니다. 코로나19에 따른 시장 불확실성이 여전한 가운데 올해 첫 상승 입니다. 품목별로는 유지류․설탕․유제품 가격은 상승하였고, 곡물․육류 가격은 하락하였습니다. 육류의 경우 95.2포인트를 기록해 전달인 5월(95.7포인트) 대비 0.6% 감소했습니다. 6개월 연속 하락입니다. 하지만, 품목별로 가금육·쇠고기 가격은 하락한 반면, 돼지고기와 양고기는 상승했습니다. 가금육·쇠고기는 중국과 중동에서의 높은 수요에도 불구하고 주요 생산지역의 수출가용량 증가로 인해 하락했습니다. 반면, 돼지고기 가격은 5월 대비 소폭 상승하였습니다. 이는 코로나19 시장규제 완화에 대한 기대로 유럽에서 가격이 소폭 상승했기 때문입니다. 양고기 가격은 강한 수입 수요가 지속되는 가운데 오세아니아의 공급량이 감소함에 따라 상승하였습니다. 참고로 곡물 가운데 옥수수 가격은 최근 몇 개월간 하락을 이어온 가운데 지난달 상승했습니다. 원유 가격 상승에 따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