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2.02 (월)

  • 맑음동두천 1.7℃
  • 구름조금서울 1.3℃
  • 맑음원주 3.7℃
  • 맑음수원 2.1℃
  • 맑음대전 5.1℃
  • 맑음안동 4.8℃
  • 맑음대구 6.7℃
  • 맑음울산 6.9℃
  • 광주 5.6℃
  • 맑음부산 8.8℃
  • 구름많음고창 5.3℃
  • 제주 9.5℃
  • 구름많음서귀포 9.8℃
  • 맑음강화 1.9℃
  • 맑음이천 2.9℃
  • 맑음보은 4.1℃
  • 맑음금산 5.0℃
  • 구름많음강진군 6.2℃
  • 맑음봉화 3.0℃
  • 맑음경주시 6.9℃
  • 맑음합천 7.8℃
  • 맑음거제 8.4℃
기상청 제공

스페인 전문가, '한국 ASF 잠복기 4~19일 아닌 3~7일!'

호세 산체스 박사, 북한 유래 추정 및 발생 양상을 볼 때 잠복기 최대 일주일

최근 우리나라를 방문한 세계적인 ASF 전문가인 스페인의 호세 산체스 박사가 우리나라 ASF 방역정책에서 ASF의 잠복기를 4~19일로 잡은 것에 대해 깊은 우려를 표명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잠복기는 바이러스가 돼지 체내에 침입하여 발병할 때까지의 시간입니다. 우리 방역당국은 OIE의 기준을 따라 ASF의 잠복기를 4~19일로 설정해 방역정책을 펴고 있습니다. 

 


이 잠복기에 의거해 방역당국은 '21일'을 기준으로 발생농장과 관련하여 역학농장을 정하고 있으며, 역학적으로 관련되어진 가축·시설·물건·차량·사람 등에 대해서도 마찬가지로 '21일'동안 이동을 차단하는 이동제한 명령을 내리고 있습니다. 

 

 

호세 박사에 따르면 현재 우리나라의 ASF 바이러스가 중국에서 북한을 거쳐 우리나라로 들어왔을 가능성과 최근까지 14개 농장에서 ASF가 확진된 사례를 본다면 잠복기는 '4~19일'이 아니라 '3~7일'이라고 밝혔습니다. 

 

호세 박사는 "일반적으로 외부의 바이러스가 2~5두에 접촉하여 농장에 들어오는 해외의 사례와 한국의 각 농장 첫 신고시 상황을 종합적으로 볼 때 농장에서 극히 초기단계에서 보고가 이루어졌다고 판단된다"며, "농가에 들어 온 경로를 파악하고, 향후 바이러스가 흘러갈 곳을 예측해 선제적 대응을 하기 위해서는 신속한 신고, 첫 증상을 기준으로 3~7일 전의 출입 상황, 7일 전부터 발견 당일까지의 거쳐간 차량, 사람 등 상황 등을 즉각 파악해 즉각 조치가 이루어지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고 말했습니다. 
 

다른 전문가의 의견도 마찬가지 입니다. 4~19일의 잠복기는 모든 ASF 바이러스 유전자형에 해당되는 것으로 현재 국내에 유행하는 바이러스가 중국과 동일한 '유전자형 II'에 속하기 때문에 잠복기를 3~6일로 봐야한다고 말했습니다. 

 

 

현재 ASF 관련 역학농장에 대한 21일간의 이동제한 조치로 해당농장들의 상황이 처참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온라인 커뮤니티에 사진으로 전해진 농장의 참상에 차라리 안락사 처분이 더 인간적이라는 댓글이 달립니다. 

 

한 수의전문가는 "ASF 방역정책에서 이동제한을 무조건 21일로 못박는 것은 과학을 뛰어넘는 비상식적인 조치이다"며, "방역당국은 발생하는 유전자형에 맞게 이동제한기간을 적용해 농가의 불편뿐만 아니라 행정력의 낭비를 줄여야 할 것이다"고 말했습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