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0.14 (월)

  • 구름많음동두천 17.4℃
  • 구름많음서울 16.3℃
  • 구름많음원주 16.1℃
  • 흐림수원 17.7℃
  • 구름많음대전 19.0℃
  • 구름많음안동 16.5℃
  • 구름조금대구 19.5℃
  • 맑음울산 19.5℃
  • 맑음광주 19.9℃
  • 맑음부산 21.4℃
  • 구름많음고창 19.1℃
  • 구름조금제주 20.4℃
  • 맑음서귀포 22.0℃
  • 맑음강화 16.1℃
  • 구름많음이천 17.9℃
  • 구름많음보은 18.5℃
  • 구름조금금산 17.7℃
  • 맑음강진군 20.2℃
  • 구름조금봉화 18.0℃
  • 맑음경주시 20.5℃
  • 구름조금합천 19.4℃
  • 맑음거제 20.0℃
기상청 제공

한돈소비, 수입 소·닭고기에 동시에 밀리고 있다?

상반기 돼지고기 수입은 줄었지만, 수입 소·닭고기는 그 이상 늘어...줄어든 돼지고기 소비 원인 추정

올해 상반기 돼지고기 수입이 전년과 비교해 감소했습니다. 하지만, 소고기와 닭고기 수입량은 외려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돼지고기 소비 부진의 근본적인 원인이 아닐까 살펴볼 대목입니다. 

 

 

식품의약품안전처의 자료에 따르면 올해 1월부터 6월까지 돼지고기 수입은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해 6.9% 감소한 것으로 파악되었습니다(관련 기사). 물량으로는 1만8천4백 톤이 감소한 24만8천 톤 입니다. 

 

 

그런데, 소고기와 닭고기의 수입은 반대로 크게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소고기는 올 6월까지 21만톤이 수입되어 지난해 보다 1만8천6백 톤(9.8%)이 늘어났습니다.  6월까지 닭고기 수입량은 6만4천 톤으로 지난해 보다 4천9백 톤이 증가했습니다(8.4%).

 

소고기와 닭고기의 늘어난 수입량(2만3천5백 톤)은 같은 기간 줄어든 돼지고기 수입량(1만8천6백 톤)을 압도하고 남습니다. 참고로 양고기 수입은 감소하고 오리고기는 증가했습니다만, 둘 다 양이 상대적으로 매우 적습니다. 

 

 

올해 돼지고기 수입은 감소했지만, 최근 돼지도매가격은 다소 의외로 전개되고 있습니다. 여름 성수기가 실종된 것입니다. 올해 이렇듯 저조한 돼지도매가격의 원인으로 국내 돼지고기 생산량 증가와 기존 과다 재고 상황 속에 무엇보다 '돼지고기 소비부진(감소)'을 원인으로 꼽고 있습니다. 소비부진의 이유와 관련해서는 다양한 의견이 분분한 가운데 한돈산업은 명확한 원인을 찾지 못하고 있습니다(관련 기사). 

 

사라진 돼지고기 소비는 어디로 갔을까요? 혹시나 소고기나 닭고기는 아닐지 의문이 반문해 봅니다. 앞서 수입 소고기와 닭고기 양도 늘었지만, 올해(3월 기준) 육계와 한육우 숫자는 전년 같은 시기보다 증가했습니다(관련 기사). 한돈산업이 수입 돼지고기만 신경쓰다 다른 대체육, 특히 수입 소고기와 수입 닭고기에 소비에 있어 밀린 형국이 아닐까 의심해볼 수 있습니다. 

 

지난해 돼지고기 수입은 전년에 비해 크게 증가해 9만4천 톤이 늘었습니다. 이 시기 소고기도 7만1천 톤, 닭고기는 2만3천 톤이 더 수입되었습니다. 

 

한편 국내 대표적인 대형할인매장인 이마트는 올해 상반기 총 700여개 상품군을 대상으로 상반기 매출 누계 순위를 집계한 결과 2년 연속 3위였던 브랜드돈육이 수입 소고기에 밀리면서 판매 순위가 7위로 떨어졌다고 밝혔습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