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2.17 (월)

  • 흐림동두천 -5.0℃
  • 구름많음서울 -4.4℃
  • 흐림원주 -3.5℃
  • 구름많음수원 -3.9℃
  • 대전 -2.5℃
  • 구름많음안동 -1.4℃
  • 구름많음대구 -0.2℃
  • 구름많음울산 2.1℃
  • 광주 -0.8℃
  • 구름많음부산 1.2℃
  • 흐림고창 -2.3℃
  • 제주 2.1℃
  • 서귀포 2.2℃
  • 구름많음강화 -5.3℃
  • 흐림이천 -2.8℃
  • 흐림보은 -3.6℃
  • 구름많음금산 -2.2℃
  • 흐림강진군 0.0℃
  • 구름많음봉화 -1.5℃
  • 구름많음경주시 1.8℃
  • 구름많음합천 1.7℃
  • 구름많음거제 2.1℃
기상청 제공

ASF로 미국의 돼지 관련 국제행사가 취소되었다

NPPC, 10일 World Pork Expo 전격 취소...위험성은 매우 낮지만, 극도로 조심하기로

오는 6월 미국에서 열릴 예정인 'World Pork Expo(월드포크엑스포; 이하 엑스포)' 행사가 전격 취소되었습니다. 

 

 

미국 현지 시간으로 10일 미국 돈육 생산자 위원회(National Pork Producers Council; NPPC)의 이사회는 아프리카돼지열병(이하 ASF)이 중국 및 기타 지역에 지속적으로 확산됨에 따라 올해 엑스포 행사를 취소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습니다.

 

월드포크엑스포는 매년 6월 미국 아이오와주 디모인에서 열리는 국제 행사로서 행사 기간 3일 동안 우리나라를 포함해 전세계 2만 명 이상의 방문객이 찾습니다(관련 기사). 

 

 

NPPC 관계자는 "수의사 및 외부 전문가는 ASF 관련 이번 행사가 무시할 정도의 위험성을 갖고 있다고 했지만, 미국 생산자들은 극도로 조심하기로 결정했다"며, "무엇보다 돼지의 건강이 중요하고, 우리에게는 생계가 달린 문제이다"고 행사 취소 이유를 설명했습니다. 

 

미국 양돈산업은 수출 의존도가 높은 가운데 ASF가 자국내 발생 시 수출이 전면 중단되는 사태를 맞이할 수 있습니다. 중국, 베트남뿐만 아니라 전세계적으로 ASF가 확산되고 있는 상황에서 올해 '무조건 조심하겠다'는 것입니다. 

 

한편 이번 행사의 취소로 대한한돈협회의 엑스포 시찰단 모집도 자연스럽게 무산되었습니다. 협회는 11일 홈페이지를 통해 이같은 사실을 발빠르게 알렸습니다. 

관련기사


배너


배너



'공판장에 좋은 돼지 많이 출하하더라도 돈가 오르지 않는다' 지난 11일 서울 양재 aT센터에서는 '대한한돈협회'와 '농장과 식탁'의 주관으로 '돼지 도매시장 활성화 어떻게 할 것인가?'를 주제로 토론회가 열렸습니다. 주제에서 '돼지 도매시장'은 도드람과 협신식품 등 현재 돼지 경매가 이루어지고 있는 전국의 10개 공판장(제주 제외)을 말합니다. 현재 이곳에서의 경매가격이 합산되어 돼지 도매가격(대표가격)이 되고 있는데 최근 매년 전체 등급판정두수 대비 경매두수의 비율이 감소하고 있어 가격의 대표성 문제가 이슈로 떠오르고 있습니다. 게다가 최근까지 생산비 이하의 낮은 돈가가 1년 이상 지속되는 상황에서 도매시장의 활성화를 통해 가격 왜곡과 변동성을 줄이고자 하는 것이 또다른 토론회 배경입니다. 그래서 토론회의 부제는 '한돈 가격 안정화 방안 모색'이었습니다. 토론회에 앞서 첫 주제 발표를 한 황명철 박사(농장과 식탁)는 일본의 돼지 도매 거래 실태를 발표했는데 일본의 경우 도매시장 경매 비율이 전체의 13% 정도로서 부분육과 1:1 거래가 점차 대세를 이루고 있다고 소개했습니다. 이어 두 번째 주제 발표를 한 김재민 실장은 우리나라 돼지 도매시장 축소 원인을 소개하면서, 도매시장의 공적기능을 회복할 수 있도록 최소 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