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7.20 (토)

  • 구름많음동두천 24.2℃
  • 맑음대관령 19.6℃
  • 구름조금북강릉 25.8℃
  • 맑음강릉 28.2℃
  • 맑음동해 24.0℃
  • 흐림서울 25.1℃
  • 구름조금원주 24.6℃
  • 흐림수원 23.5℃
  • 구름조금대전 22.6℃
  • 박무안동 21.7℃
  • 구름많음대구 24.1℃
  • 구름많음울산 22.8℃
  • 구름많음광주 23.4℃
  • 구름많음부산 25.0℃
  • 구름많음고창 24.6℃
  • 흐림제주 26.8℃
  • 흐림고산 25.8℃
  • 흐림서귀포 27.5℃
  • 흐림강화 23.4℃
  • 맑음이천 23.5℃
  • 구름많음보은 22.4℃
  • 구름많음금산 21.8℃
  • 구름많음김해시 23.0℃
  • 흐림강진군 23.3℃
  • 맑음봉화 20.6℃
  • 구름많음구미 24.8℃
  • 구름조금경주시 22.3℃
  • 구름많음거창 21.7℃
  • 구름많음합천 23.5℃
  • 구름많음거제 24.1℃
기상청 제공

최근 3년간 농장 발생 9건...경기도, 봄철 ASF 예방 총력 대응

경기도, 봄철 멧돼지 번식기에 따른 농가 내 바이러스 유입 차단을 위해 농장관계자 입산 금지 등 차단방역에 총력

경기도(도지사 김동연)가 야생멧돼지 활동이 활발해지는 봄철을 맞아 ‘ASF’ 방역관리에 총력 대응하고 있다고 13일 밝혔습니다. 

 

 

경기도는 전국 시도 가운데 최근 3년간 양돈장에서 ASF가 가장 많이 발생하고 있는 곳입니다. 김포, 파주, 포천 등에서 무려 9건('22~'24년 현재)이나 발생했습니다. 그런데 경기도는 지난 '22년 6월 이후 ASF 감염멧돼지가 전혀 발견되지 않고 있습니다. 현재로선 인위적인 전파로 ASF가 발생하고 있는 것으로 판단되고 있습니다. 

 

이에 경기도는 봄철을 야생멧돼지 출산기로 개체수가 급증하고 등산객 등 야외활동과 영농활동이 증가하여 ASF 발생 위험도가 높은 시기로 판단, 행정명령 등을 통해 양돈농가의 ASF 발생지역 입산 금지, 방목 사육금지, 축산농가 방문 전 거점 소독시설에서 소독, 농장 출입 차량 2단계 소독 등 강도 높은 방역 조치를 유지하고 있습니다. 

 

또한, 매주 수요일을 'ASF 바이러스 퇴치 날'로 지정해 양돈농가 및 축산시설, 주변 도로 등에 소독장비 171대를 총동원하여 일제 소독을 하고 있습니다. 

 

최경묵 동물방역위생과장은 “지난 1월 파주 발생 사례에서도 볼 수 있듯이 경기도 전역에서 언제든지 ASF가 발생할 수 있다”면서 “축산종사자는 방역 수칙을 철저히 준수하고 멧돼지 접근경로에 대한 소독과 기피제 설치 등 적극적인 조치를 해주시고, 도민들께서는 야외활동 시 남은 음식물을 버리지 말고 ASF 의심 개체 및 폐사체 발견 시 접촉하지 말고 즉시 신고를 해달라”고 당부했습니다. 

 

이득흔 기자(pigpeople100@gmail.com)

배너

관련기사

배너
총 방문자 수
9,823,509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