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5.28 (목)

  • 구름조금동두천 19.2℃
  • 구름많음서울 21.5℃
  • 구름많음원주 21.9℃
  • 맑음수원 19.7℃
  • 구름조금대전 22.2℃
  • 구름많음안동 22.0℃
  • 구름많음대구 23.0℃
  • 구름많음울산 19.2℃
  • 맑음광주 19.7℃
  • 맑음부산 18.5℃
  • 구름조금고창 17.2℃
  • 구름조금제주 19.2℃
  • 구름많음서귀포 22.3℃
  • 맑음강화 18.0℃
  • 맑음이천 21.8℃
  • 구름조금보은 21.2℃
  • 맑음금산 20.6℃
  • 맑음강진군 19.7℃
  • 구름많음봉화 18.6℃
  • 구름조금경주시 21.7℃
  • 구름조금합천 25.4℃
  • 맑음거제 20.0℃
기상청 제공

직무유기냐 은폐냐? 정부, 'ASF 역학조사 중간 결과 없음!'

ASF 발생 만 8개월....돼지와사람 정보 공개 청구 결과 '부존재'로 최종 답변 받아

지난 15일부로 국내에 ASF가 발생한지 어느덧 만 8개월을 넘어선 가운데 주무부처인 농림축산식품부(이하 농식품부)가 아직까지 발생농장에 대한 역학조사 결과를 내놓지 않아 비판과 의구심이 더욱 커질 전망입니다.

 

 

'돼지와사람'은 지난해 양돈장에서의 ASF 발생 관련 정부의 역학조사 중간 결과를 얻고자 농식품부 산하 역학조사 보고 작성 기관인 '농림축산검역본부'에 정보공개 청구를 통해 정식 요청했습니다. 하지만, 지난 15일 '부존재'으로 해서 최종 처리 결과를 받았습니다. 

 

'부존재'라 함은 정부가 작성한 공식 역학조사 결과가 존재하지 않는다는 의미입니다. ASF가 국내에 발생한지 8개월이 다 되도록 아직까지 공개할 결과가 없다면 '직무유기'이고, 있는데도 공개하지 않는다면 '의도적인 은폐'라는 합리적 의심이 듭니다. 코로나19와 비교하면 상식 밖의 일이며 어처구니 없는 일입니다. 

 

 

역학조사는 질병의 유입과 확산 경로를 밝힘과 동시에 향후 추가 확산 및 재발병을 막기 위한 중요한 절차 입니다. 또 하나 지난해 ASF로 인해 돼지를 살처분·도태 당한 희생농가에 있어 재입식을 위한 위험도 평가 및 보완책 마련에 첫 단추 역할을 하기도 합니다.

 

이번 코로나19를 계기로 전염병의 확산을 막는데 투명하고 신속한 역학조사 결과 공개가 얼마나 중요한지를 대다수 국민들은 몸소 체감하고 있습니다. 질병관리본부와 지자체는 지역 내 코로나19 확진자가 나오면 당일 수시 브리핑 또는 홈페이지, 문자를 통해 확진자 거주지 및 방문지 관련 정보를 투명하게 제공하고 있습니다. 

 

 

반면 관련 주무부처인 농식품부는 지난해 역학조사를 분명 실시했음에도 아직까지 결과를 밝히지 않고 있습니다. 최종이 아닌 중간 결과조차 없다는 입장입니다. 함께 ASF를 대처하고 있는 환경부가 이달 7일 야생멧돼지에서의 ASF 역학조사 중간 결과를 뒤늦게나마 내놓은 것과도 대조적 입니다. 

 

농식품부는 그러면서 매개체, 사람, 차량이 동물전염병의 주요 유입·확산 원인이라는 다소 원론적인 근거를 내세우며, 양돈농가에 대해 방역·소독 시설 점검과 축산차량 출입통제 등을 강화하고 있고, 나아가 가축전염병예방법 하위 법령 개정을 강도 높게 추진하고 있습니다. 야생멧돼지를 이유로 일반돼지를 살처분·도태가 가능하도록 할 예정입니다. 

 

한편 최근 대한한돈협회도 농장 발생 ASF 관련 정보 공개 청구를 요청하였지만, '부존재'로 답변을 받은 것으로 확인되었습니다.  

관련기사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