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03 (금)

  • 구름조금동두천 22.2℃
  • 구름많음서울 23.4℃
  • 흐림원주 23.7℃
  • 구름많음수원 21.2℃
  • 흐림대전 23.7℃
  • 구름많음안동 21.2℃
  • 흐림대구 22.3℃
  • 흐림울산 19.8℃
  • 흐림광주 23.3℃
  • 흐림부산 20.9℃
  • 흐림고창 21.5℃
  • 흐림제주 23.2℃
  • 흐림서귀포 23.3℃
  • 구름많음강화 19.6℃
  • 구름많음이천 23.0℃
  • 흐림보은 21.2℃
  • 흐림금산 21.0℃
  • 흐림강진군 21.5℃
  • 구름많음봉화 17.7℃
  • 흐림경주시 19.5℃
  • 흐림합천 20.1℃
  • 흐림거제 20.7℃
기상청 제공

아시아 ASF, 오세아니아로 번지나? 동티모르 발병!

동티모르, 27일 OIE에 ASF 발병 보고...9일부터 발병해 100여 사례, 405두 폐사

지난해 8월 중국을 시작으로 번진 아시아의 아프리카돼지열병(ASF) 사태가 호주·뉴질랜드 등 오세아니아로 번질 기세입니다. 인근 동티모르에서 ASF 확진되었기 때문입니다. 

 

 

지난 27일 동티모르는 수도 딜리(Dili)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이하 ASF)이 최초로 발생하였다고 세계동물보건기구(OIE)에 보고하였습니다. 지난 9일부터 딜리에 소재한 뒷마당(backyard) 돼지농장(100개소)에서 ASF로 발생해 405두가 폐사하였다는 것입니다.

 

검사는 호주 동물위생연구소에 실시했으며, 이로서 동티모르는 아시아에서 ASF가 발생한 열번째 국가입니다. 수도 딜리에는 2015년 기준 4만4천 두의 돼지가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동티모르는 섬나라로 인도네시아와 국경을 접하고 있는 작은 나라입니다. 호주와는 비행기편으로 1시간 거리 입니다. ASF가 이제 인도네시아뿐만 아니라 호주, 인근 뉴질랜드로 확산될 가능성이 높아졌습니다. 호주와 뉴질랜드는 지난해 중국에서 ASF 발병이후 국경검역을 한층 강화하고 있습니다. 호주에서는 불법휴대축산물에서 다수의 ASF 바이러스 유전자가 확인된 바가 있습니다(관련 기사). 

 

한편 우리 정부는 동티모르에서 ASF 확진됨에 따라 관련 항공 노선에 대한 휴대품 검색을 강화하여 나가기로 했다고 밝혔습니다. 동티모르는 우리나라에 직접 취항하는 노선은 없습니다. 아울러 돼지, 돼지고기 등 관련제품의 수출이 금지된 국가입니다. 

관련기사

배너


배너





'ASF·구제역 재난형동물감염병 대응 수의사 차원 중심 역할을 한다' 대한수의사회(회장 허주형)가 지난 30일 서울 용산역 회의실에서 '재난형동물감염병특별위원회(위원장 조호성 전북대 교수, 이하 감염병특위)' 첫 회의를 열고 본격 활동을 예고했습니다. 감염병특위는 지난 3월 1일 새로 출범한 제26대 대한수의사회 집행부가 처음으로 개설한 특별위원회 입니다. 최근까지 ASF, 구제역, AI 등 재난형동물감염병이 발생하고 있지만, 민간 차원에서 수의사 중심의 객관성 있는 정보를 제공하는 통로가 부족하다는 문제인식에서 이를 극복해 보고자 마련되었습니다. 감염병특위는 위원장으로 조호성 교수(전북대)를 비롯해 위원으로 오연수 교수(강원대), 탁동섭 교수(전북대), 이봉주 교수(전남대), 고상억 원장(발라드동물병원), 선우선영 이사(케어사이드), 김영준 실장(국립생태원), 손영호 소장(반석가금연구소), 조충희 연구위원(굿파머스) 등으로 구성되었습니다. 이들은 대부분이 정부 부처의 재난형동물감염병 관련 자문을 수행하고 있습니다. 앞으로 특위는 국가재난형감염병 관련 포럼 개최, 부처 자문 및 협력 체계 구축, 국내 미발생 신종 국가재난형 감염병 모니터링을 통한 국내 유입 방지 대책 수립 등을 중점 사업으로 추진한다는 계획입니다. 이날 회의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