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6.26 (수)

  • 구름많음동두천 17.7℃
  • 흐림서울 21.1℃
  • 구름많음원주 19.8℃
  • 구름많음수원 20.8℃
  • 구름많음대전 20.8℃
  • 구름많음안동 17.5℃
  • 박무대구 18.8℃
  • 박무울산 17.9℃
  • 광주 20.7℃
  • 구름많음부산 20.6℃
  • 흐림고창 20.4℃
  • 제주 20.9℃
  • 서귀포 21.3℃
  • 흐림강화 18.8℃
  • 구름많음이천 18.9℃
  • 흐림보은 18.3℃
  • 흐림금산 17.8℃
  • 흐림강진군 19.5℃
  • 구름많음봉화 13.0℃
  • 흐림경주시 16.6℃
  • 흐림합천 16.8℃
  • 흐림거제 21.7℃
기상청 제공

[한 장의 사진] 남은음식물 이슈, ASF로 이번에 결판날까?

남은음식물의 돼지급여 관련 정부 직접 급여만 중단 방침에 협회는 전면 금지 요구 나서

정부는 아프리카돼지열병(ASF)의 국내 유입 경로 가운데 하나인 '남은음식물의 돼지 급여'에 대해 '남은음식물 급여 양돈농가 담당관제'를 시행하고 농림축산식품부-환경부-지자체가 합동으로 월 2회 이상 직접 방문, 이들 농가에 대한 점검에 나서고 있습니다(관련 기사). 7월부터는 개별 농가의 직접 열처리 급여 금지를 추진하고 있습니다.

 

 

이에 대해 남은음식물 급여 농가들은 생존권 문제라며 강하게 반발하고 있습니다. 상당수의 직접 급여 농가는 외부처리업체로부터 열처리된 남은음식물을 받아 급여를 계속 이어갈 것이라고 알려졌습니다. 

 

이런 가운데 대한한돈협회가 19일 환경부 앞에서 한돈농가와 산업관계자 2천여명이 모이는 대규모 총궐기대회를 가집니다. 협회는 남은음식물(음식물류 폐기물)의 돼지 급여를 외부처리업체를 포함해 전면 금지를 요구하고 있습니다(관련 기사). 그간 잔반 돼지로 인해 이래저래 한돈산업이 돈가 및 이미지 하락 등의 피해를 보았는데, ASF 관련해서 더 이상 물러설 수 없다는 입장입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