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7.19 (금)

  • 구름조금동두천 28.9℃
  • 흐림대관령 25.6℃
  • 흐림북강릉 30.0℃
  • 흐림강릉 32.1℃
  • 흐림동해 29.6℃
  • 구름많음서울 30.7℃
  • 구름많음원주 29.9℃
  • 구름많음수원 29.8℃
  • 흐림대전 27.2℃
  • 흐림안동 28.6℃
  • 흐림대구 29.5℃
  • 흐림울산 27.0℃
  • 구름많음광주 27.7℃
  • 흐림부산 26.4℃
  • 구름많음고창 28.0℃
  • 구름많음제주 34.1℃
  • 구름많음고산 27.3℃
  • 흐림서귀포 26.8℃
  • 구름많음강화 27.0℃
  • 구름조금이천 31.2℃
  • 구름많음보은 26.7℃
  • 구름많음금산 27.5℃
  • 흐림김해시 25.9℃
  • 맑음강진군 28.6℃
  • 흐림봉화 28.1℃
  • 흐림구미 27.5℃
  • 구름많음경주시 31.2℃
  • 흐림거창 27.0℃
  • 흐림합천 27.8℃
  • 구름많음거제 24.2℃
기상청 제공

경북 상황에 놀란 환경부가 내놓은 멧돼지 대응계획 '사골국 재탕'

환경부, 8일 경북지역 ASF 멧돼지 확산 방지 총력 대응안 발표...과학적 분석 없이 이전 방안 강화 수준

환경부(장관 한화진)는 경북지역 야생멧돼지 ASF 추가 확산 방지를 위한 집중 대응 방안을 8일 발표했습니다. 그런데 기존 시행하고 있는 방안을 단순 강화하는 수준이어서 벌써부터 효과가 있을지 의문이라는 지적이 나옵니다. 

 

 

경북에서는 최근 영천(6.15)·안동(7.2)·예천(7.7) 등의 사육돼지에서 ASF가 연달아 3건 발생했습니다. 모두 발생 농장 주변의 감염멧돼지가 원인으로 지목되고 있습니다. 멧돼지를 중심으로 바이러스의 지역 확산도 계속되고 있습니다. 대구 군위(6.20)에서는 처음으로 감염멧돼지가 발견되었습니다. 이 모든 일이 불과 한 달 사이에 일어났습니다. 

 

환경부는 기존 발생지역은 물론 경북 서남부지역으로 추가 확산을 방지하기 위해 대응 강화가 필요한 상황이며, 여름 이후 9월 경부터 행동반경이 넓어져 농경지 출몰이 늘어나는 야생멧돼지의 생태 특성을 고려하여 농작물 수확기 이전에 산악지역을 중심으로 야생멧돼지에 대한 집중 포획이 중요한 시기라고 판단하고 있습니다. 

 

이에 환경부는 경북 지역 내 ASF 발생 지자체 중 하한선에 위치한 상주, 영천, 군위를 비롯해 서남부쪽에서 인접한 비발생 지자체 6곳(김천, 구미, 칠곡, 청도, 경산, 경주) 등 총 9개 시군을 대상으로 야생멧돼지 포획·수색 대응을 강화할 계획입니다. 

 

 

구체적으로 야간에 야생멧돼지 체온을 감지하여 실시간으로 위치를 파악해 효과적으로 포획할 수 있도록 열화상 드론을 활용한 감시팀을 해당 지역에 확대 투입합니다(8→10팀). 원거리에서도 야생멧돼지의 포획여부를 알려주는 위치추적장비(GPS)를 탑재한 포획트랩도 추가 배치합니다(700→900개). 아울러 사람의 접근이 어려운 산악 지대, 깊은 숲속 등에서도 야생멧돼지 폐사체를 찾을 수 있는 탐지견을 8마리(기존 6마리) 투입, 상시적으로 운영합니다. 

 

이 밖에 환경부는 소속기관인 대구지방환경청과 함께 ASF 발생에 대비하는 지자체 준비태세를 점검하고 현장대응 역량을 높이기 위한 현장교육을 실시하고, 지자체에서 미흡사항을 스스로 점검․보완할 수 있도록 ASF 방역 교육 동영상도 제작하여 8월 중에 배포할 예정입니다. 

 

아울러 수렵인 등 인위적 요인에 의한 질병확산을 방지하기 위해 올해 2월에 마련한 ‘ASF 인위적 확산 방지대책(관련 기사)’의 이행현황도 점검합니다. 수렵인, 포획도구 등을 대상으로 ASF 바이러스 검사를 실시하여 미흡한 사항은 즉시 시정 보완하는 한편, 바이러스 양성 등 방역 취약 사항이 확인될 경우 포획활동 일시제한 등의 조치를 시행할 예정입니다. 

 

김태오 환경부 자연보전국장은 “아프리카돼지열병 최남단 방어선에 가용 자원을 집중 투입하여 총력을 다할 계획”이라며, “국민들도 야생멧돼지 폐사체를 발견하게 되면 관할 지자체나 국립야생동물질병관리원 등으로 즉시 신고를 부탁드린다”라고 요청했습니다. 

 

이 같은 환경부의 계획에 양돈농가를 비롯한 산업 전반의 대체적인 반응은 한마디로 '실망스럽다'입니다. 한 산업 관계자는 "과학적인 분석 없이 마지못해 급조된 방안 같다"며, "(해당 방안을 통해) 경북 지역에서의 사육돼지 추가 발생과 감염멧돼지 지역 확산을 막을 가능성은 현재로선 매우 낮을 것"이라고 단언했습니다. 

 

실제 앞서 지난해 11월 환경부는 '야생멧돼지 ASF 겨울철 중점 관리 대책(관련 기사)'을 내놓았는데 멧돼지 포획과 폐사체 수색 강화 등 이번 집중 대응 계획과 내용면에서 거의 유사합니다. 대책 발표 이후 12월 부산을 비롯해 경북 영천과 의성 등으로 감염멧돼지 확산과 함께 올해 1월 경북(영덕, 관련 기사)에서 처음으로 사육돼지에서의 감염 사례가 나온 바 있습니다. 결국 경북의 ASF 상황은 악화되었는데 환경부가 동일한 처방을 내놓은 셈입니다. 

 

※ ASF 실시간 현황판

 

이득흔 기자(pigpeople100@gmail.com)

배너

관련기사

배너
총 방문자 수
9,821,658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