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1.29 (일)

  • 흐림동두천 -2.8℃
  • 흐림서울 -1.6℃
  • 흐림원주 -0.1℃
  • 구름많음수원 -1.0℃
  • 흐림대전 1.5℃
  • 구름많음안동 0.3℃
  • 구름많음대구 2.0℃
  • 구름많음울산 1.9℃
  • 흐림광주 3.6℃
  • 구름많음부산 3.4℃
  • 구름많음고창 3.1℃
  • 흐림제주 8.3℃
  • 흐림서귀포 8.3℃
  • 흐림강화 -2.4℃
  • 흐림이천 -0.7℃
  • 흐림보은 0.4℃
  • 흐림금산 1.8℃
  • 흐림강진군 4.9℃
  • 흐림봉화 0.3℃
  • 구름많음경주시 1.6℃
  • 구름많음합천 1.4℃
  • 구름많음거제 4.3℃
기상청 제공

'정액 희석용 증류수 아무거나 쓰지 마라!'

증류수, 돼지 정액 품질, 수태율과 산자수에 영향...순도가 높은 것 선택, 엄격한 정제 관리 요구

URL복사

농촌진흥청(청장 허태웅, 농진청)이 인공수정용(AI) 돼지 액상정액 생산에 쓰이는 희석용 증류수의 위생 관리 요령을 소개하며, 증류수의 경우 최소 두 번 증류해 순도가 높은 것을 사용할 것을 당부했습니다. 

 

 

돼지 인공수정용 액상정액은 채취한 정액을 보존액에 희석해 만드는데, 이때 사용하는 보존액은 정액희석제를 증류수로 용해해 만듭니다. 증류수의 위생 수준은 정액의 품질을 결정하는 가장 중요한 요인 중 하나입니다. 염류, 유기물, 세균 등으로 오염된 증류수로 만든 액상정액을 사용할 경우 돼지의 수태율이 낮아집니다. 

 

정액보존액을 만들 때는 적어도 두 번 증류한 ‘타입Ⅱ증류수’를 써야 하며, 가능하면 불순물이 거의 없는 초순수 수준의 ‘타입Ⅰ증류수’를 이용하는 것이 좋습니다. 

 

 

대규모 돼지인공수정센터에서 많은 양의 증류수를 생산할 때는 원수(수돗물 또는 지하수)를 정제하는 과정이 필요합니다. 입자필터법(큰 입자 제거), 활성탄소필터법(염소 제거), 역삼투법(모든 오염물질의 95% 제거), 탈이온법(이온염류 제거), 자외선 소독법(세균 제거) 등의 방법을 복합적으로 적용해야 합니다. 

 

 

중소 규모의 돼지인공수정센터는 기준에 맞는 증류수를 완제품 형태로 구입해 사용하거나, 적은 용량의 증류수 제조기를 이용하는 것이 좋습니다. 또한 시판 중인 증류수를 구매 할 때는 전기전도도(conductivity)를 확인해 이온염류가 제거됐는지 확인해야 합니다.

 

돼지인공수정센터에서 생산한 증류수가 세균에 오염되는 시점은 주로 증류수 정제가 완료된 이후입니다. 따라서 엄격한 증류수 정제 시스템 관리가 필요합니다. 

 

 

정제된 증류수를 보관하는 저장조와 희석액을 나눌 때 사용하는 튜브는 오염 원인이 되므로 정기적으로 세척‧소독해야 합니다. 관리자는 장비를 매일 점검하고, 각종 필터나 자외선 살균등 같은 소모품 교체주기를 확인하고, 필요한 조치를 취해야 합니다. 

 

농촌진흥청 국립축산과학원 조규호 양돈과장은 “고품질 돼지 액상정액 생산을 위해서는 희석용 증류수의 품질이 중요하다”며 “이는 농장의 생산성과도 직결되므로 증류수 정제시스템의 철저한 관리가 필요하다”고 강조했습니다.

관련기사

배너


배너





가축분뇨처리 및 악취저감을 의무화하는 법안이 발의되었다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윤준병(더불어민주당, 정읍·고창) 의원이 지난 25일 가축분뇨의 악취 저감 관련 법안을 대표 발의했습니다. 윤 의원이 대표 발의한 법안은 악취방지법, 축산법, 가축분뇨의 관리 및 이용에 관한 법률(가축분뇨법) 등 3가지 입니다. 이 가운데 축산과 직접적인 연관이 있는 법안은 축산법과 가축분뇨법입니다. 축산법 개정안을 살펴보면 축산업의 허가 및 등록 요건에 축사 및 장비에 더해 가축분뇨처리 및 악취저감 시설 등을 반드시 갖추도록 하였습니다. 그리고 축산업 허가를 받거나 또는 등록를 하는 자의 준수사항으로 가축분뇨처리 및 악취저감의 의무를 추가해 법으로 명기하도록 하였습니다. 현행 준수사항은 가축의 개량, 가축질병의 예방 및 축산물의 위생수준 향상 등입니다. 가축분뇨법 개정안에서는 가축분뇨 배출시설의 허가 신청 시 관련 설치계획뿐만 아니라 추가로 가축분뇨처리 및 악취저감계획을 갖추도록 하였습니다. 이번 법 개정으로 가축분뇨처리와 축산악취 문제 해결을 위한 노력에 축산농가가 더욱 적극 나서도록 하고자 한 것입니다. 윤준병 의원은 "가축분뇨와 축산악취로 인해 농촌생활환경이 심각하게 훼손되어 가고 있고, 이로 인한 주민의 고통과 민원 또한 급증하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