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02.03 (금)

  • 흐림동두천 -6.2℃
  • 흐림서울 -3.6℃
  • 흐림원주 -3.8℃
  • 흐림수원 -3.7℃
  • 흐림대전 -3.1℃
  • 흐림안동 -3.8℃
  • 흐림대구 -1.6℃
  • 흐림울산 0.8℃
  • 흐림광주 -1.2℃
  • 흐림부산 3.3℃
  • 흐림고창 -3.0℃
  • 흐림제주 4.0℃
  • 흐림서귀포 7.2℃
  • 흐림강화 -5.7℃
  • 흐림이천 -4.7℃
  • 흐림보은 -3.3℃
  • 흐림금산 -4.0℃
  • 흐림강진군 -0.9℃
  • 흐림봉화 -4.0℃
  • 흐림경주시 -2.9℃
  • 흐림합천 -2.1℃
  • 구름많음거제 2.3℃
기상청 제공

우리 소비자 '수입 돼지고기 품질·맛 떨어진다' 생각 늘었다

농촌진흥청, 2022년 소․돼지 고기 소비 실태 및 인식 조사 결과 발표...돼지고기 고를 때 육색 따져

우리 소비자는 돼지고기를 고를 때는 '육색'을 보고, 수입 돼지고기는 품질과 맛에서 한돈보다 떨어진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이같은 내용은 농촌진흥청(청장 조재호)이 실시한 '소·돼지고기 소비 실태 및 인식 조사’ 결과에서 나왔습니다. 농진청은 지난 7월 9일부터 19일까지 전국에 거주하는 20대 이상 69세 이하 성인남녀 1,700명을 대상으로 인터넷과 개별 면접을 병행해 이번 조사를 실시했습니다. 


돼지고기를 중심으로 조사 결과를 살펴보면, 먼저 가정에서 돼지고기를 주 1회 이상 먹는 비율은 78%로 나타났습니다. 이는 지난 '19년과 비교해 2%포인트 낮습니다.

 

 

용도별 소비량은 ‘구이용’이 50.5%로 가장 많았고, 다음으로 ‘불고기·주물럭(22.2%)’,‘ 수육·보쌈(14.8%)’, 조림·볶음(12.5%) 순으로 조사됐습니다. 

 

 

돼지고기 품질을 판단하는 가장 중요한 기준은 ‘육색(63.6%)’과 ‘원산지(54.4%)’,‘ 이력 정보·도축일시·유통기한(44.4%)’ 등이라고 답했습니다. 또한, 소비자들은 돼지고기 맛은 ‘살코기와 지방의 비율(69.8%)’, ‘부드러운 정도(55.8%)’에 의해 결정된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파악되었습니다. 소고기에서 '등급 표시'가 가장 중요한 품질 판단 기준(78%)인 것과는 대조적입니다. 

 

국산 대 수입 돼지고기 소비량은 국산이 79.1%로 수입(20.9%)보다 4배 가량 높았습니다. 2019년 조사와 비교했을 때 수입 돼지고기 소비량은 8.2%포인트 감소했습니다. 감소 이유는 ‘품질(46%)’과 ‘맛(44%)’이라는 답변이 가장 많았습니다. 

 

소비자들은 소고기 대비 가격 부담이 적은 돼지고기를 선호하지만, 수입 돼지고기의 품질과 맛에 대한 부정적인 이미지 때문에 국산을 선호하는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구매 장소는 소고기와 돼지고기 모두 대형마트, 정육점, 농축협 마트, 인터넷, 동네 슈퍼 순으로 나타났습니다. 특히 2019년과 비교했을 때 인터넷 구매가 소고기 13.4%포인트, 돼지고기 10.8%포인트로 큰 폭 증가했습니다. 인터넷 구매 이유는 저렴한 가격, 편리함, 부위 선택 가능 등이었습니다. 

 

이득흔 기자(pigpeople100@gmail.com)

배너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