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6.15 (화)

  • 흐림동두천 22.1℃
  • 흐림서울 22.5℃
  • 흐림원주 23.7℃
  • 흐림수원 22.8℃
  • 대전 23.1℃
  • 흐림안동 21.7℃
  • 대구 22.5℃
  • 흐림울산 21.4℃
  • 광주 21.3℃
  • 부산 21.8℃
  • 흐림고창 19.6℃
  • 제주 23.3℃
  • 서귀포 22.0℃
  • 흐림강화 21.7℃
  • 흐림이천 24.2℃
  • 흐림보은 21.9℃
  • 흐림금산 22.5℃
  • 흐림강진군 21.3℃
  • 흐림봉화 19.0℃
  • 흐림경주시 22.4℃
  • 흐림합천 22.2℃
  • 흐림거제 20.6℃
기상청 제공

스마트 축사 센서 국가표준이 만들어졌다

농식품부, 내·외부 및 안전 센서 19종 연결 규격 표준화..품질 및 호환성 향상으로 스마트 축사 확산 기대

URL복사

ICT 기자재의 센서는 규격이 다양하고 일부 품질이 낮아 스마트 축사 도입·확산에 걸림돌로 지적되어 왔습니다. 이에 정부가 이에 대한 국가 표준(KS)을 만들었습니다. 

 

 

농림축산식품부(장관 김현수, 이하‘농식품부’)는 스마트 축사에 사용되는 신뢰성, 내구성, 호환성이 높은 ICT 기자재의 현장 확산을 위해 관련 센서 19종(외부 센서 7종, 내부 센서 8종, 안전 센서 4종)의 국가표준을 제정하였다고 최근 밝혔습니다.

 

이번에 제정된 스마트 축사 센서 국가 표준은 축사 내·외부의 환경정보와 안전정보를 측정하는 센서의 `전기적·기계적 연결규격`에 대한 표준입니다. 

 

스마트 축사에 사용되는 센서를 정의하고, 축사 외·내부 환경과 안전 상태 등을 측정하는 센서의 연결선 수, 색깔, 순서, 끝부분 모양 등을 표준화하였습니다. 그동안 기자재 제조업체 등 이해관계자 의견 수렴 및 전문가 회의를 통해 표준안을 만든 후, 국가기술표준원의 심의를 거쳐 확정되었습니다. 

 

 

모두 19종으로 기온, 풍향, 풍속, 감우, 습도, 일사, 일조 등 외부 센서 7종과 기온, 습도, 이산화탄소, 암모니아, 조도, 산소, 차압, 풍속 등 내부 센서 8종, 정전, 누전, 아크센서, 낙뢰보호기 등 안전 센서 4종 등입니다.

 

세부 내용은 국립전파연구원 홈페이지 방송통신표준 자료실(바로가기)에서 확인할 수 있습니다. 

 

농식품부는 이번에 제정된 스마트 축사 국가표준이 현장에 조속히 확산되도록 하기 위해 내년부터 ICT기자재 제조업체를 대상으로 공모를 통해 컨설팅과 시제품 제작 및 검정 바우처 등을 지원할 계획입니다('21년 3월 공모). 

 

 

농식품부 송남근 농산업정책과장은 “국내 스마트팜 ICT 기자재 산업은 초기 단계이므로 국가표준을 제정하고 이를 확산하도록 지원함으로써 국산기자재의 호환성 및 품질 향상과 경쟁력을 제고에 기여할 것이며 앞으로도 적극 지원할 계획“이라고 말했습니다. 

관련기사

배너

배너







윤준병 의원 '가축사육으로 인한 지역간 갈등 사전에 막는다' 가축사육에 따른 지자체간 분쟁을 사전에 막기 위한 법안이 제안되었습니다. 현행법은 시장·군수·구청장이 지방자치단체의 조례로 정하는 바에 따라 일정 구역을 가축사육제한구역으로 지정·고시할 수 있도록 하되, 지방자치단체 간 경계지역에서는 인접 지방자치단체의 요청이 있는 경우에 해당 지방자치단체와 협의를 거쳐 가축사육제한구역을 지정·고시할 수 있도록 규정하고 있습니다.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윤준병(더불어민주당 정읍 고창) 의원 등 10인의 국회의원들은 '가축사육제한구역의 지정 고시함에 있어, 협의 없이 가축사육제한구역을 지정하고 인접 지방자치단체 및 지역주민은 지정·고시 이후에 알게되어 분쟁의 원인이 되고 있다'라며 '인접 지방자치단체와 협의를 의무사항으로 하고, 가축사육제한구역 지정에 대한 협의가 난항을 겪을 경우 조정 할 수 있는 구체적인 법적 근거가 필요하다'는 필요성도 제기하였습니다. 이러한 이유로 윤의원은 지방자치단체 간 경계지역 중 일정한 구역을 지정·고시하여 가축의 사육을 제한하려는 경우 대통령령으로 정하는 바에 따라 인접 지방자치단체와 협의를 거쳐야 하고 인접 지방자치단체가 가축의 사육을 제한할 수 있는 구역을 이미 지정·고시한 경우에는 특별한 사유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