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1.26 (화)

  • 흐림동두천 3.5℃
  • 흐림서울 7.4℃
  • 흐림원주 3.3℃
  • 흐림수원 4.5℃
  • 흐림대전 7.0℃
  • 구름많음안동 2.4℃
  • 구름많음대구 5.8℃
  • 구름많음울산 8.4℃
  • 흐림광주 7.5℃
  • 구름많음부산 8.9℃
  • 흐림고창 4.4℃
  • 흐림제주 12.7℃
  • 흐림서귀포 12.7℃
  • 흐림강화 2.5℃
  • 흐림이천 2.6℃
  • 흐림보은 4.4℃
  • 흐림금산 2.1℃
  • 구름많음강진군 5.0℃
  • 흐림봉화 -1.7℃
  • 구름많음경주시 3.9℃
  • 구름많음합천 3.3℃
  • 구름많음거제 9.7℃
기상청 제공

이번엔 달랐다...사육돼지 ASF 불구 돼지 가격 '맑음'

화천 양돈농가 ASF 발생에도 차분한 언론과 소비자 태도...지난해와 달리 인체감염 및 식품안전 이슈 없어

URL복사

지난해 ASF 발생 이후 폭락했던 돈가와 달리 이번 화천 양돈농장에서 ASF가 발생했음에도 돈가에는 영향이 없었습니다. 

 

 

국내 ASF가 처음 발생한 지난해 4/4분기 평균 돈가는 2012년 이후 최저점인 지육 kg당 3,358원을 기록했습니다. 반면, 지난 9일 화천 양돈농가에 ASF 발생 후인 12일, 13일의 평균 돈가는 각각 4,126원, 4,404원을 기록했습니다. 이는 8일 거래된 3,820원 보다 오른 가격입니다.

 

작년와 달리 이번 ASF 발생이 돈가에 영향을 주지 못한 가장 큰 이유는 변화된 언론 대응에서 찾을 수 있습니다.

 

지난해에는 ASF가 발생했을 당시 언론의 보도 행태는 '인체감염'이나 '식품안전' 등의 경쟁적으로 자극적인 기사를 쉴새없이 내보냈습니다. 그러나 이번 화천 ASF 발생에 대한 보도는 많지 않을 뿐더러 내용도 차분하게 사실을 전하는 수준에 머물렀습니다.

 

 

언론 뿐만 아니라 ASF를 대하는 국민들의 자세도 달라진 것으로 보입니다. 국내산 돼지고기에 대한 신뢰를 바탕으로 ASF로부터 국내산 돼지고기가 안전한 것으로 받아들이는 모양새 입니다. 

 

이에 언론과 소비자들의 반응을 보았을 때 더이상 ASF가 확산되지 않는다면 돈가에 미치는 영향은 아예 없거나 미미할 것으로 보입니다.

 

 

관련하여 육류유통수출협회 이선우 국장은 "대형 유통 업체들이 재고가 없다보니 재고물량을 채우고 있어 추석 이후에도 가격을 지지하고 있다"라며 "지난해 ASF에 대한 경험이 있고 국소적인 일부 지역에 일어나는 ASF로 인식되어 소비자에게 큰 영향이 없는것으로 보인다"라고 말했습니다.

 

덧붙여 "무엇보다도 소비자들의 가정 내 소비가 늘어나면서 한돈의 가격을 유지하고 있다"라고 말했습니다. 

관련기사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