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0.22 (목)

  • 구름많음동두천 18.7℃
  • 황사서울 18.1℃
  • 구름많음원주 16.8℃
  • 구름조금수원 17.6℃
  • 구름많음대전 18.3℃
  • 박무안동 12.3℃
  • 흐림대구 17.7℃
  • 흐림울산 15.8℃
  • 구름많음광주 17.3℃
  • 흐림부산 16.2℃
  • 구름많음고창 18.1℃
  • 흐림제주 19.6℃
  • 흐림서귀포 19.9℃
  • 구름많음강화 17.1℃
  • 구름많음이천 18.5℃
  • 흐림보은 13.5℃
  • 구름많음금산 15.3℃
  • 흐림강진군 18.3℃
  • 구름많음봉화 16.5℃
  • 흐림경주시 16.7℃
  • 구름많음합천 17.5℃
  • 흐림거제 17.5℃
기상청 제공

올해 양돈장 ASF 양상 지난해와 사뭇 다르다

13일 0시 기준 양성농장 2곳, 추가 의심축 및 의심신고 없어...하지만, 안심할 단계는 아냐

URL복사

현재까지 양돈농장에서의 ASF 양성 사례는 화천 2건이 전부인 것으로 잠정 집계되었습니다. 10일 이후 추가 의심 사례도 없어 조기 확산 차단에 대한 전망을 밝게 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결코 안심할 단계는 아닙니다. 

 

 

ASF 중앙사고수습본부(이하 중수본)에 따르면 12일 24시 기준 경기·강원 북부 및 인접 14개 시군 양돈농장 358호(휴업 19, 미사육 15, 살처분 농가 3호 제외, 경기도 244·강원도 114호)에 대한 ASF 정밀검사(혈액시료 채취 및 검사) 결과, 모두 음성입니다. 

 

또한 양성 확진된 두 농장과의 역학관계가 확인된 양돈농장 50호에 대해 정밀검사를 실시한 결과도 모두 음성입니다. 

 

경기·강원지역의 양돈농장 1,288호에 대해 전화예찰(응답 1,214호, 응답률 94.3%) 결과 역시 ASF 의심축 등의 특이사항도 발견되지 않았습니다.

 

중수본에 접수된 일선 농장의 의심신고는 단 한 건도 없습니다. 

 

 

이상을 종합하면 올해 양돈농장의 ASF는 현재까지 다행히도 지난해 ASF 발생와 비교해 사뭇 다른 양상으로 전개되고 있습니다.

 

지난해에는 당시 예찰 과정에서 의심축이 여럿 발견되거나 이틀에 한 번 꼴로 의심신고가 접수되어 한돈산업 관계자들로 하여금 수많은 밤을 편히 잠들 수 없게 만들었습니다. 4개 시·군 양돈농장 14호에서 양성이 확진된 가운데 의심축 신고도 16건이나 나왔습니다. 

 

올해 양돈농장의 ASF 발생 및 의심신고가 적은 것은 정부의 방역정책(권역별 이동 통제, 지정도축장, 도로소독 등)도 한몫했겠지만, 농장 및 산업의 높아진 차단방역 의식과 시설 등도 큰 역할을 했을 것으로 추정됩니다. 

 

 

그렇다고 현재 ASF를 안심할 수 있는 상황은 아닙니다. 경기·강원 북부지역 농장에서 미처 ASF 의심축을 발견하지 못했을 가능성이 있습니다. 정밀검사는 통상 농장당 10두(모돈5, 비육5)에 대한 결과여서 전체 돈군의 상황(결과)를 대변할 수 없다는 한계가 있습니다. 가능성이 매우 낮지만, 전혀 별개의 지역 내 사육돼지에서 ASF가 나타날 수 있습니다.

 

게다가 무엇보다도 여전히 야생멧돼지에서 ASF 바이러스가 확인되고 있어 ASF의 불씨 역할을 할 가능성이 있습니다. 11일 연천에서 감염멧돼지가 2건 추가되어 누적 760건을 기록했습니다. 가을철은 멧돼지 활동이 증가하는 계절입니다. 

 

 

이에 따라 중수본은 ASF 추가 발생을 방지하기 위해 발생지점 및 인근지역과 발생농가와 역학관계에 있는 농가·축산시설 등을 중심으로 정밀검사 및 집중 소독을 계속 이어갈 것으로 전망됩니다. 특히, 13일 오전 5시 경기·강원지역 일시이동중지 명령이 해제된 이후 보다 구체적인 방역강화 대책을 내놓을 것으로 보입니다. 

 

환경부는 차단지역으로 관리하고 있는 광역울타리 이남 10개 시군에서는 지자체와 협력하여 보다 적극적인 포획을 통해 멧돼지 개체수를 저감한다는 계획입니다. 

 

※[참고] 국내 ASF 실시간 현황판(바로가기)

관련기사

배너


배너





국회 가축전염병 예방법 개정 추진...구제역 접종 논란 없앤다 구제역 항체양성률을 기준으로 한 과태료 부과는 여전히 법적 다툼 요소가 있습니다. 국회가 이를 해소하기 위한 법 개정에 나섰습니다. 개정이 되면 구제역 항체양성률 기준 이하에 부과되는 과태료가 정당성을 얻게 됩니다. 지난 16일 국회 농림식품해양수산위원회를 통해 구제역 예방주사 명령 등 가축의 소유자 등이 준수해야 할 구체적인 명령의 내용 위임 근거 마련을 위한 가축전염병 예방법 일부개정법률안(의안번호 2104555)이 발의되었습니다. 이번 개정법률안은 가축전염병 예방법 제15조의 검사·주사·약물투여·면역요법 또는 투약 등 방법을 보다 구체화했습니다. 현재 이들 방법은 '농식품부령으로 정하는 바'로 단순 규정하고 있는데 이를 '가축 소유자등의 준수사항, 축종별 면역형성 확인방법 등 농식품부령으로 정하는 바'로 해 농식품부령에 대한 위임 근거를 명확히 하고자 했습니다. 이에 따라 구제역 백신의 경우 '구제역 예방접종·임상검사 및 확인서 휴대에 관한 고시'에서 정하는 예방접종 실시범위 및 방법, 기준 그리고 예방접종 명령이행여부 확인을 위한 항체보유상황 조사 등 규정의 위법 소지가 해소됩니다. 양돈농가들은 반드시 사용하는 구제역 백신의 품목 허가된 접종방법에 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