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6.15 (화)

  • 흐림동두천 19.9℃
  • 서울 21.8℃
  • 흐림원주 22.2℃
  • 수원 23.5℃
  • 대전 22.3℃
  • 흐림안동 22.2℃
  • 흐림대구 23.6℃
  • 흐림울산 21.9℃
  • 광주 20.9℃
  • 흐림부산 22.3℃
  • 흐림고창 21.2℃
  • 제주 23.5℃
  • 서귀포 22.8℃
  • 흐림강화 20.5℃
  • 흐림이천 22.2℃
  • 흐림보은 21.1℃
  • 흐림금산 22.2℃
  • 흐림강진군 21.5℃
  • 흐림봉화 19.7℃
  • 흐림경주시 23.6℃
  • 흐림합천 22.6℃
  • 흐림거제 21.7℃
기상청 제공

ASF 멧돼지 설악산 향해 일보 전진...11월 진입 현실되나?

14일 강원도 인제 ASF 멧돼지 2건 추가 확인...설악산과 약 5km 거리

URL복사

14일 멧돼지 ASF가 인제군에서 2건 추가로 확인되었는데 이들 지점이 설악산국립공원과 더욱 가까운 위치여서 설악산으로 확산 가능성을 더욱 높여주고 있습니다. 이런 가운데 같은 날 환경부 장관은 화천을 방문했습니다. 

 

 

국립야생동물질병관리원의 ASF 검출보고 자료에 따르면 14일 추가 확인된 ASF 야생멧돼지는 모두 3건 입니다. 양구와 인제 각각 1건과 2건입니다. 

 

인제 2건의 경우 서화면 서흥리에서 민간인에 의해 발견된 폐사체(#762)와 북면 월학리에서 포획단에 의해 총기포획된 개체(#764)입니다. 각각 12개월 암컷과 8개월 수컷이며 지난 12일과 10일 발견되었습니다. 

 

 

이들의 발견지점은 모두 산자락이며 설악산국립공원과 수km 내로 매우 근접한 위치입니다. 특히나 총기포획된 개체는 약 5km 거리로 역대 가장 가까운 거리입니다.

 

 

지도상으로 보면 ASF 야생멧돼지가 설악산국립공원 쪽으로 향하여 남하하는 양상이 뚜렷히 관찰됩니다. ASF 야생멧돼지가 설악산으로 확산·유입되는 것이 현실화될 우려가 커지고 있는 것입니다. 설악산은 ASF 야생멧돼지가 충북과 경북으로 확산되는 계기뿐만 아니라 사실상 근절을 더욱 어렵게 만드는 요인이 될 수 있습니다. 

 

 

최근 강원대학교 박선일 교수는 9일 SBS와의 인터뷰를 통해 '멧돼지 ASF 발견장소 분석 결과 빠르면 11월쯤 설악산국립공원 내 멧돼지 폐사체에서도 바이러스가 검출될 것'이며, 이 경우 '정부나 생산자 모두 아무것도 할 수 없는 상황이 될 것'이라고 경고했습니다.

 

그러면서 박 교수는 '설악산 국립공원 일대 3m 이상의 울타리를 추가 설치하고, 주변 일대 멧돼지 포획을 더 늘려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그런데 14일 야생멧돼지 주무부처인 환경부 조명래 장관은 위기의 '인제군'이 아닌 최근 양돈농장에서 ASF가 발생한 '화천군'을 방문했습니다. 화천의 광역울타리뿐만 아니라 살처분 매몰지, 양돈농장 인근 현장 등을 둘러보았습니다. 

 

이날 조 장관은 사육농가 주변 폐사체 수색과 멧돼지 서식흔적 소독 등 대응을 강화해줄 것과, 농장으로의 ASF 바이러스 유입을 막을 수 있도록 농장 방역수칙 준수와 함께 농가 주변 차단 울타리 설치 등 농가 단위의 차단방역을 강화해줄 것을 당부하였습니다. 

 

같은 날 대한한돈협회는 환경부에 ASF 관련 야생멧돼지에 대한 완전 소탕을 요구하는 성명서를 내었습니다(바로가기)

 

※[참고] 국내 ASF 실시간 현황판(바로가기)

관련기사

배너

배너







윤준병 의원 '가축사육으로 인한 지역간 갈등 사전에 막는다' 가축사육에 따른 지자체간 분쟁을 사전에 막기 위한 법안이 제안되었습니다. 현행법은 시장·군수·구청장이 지방자치단체의 조례로 정하는 바에 따라 일정 구역을 가축사육제한구역으로 지정·고시할 수 있도록 하되, 지방자치단체 간 경계지역에서는 인접 지방자치단체의 요청이 있는 경우에 해당 지방자치단체와 협의를 거쳐 가축사육제한구역을 지정·고시할 수 있도록 규정하고 있습니다.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윤준병(더불어민주당 정읍 고창) 의원 등 10인의 국회의원들은 '가축사육제한구역의 지정 고시함에 있어, 협의 없이 가축사육제한구역을 지정하고 인접 지방자치단체 및 지역주민은 지정·고시 이후에 알게되어 분쟁의 원인이 되고 있다'라며 '인접 지방자치단체와 협의를 의무사항으로 하고, 가축사육제한구역 지정에 대한 협의가 난항을 겪을 경우 조정 할 수 있는 구체적인 법적 근거가 필요하다'는 필요성도 제기하였습니다. 이러한 이유로 윤의원은 지방자치단체 간 경계지역 중 일정한 구역을 지정·고시하여 가축의 사육을 제한하려는 경우 대통령령으로 정하는 바에 따라 인접 지방자치단체와 협의를 거쳐야 하고 인접 지방자치단체가 가축의 사육을 제한할 수 있는 구역을 이미 지정·고시한 경우에는 특별한 사유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