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2.17 (월)

  • 구름조금동두천 -7.0℃
  • 서울 -6.7℃
  • 흐림원주 -4.6℃
  • 구름조금수원 -5.1℃
  • 구름조금대전 -2.7℃
  • 구름조금안동 -3.8℃
  • 흐림대구 -1.5℃
  • 구름많음울산 0.2℃
  • 광주 -1.1℃
  • 맑음부산 0.7℃
  • 흐림고창 -2.4℃
  • 제주 3.5℃
  • 서귀포 2.9℃
  • 흐림강화 -6.0℃
  • 구름많음이천 -4.6℃
  • 흐림보은 -4.0℃
  • 흐림금산 -3.5℃
  • 흐림강진군 -1.0℃
  • 흐림봉화 -3.7℃
  • 구름많음경주시 -0.1℃
  • 구름많음합천 -0.6℃
  • 구름조금거제 1.6℃
기상청 제공

올해 현장 방역전문가를 양성할 특수대학원이 만들어진다

정부 농식품기술융합 창의인재양성사업(동물감염병 분야)에 충북대-건국대-전북대 수의대 컨소시엄 선정

매번 구제역이나 ASF 등의 국가재난 가축전염병이 발생할 때마다 일선 현장에 방역전문가가 부족하다는 말이 나옵니다. 이러한 문제를 다소나마 해결할 수 있는 대학원 과정의 특수전문 교육과정이 개설됩니다. 

 

 

최근 농림식품축산부의 '2020년 농식품기술융합 창의인재양성사업(동물감염병분야)’ 공모에서 충북대학교-건국대학교-전북대학교 등 3개 수의과대학 컨소시엄이 최종 선정되었습니다. 

 

이에 따라 이들 대학은 앞으로 특수대학원인 '수의방역대학원'을 설립하고 국가재난형 가축전염병 관련 방역전문가를 배출할 예정입니다. 

 

이번 농림축산식품부의 사업은 국가의 동물 감염병 방역의 수준을 한 단계 끌어올리기 위해 방역 일선을 책임지고 있는 현장 인력들을 전문화하고자 계획됐습니다. 2020년부터 2023년까지 4년간 총 80억원의 국비 예산이 지원되며, 지자체와 대학 등의 부담금을 더해 총 106억원 규모의 교육사업이 진행될 예정입니다.

 

 

이에 '수의방역대학원'은 특수대학원으로서 금년도 개설 예정이며, 석사급 신입생 1명당 500만원의 등록금과 함께 다양한 교육인프라가 제공됩니다. 신입생들은 충북대학교의 질병진단, 전북대학교의 국가 재난형 방역체계 구축, 건국대학교의 분자역학 및 서울대학교의 산업동물 연수시스템 활용을 통해 최종 선진국 수준의 방역전문가로 양성됩니다. 


이번 과제의 주관연구책임자인 이완규 충북대 수의학과 교수는 “재난형 동물감염병 특성상 전국단위 연합체계 구축이 필요했다"며, "앞으로 공무방역인력, 민간방역현장인력 및 산업체수의사들의 수의방역대학원 교육을 통해 전국단위 지역별 현장중심 방역 전문 인력 양성에 무거운 책임감을 느낀다”고 밝혔습니다. 

관련기사


배너


배너



'공판장에 좋은 돼지 많이 출하하더라도 돈가 오르지 않는다' 지난 11일 서울 양재 aT센터에서는 '대한한돈협회'와 '농장과 식탁'의 주관으로 '돼지 도매시장 활성화 어떻게 할 것인가?'를 주제로 토론회가 열렸습니다. 주제에서 '돼지 도매시장'은 도드람과 협신식품 등 현재 돼지 경매가 이루어지고 있는 전국의 10개 공판장(제주 제외)을 말합니다. 현재 이곳에서의 경매가격이 합산되어 돼지 도매가격(대표가격)이 되고 있는데 최근 매년 전체 등급판정두수 대비 경매두수의 비율이 감소하고 있어 가격의 대표성 문제가 이슈로 떠오르고 있습니다. 게다가 최근까지 생산비 이하의 낮은 돈가가 1년 이상 지속되는 상황에서 도매시장의 활성화를 통해 가격 왜곡과 변동성을 줄이고자 하는 것이 또다른 토론회 배경입니다. 그래서 토론회의 부제는 '한돈 가격 안정화 방안 모색'이었습니다. 토론회에 앞서 첫 주제 발표를 한 황명철 박사(농장과 식탁)는 일본의 돼지 도매 거래 실태를 발표했는데 일본의 경우 도매시장 경매 비율이 전체의 13% 정도로서 부분육과 1:1 거래가 점차 대세를 이루고 있다고 소개했습니다. 이어 두 번째 주제 발표를 한 김재민 실장은 우리나라 돼지 도매시장 축소 원인을 소개하면서, 도매시장의 공적기능을 회복할 수 있도록 최소 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