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5.17 (금)

  • 구름조금동두천 18.5℃
  • 구름조금서울 21.2℃
  • 구름조금원주 19.1℃
  • 연무수원 20.9℃
  • 구름조금대전 21.1℃
  • 구름많음안동 18.0℃
  • 맑음대구 18.9℃
  • 맑음울산 21.0℃
  • 구름조금광주 21.1℃
  • 맑음부산 22.4℃
  • 구름조금고창 20.5℃
  • 구름많음제주 23.7℃
  • 흐림서귀포 22.1℃
  • 구름많음강화 19.8℃
  • 구름많음이천 20.4℃
  • 구름조금보은 18.6℃
  • 구름많음금산 19.5℃
  • 구름조금강진군 19.6℃
  • 구름조금봉화 17.1℃
  • 맑음경주시 19.1℃
  • 맑음합천 18.9℃
  • 맑음거제 22.5℃
기상청 제공

ASF 위기상황....내 농장은 내가 지킨다

울타리 설치, 방역 현수막 달기...농가들 스스로 자구책 마련 한창

육일농장(대표 한동윤)은 86년부터 만 33년, 경북 영천에서 양돈장을 운영하고 있습니다. 

 

 

경북 영천지역은 하루 20도 이상의 일교차와 한낮에는 에어컨을 틀어야 하는 무더운 날씨가 시작되었습니다. 

 

 

무더운 날씨에 돼지들도 걱정이지만 한 대표는 농장 밖 울타리 공사에 나섰습니다. 전세계를 강타하고 있는 있는 아프리카돼지열병에 대한 대비책을 마련하는 것이 시급하기 때문입니다.

 

 

새벽 5시 30분이면 농장으로 출근하는 한 대표는 오늘은 울타리에 방역 현수막을 매달았습니다. 의지를 다지기 위해 매단 현수막이지만 새로운 투지가 생기는 기분입니다.

 

 

"내 농장은 내가 지킨다" 한 대표의 혼자 되뇌이는 다짐 속에, 붉은 태양이 새벽의 어스름을 몰아내고 있습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