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4.07 (화)

  • 맑음동두천 10.0℃
  • 맑음서울 10.7℃
  • 맑음원주 13.9℃
  • 맑음수원 9.5℃
  • 맑음대전 12.0℃
  • 맑음안동 15.3℃
  • 맑음대구 17.8℃
  • 맑음울산 16.5℃
  • 맑음광주 12.6℃
  • 맑음부산 15.2℃
  • 구름많음고창 9.6℃
  • 맑음제주 13.4℃
  • 구름조금서귀포 15.6℃
  • 맑음강화 9.9℃
  • 맑음이천 12.1℃
  • 맑음보은 13.0℃
  • 맑음금산 12.3℃
  • 맑음강진군 12.5℃
  • 맑음봉화 14.0℃
  • 맑음경주시 14.5℃
  • 맑음합천 14.8℃
  • 맑음거제 13.6℃
기상청 제공

충남 청양과 부여에서 연이어 불이 났다

25일 청양, 26일 부여 화재로 합계 2억원 이상의 재산 피해 발생

지난주 충남에서 두 건의 양돈장 화재가 연달아 일어났습니다. 

 

 

충남소방본부는 지난 25일과 26일 청양과 부여에서 각각 화재가 발생해 합산 2억 원 이상의 재산 피해가 발생했다고 밝혔습니다. 

 

 

먼저 25일 아침 6시5분경 충남 청양군 대치면에 위치한 양돈장에서 원인 모를 불이 일어났습니다. 불은 40여 분만에 진화가 되었습니다만, 이 과정에서 돈사 1개동(83㎡)이 소실되고 자돈 300여 두가 폐사해 소방서 추산 약 4천9백만 원의 재산피해가 발생했습니다. 

 

 

다음날인 26일 저녁 10시52경에는 충남 부여군 은산면의 양돈장에서 역시 원인 모를 불이 나 40여 분만에 진화되었습니다. 이 과정에서 돈사(1021㎡)의 상당수가 불에 타고 모돈 250여두, 포유자돈 500여두, 후보돈 30여두 등이 폐사해 소방서 추산 1억6천만 원의 피해를 입었습니다. 

 

이번 두 건의 화재로 인해 이달 1월 양돈장 화재는 모두 23건으로 늘어났으며 누적 재산 피해액은 모두 31억6천4백만 원에 달합니다. 지난해 1월 양돈장 발생 건수 22건의 기록을 넘어선 셈입니다. 전문가들은 무엇보다 누전차단기 점검 등을 강조하고 있습니다(관련 기사).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