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04 (토)

  • 흐림동두천 21.2℃
  • 서울 20.8℃
  • 흐림원주 20.5℃
  • 수원 19.3℃
  • 흐림대전 19.0℃
  • 안동 17.3℃
  • 흐림대구 18.1℃
  • 흐림울산 18.6℃
  • 구름조금광주 18.4℃
  • 구름많음부산 18.8℃
  • 구름많음고창 18.6℃
  • 흐림제주 20.1℃
  • 흐림서귀포 20.7℃
  • 흐림강화 19.3℃
  • 흐림이천 18.7℃
  • 흐림보은 18.0℃
  • 맑음금산 17.6℃
  • 구름많음강진군 18.4℃
  • 흐림봉화 16.3℃
  • 구름많음경주시 19.3℃
  • 구름조금합천 17.5℃
  • 구름많음거제 18.4℃
기상청 제공

충남 청양과 부여에서 연이어 불이 났다

25일 청양, 26일 부여 화재로 합계 2억원 이상의 재산 피해 발생

지난주 충남에서 두 건의 양돈장 화재가 연달아 일어났습니다. 

 

 

충남소방본부는 지난 25일과 26일 청양과 부여에서 각각 화재가 발생해 합산 2억 원 이상의 재산 피해가 발생했다고 밝혔습니다. 

 

 

먼저 25일 아침 6시5분경 충남 청양군 대치면에 위치한 양돈장에서 원인 모를 불이 일어났습니다. 불은 40여 분만에 진화가 되었습니다만, 이 과정에서 돈사 1개동(83㎡)이 소실되고 자돈 300여 두가 폐사해 소방서 추산 약 4천9백만 원의 재산피해가 발생했습니다. 

 

 

다음날인 26일 저녁 10시52경에는 충남 부여군 은산면의 양돈장에서 역시 원인 모를 불이 나 40여 분만에 진화되었습니다. 이 과정에서 돈사(1021㎡)의 상당수가 불에 타고 모돈 250여두, 포유자돈 500여두, 후보돈 30여두 등이 폐사해 소방서 추산 1억6천만 원의 피해를 입었습니다. 

 

이번 두 건의 화재로 인해 이달 1월 양돈장 화재는 모두 23건으로 늘어났으며 누적 재산 피해액은 모두 31억6천4백만 원에 달합니다. 지난해 1월 양돈장 발생 건수 22건의 기록을 넘어선 셈입니다. 전문가들은 무엇보다 누전차단기 점검 등을 강조하고 있습니다(관련 기사). 

관련기사

배너


배너





전남도-GS리테일, 농수축산물 1천500억 규모 유통·구매 협약 GS리테일과 전라남도가 2일 전남도청 서재필실에서 1500억원 규모의 농·수·축산물을 2021년 말까지 구매하는 약정서를 체결하고 이와 관련한 업무 협의를 진행했습니다. 이날 행사에는 허연수 GS리테일 대표이사(부회장)를 비롯해 김영록 전라남도지사, 신안천사김 권동혁 대표 외 생산자 대표 3명 등이 참석해 지난 6년여간 GS리테일이 전라남도와 지속 교류하며 이룬 성과를 공유하고 향후 동반성장을 더욱 공고히 하기 위한 논의의 시간을 가졌습니다. GS리테일은 이번 업무 협약을 계기로 △전라남도 산지의 우수한 상품을 1만5000여개 GS25와 GS더프레시의 소매점으로 판로확대 △가정간편식과 밀키트 등 다양한 신상품 공동개발 등 다양한 등 상호 협력관계를 구축할 방침입니다. 또한 이달 7일까지 전국의 슈퍼마켓 GS더프레시와 모바일 장보기쇼핑몰 GS프레시를 통해 전남 명품 특산물전을 운영하며 180t 규모의 농·수·축산품을 특별한 가격에 선보입니다. GS리테일은 이를 통해 고객 만족을 극대화하고 최근 코로나19로 더욱 어려워진 전남 농·수·축산인 살리기에도 적극 나선다는 계획입니다. 곽용구 GS리테일 신선식품 부문장은 “GS리테일이 중소기업 및 농·수·축산인과의 상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