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4.13 (토)

  • 흐림동두천 1.0℃
  • 흐림대관령 -1.7℃
  • 북강릉 1.0℃
  • 흐림강릉 1.3℃
  • 흐림동해 3.1℃
  • 서울 3.2℃
  • 흐림원주 3.7℃
  • 흐림수원 3.7℃
  • 대전 3.3℃
  • 안동 4.5℃
  • 대구 6.8℃
  • 울산 6.6℃
  • 광주 8.3℃
  • 부산 7.7℃
  • 흐림고창 6.7℃
  • 흐림제주 10.7℃
  • 흐림고산 10.9℃
  • 구름많음서귀포 13.4℃
  • 흐림강화 2.2℃
  • 흐림이천 3.7℃
  • 흐림보은 3.2℃
  • 흐림금산 4.4℃
  • 흐림김해시 7.1℃
  • 흐림강진군 8.7℃
  • 흐림봉화 5.0℃
  • 흐림구미 5.8℃
  • 흐림경주시 6.7℃
  • 흐림거창 4.2℃
  • 흐림합천 7.3℃
  • 흐림거제 8.0℃
기상청 제공

정부 "스마트축산, 하드웨어에서 AI 중심으로 전환....전업농가 40%에 보급"

농림축산식품부, 13일 '스마트축산 확산 방안' 발표...축종별 스마트축산 최적모델 개발 및 고도화, 축산빅데이터 플랫폼 구축 등

농림축산식품부(이하 농식품부)는 스마트팜을 기존에 설치된 축사 자동화 장비에 인공지능(AI)을 결합하는 2세대 형태로 전환하고 스마트축산 보급 농가를 전업 축산농가(31,506호)의 40%까지 확대하기 위한 '스마트축산 확산 방안'을 13일 밝혔습니다. 

 


최근 농식품부는 악취와 가축질병 등 축산농가가 직면한 현장문제를 극복하고 축산업을 지속가능한 미래성장산업으로 육성하기 위해 '로즈팜(대표 김학현)', '팜큐브(대표 박계영) 등 우수 스마트축산 현장을 직접 방문하여 운영 현황 등을 살펴보고, 스마트팜 확산 방안을 위한 의견을 청취하였습니다(관련 기사). 

 

현장 점검 결과, 농식품부는 축산 전업농가의 약 23%에 그치고 있는 스마트 축산 활성화를 위한 단기 보완책과 구조적 개선대책을 마련하여 신속하게 추진하기로 하였습니다. 

 

구체적으로 우선, 생산성 향상, 악취 저감, 가축질병 예방 등 축산업의 현안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축종별 스마트축산 최적 성과 도출 모델을 올해 20개까지 확대한다는 목표를 세웠습니다. 

 

그간의 농가에 개별장비를 보급하는 체계에서 탈피해 솔루션과 연계한 농가 그룹단위 패키지(장비SET+솔루션)사업 예산을 180억원 편성하여 스마트축산 2세대 전환에 박차를 가할 계획입니다. 국내외 전문가들 및 관련 기업 등이 참여하는 스마트축산 AI 경진대회를 연중 개최하여 데이터 기반의 새로운 모델을 발굴하고, 보급 확산 사업과 연계 추진해 나갈 예정입니다. 

 

 

또한, 신규 도입농의 체험․교육 등을 위한 실습 교육장을 올해 상반기 안에 2개소를 구축하고, 권역별․분야별 컨설팅․사후서비스(A/S)팀을 확대하여 농가들의 불편을 해소해 나갈 계획입니다. 그리고 스마트축산 기자재의 사후관리를 강화하기 위한 ’사후관리 이행 보증제도‘를 올해 상반기 안에 도입해 나갈 예정입니다. 축종별 스마트축산 선도농가를 4월 중에 선정하여 신규 진입농과 1:1 멘토링을 확대하고 정보를 공유할 수 있는 장을 지속적으로 마련할 예정입니다. 

 

아울러, 현장에서 데이터의 중요성이 강조됨에 따라 민간 클라우드에 축산업 데이터의 수집․분석․유통․활용을 지원하는 축산 지능형농장(스마트팜) 빅데이터 플랫폼을 올해 10월까지 축산물품질평가원에 구축해 나갈 계획입니다. 집적된 데이터를 활용해 농가들에게는 축종별 사양․환경관리 솔루션 고도화를 지원하고, 장비업계와 컨설팅업계에도 제공하여 스마트축산 2세대를 위한 생태계를 적극 조성해 나갈 방침입니다.

 

특히, 현장 농가에 도움되는 실질적 플랫폼 구축을 위해 지난 2월 송 장관과 간담회를 실시했던 청년농업인들과 양돈 플랫폼 구축을 위한 시범 프로젝트를 4월부터 진행합니다. 

 

 

중장기적으로는 스마트축산 현황 및 성과에 대한 정기 실태조사를 통해 정책과 기업의 솔루션 개발․보완 등에 적극 활용하고, 지능형농장(스마트팜) 다부처 패키지 혁신기술개발사업(’21~‘27)을 통해 데이터와 인공지능(AI)이 중심이 되는 2세대 이상의 수준으로 향상하여 국내 기업의 기술경쟁력을 확보해 나갈 계획입니다. 또한, 스마트 축산 생태계의 외연을 확대하기 위해 3월 안에 수출지원단을 구성하여 스마트장비와 소프트웨어 등 스마트 축산 전체를 패키지로 수출 산업화하는 체계를 적극 구축해 나갈 예정입니다. 

 

송미령 장관은 “스마트축산은 노동력 부족과 생산성 향상, 특히 악취와 가축질병 관리에 있어서 매우 중요한 수단으로 앞으로도 현장의 목소리에 귀 기울이며 우리 축산업의 경쟁력과 지속가능성을 한 단계 높일 수 있도록 적극 노력해 나가겠다”고 밝혔습니다. 

 

이득흔 기자(pigpeople100@gmail.com)

배너

관련기사

배너
총 방문자 수
9,086,458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