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6.29 (수)

  • 흐림동두천 24.9℃
  • 서울 26.3℃
  • 흐림원주 28.5℃
  • 흐림수원 28.6℃
  • 흐림대전 28.6℃
  • 흐림안동 27.2℃
  • 구름많음대구 28.6℃
  • 흐림울산 26.0℃
  • 흐림광주 26.4℃
  • 구름많음부산 23.8℃
  • 흐림고창 27.7℃
  • 구름많음제주 30.0℃
  • 구름많음서귀포 25.1℃
  • 흐림강화 25.7℃
  • 흐림이천 28.6℃
  • 흐림보은 27.7℃
  • 흐림금산 27.4℃
  • 흐림강진군 25.8℃
  • 흐림봉화 24.8℃
  • 구름많음경주시 25.6℃
  • 흐림합천 25.4℃
  • 구름많음거제 24.8℃
기상청 제공

기본분류

정부-민간 기업 손잡고 가축분뇨 에너지화 시설 늘린다

농식품부, 14일 SK인천석유화학 및 농협과 '환경친화적 축산업 모델 구축' 업무협약

농림축산식품부(장관 정황근, 이하 농식품부)가 가축분뇨 공동자원화시설의 에너지화 시설로의 전환 확대를 위해 민간 에너지 기업과 손잡았습니다.

 

 

농식품부는 지난 14일 농업협동조합중앙회(회장 이성희, 이하 농협), SK인천석유화학(대표 최윤석, 이하 SK인천석유화학)과 ‘환경친화적 축산업 모델 구축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습니다. 

 

현재 가축분뇨 공동자원화시설은 전국적으로 88개소가 있습니다. 그런데 이들 가운데 가축분뇨에서 발생하는 메탄가스를 전기로 만드는 에너지화 시설을 갖춘 곳은 8개소(경기 연천·이천, 충남 홍성·청양·아산, 전북 정읍, 경남 양산, 제주 서귀포)에 그치고 있습니다. 신재생에너지 확대를 위해 공동자원화시설의 에너지화 시설 전환이 필요한 실정이나 에너지화 시설의 운영기술 확보 등으로 인해 확대가 어려운 상황입니다. 

 

 

이번 협약을 통해 3개 기관은 농축산분야 생산성 향상과 가축분뇨 등 유기성폐자원 등을 활용한 신재생에너지 생산 확대 등 농축산분야 에너지 전환 및 지능형(이하 스마트) 농축산업 체계 구축으로 악취 및 온실가스 발생을 저감할 수 있는 환경친화적 축산업 모델 구축을 위해 적극적으로 협력해 나갈 계획입니다. 


구체적으로 ▶농식품부는 스마트 축산 전환과 신재생에너지 생산 촉진을 위한 제도적·재정적 지원, ▶농협은 지역 농축협을 중심으로 실증 시범사업 추진, ▶SK인천석유화학은 스마트 제어 및 에너지 효율화 공정기술 등을 지원, ▶농촌진흥청은 기업 기술의 축산업 현장 접목을 위한 기술 개발을 지원하게 됩니다. 

 

 

농식품부는 이번 협약으로 가축분뇨 공동자원화시설이 필요로 하는 에너지화 운영기술을 SK인천석유화학으로부터 접목하여 신재생에너지 생산과 이용 확대를 통한 온실가스 저감, 전기 판매로 인한 수익성 개선 등 가축분뇨 에너지화 시설 확대가 본격적으로 이어질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또한, 축산업의 가장 골칫거리인 악취와 축산폐수 문제를 정유·석유화학 에너지 공정과 폐수처리 등 기업이 보유하고 있는 환경관리 기술을 축산업에 접목하여 정보통신기술(ICT)과 사물인터넷(IoT)에 기반한 가축의 사양관리와 축사 악취제어, 정화처리의 효율성 향상 등 데이터에 기반한 환경친화적 축산업 모델 마련이 가능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습니다. 

 

이득흔 기자(pigpeople100@gmail.com)

 

배너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